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돌이킬 수 없어_20131204 본문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돌이킬 수 없어_20131204

larinari 2013.12.05 14:19

 

 

 

사람은 살면서 실수를 많이 한다.
아주 큰 실수를 하면 "이게 꿈이라면" 같은 말들을 사람들이 한다.

 

<돌이킬 수 없어>

 

돌이킬 수 없어
돌이킬 수 없어
이건 '사실'이야


돌이킬 수 없어
돌이킬 수 없어
이건 거짓이 아니야


돌이킬 수 없어
돌이킬 수 없어
처음부터 잘 해야 돼

 


방금 읽으신 시는 수학 단원평가를 하루 앞 둔 초등 4학년생의 일기입니다.
'자기주도 학습'을 하겠다며 혼자 문제집을 풀고 채점을 하고 기분좋게 공부를 끝낸 상태였으나, 원고에 푹 빠져 전혀 신경을 안 쓰던 엄마가 갑자기 "꼼꼼히 풀어봤어?" 하면서 문제집을 펼치는 돌이킬 수 없는 사태가 된 사건을 그린 것입니다. 한 페이지에 몇 문제 씩, 어떤 경우 한 두 문제 씩 쉬운 것만 골라서 풀어놓은 것을 발견한 엄마는 바로 마녀로 변했고, 그 순간 시인은 '돌이킬 수 없어'를 마음으로 외쳤습니다. 마녀로 변하여 언제 다시 엄마로 돌아올지 알 수 없는  여자를 바라보면서 밀려오는 두려움을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것입니다. (사진은 지난 가을 물소리길에서 잡은 잠자리가 자기보다 큰 마른 잎을 붙들고 있는 걸 붙들고 있는 현승이를 털보부인이 찍어주신 것입니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당한 일요일 밤_20131222  (0) 2013.12.22
新전도서  (12) 2013.12.16
돌이킬 수 없어_20131204  (4) 2013.12.05
세월_20131202  (6) 2013.12.03
일기_20131111  (6) 2013.11.12
위인들_20131105  (2) 2013.11.06
4 Comments
  • 프로필사진 iami 2013.12.05 17:27 허걱! 이젠 반복의 미학까지 여유 있게 구사하네요.
    제목을 포함해 열 줄 가운데 돌이킬 수 없어, 가 일곱 번이나 나오는 시는
    요 근래 처음 보는 신경향인듯 싶은데요.
    시뿐 아니라 훅쏭 같은 노래 가사말에도 소질이 있는듯.^^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12.08 12:01 신고 ㅎㅎㅎㅎㅎㅎ
    댓글을 읽다보니 트로트 가사말도
    한다면 하실 아들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돌이~~이기키~~이이일 수 어~어어업써.
    짜자잔짠, 으짜자잔짠.
  • 프로필사진 BlogIcon sonyfer 2013.12.17 09:43 신고 처음부터 잘해야 돼. ^^ (옳소~)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12.21 19:48 신고 ㅎㅎㅎㅎㅎㅎㅎ
    모든 걸 처음부터 잘 할 수는 없는 것이 인생인데 말이죠.
    잘 못한 처음이 있어서 더 많이 배우게 되기도 할텐데요.
    실은 이런 아이의 마음을 읽으면 조금 걱정도 돼요.
    스스로를 완벽주의로 몰아가는 건 아닐까 하고요.
    엄마는 이래도 걱정, 저래도 걱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