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 인생의 하프타임을 정리하고 시작하는 가족 피정을 준비하며.

2007년 9월 15일에 키우기 시작한 돼지 잡는 날. 열흘 꼬박 아팠던 아빠의 혼신을 다 한 연기를 보시라.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사역  (2) 2011.12.10
사모라는 이름  (9) 2011.11.17
돼지 몰러 나간다  (0) 2011.11.09
금단현상  (0) 2011.11.06
작별인사  (0) 2011.10.17
오공 김종필 귀 파다  (0) 2011.09.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