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더워도 다시 한 번, 낙지볶음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더워도 다시 한 번, 낙지볶음

larinari 2013.07.29 21:20

 


덥거나 말거나,
점심에 맛있는 외식을 했거나 말거나,
여지없이 나오는소리.


"엄마, 배고파."
"여보, 우리 저녁 뭐 먹어?"


아무래도 하루 세 끼는 너무 자주 먹는 것 같다는 생각이다.
(하긴 하루 십 (세)끼가 아닌 게 어디냐며..... 푸헤헤)


무심한 낙지볶음은 때깔이 곱기만 하다.
낙지는 없고 떡만 있다면 원성이 자자했다.
어쩌겠나.
내 손은 모든 요리를 떡볶이로 승화시키는 '분식의 손'인 걸.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대를 이어, 닭죽  (4) 2013.08.08
그륀 그륀  (4) 2013.08.06
더워도 다시 한 번, 낙지볶음  (8) 2013.07.29
요리 포스팅, 너 오랜만  (6) 2013.07.20
진짜 사나이 되기  (2) 2013.07.16
즉석 떡볶이  (2) 2013.06.16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