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번째 돼지를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해서 네 번째 돼지다.
첫 번째 돼지는 잡아서 카메라를 사고,
두 번째 돼지는 레이저 프린터를 하고,
세 번째는 부부 일일 여행경비로 쓰고,
이번에는 뮤지컬 '라이언 킹'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보신 분이 "여름 휴가를 포기하시더라도 애들하고 이걸 보세요"하면서 강추를 했다.
'내일은 뮤지컬 배우 김채윤'을 위해서도 한 번 봤으면 싶었는데 웬만큼 비싸야 언감생심 꿈이라도 꿔보지... 채윤이 여섯 살 때 선물받은 '와이키키 부라더스' 초대권으로 국립극장에 가서 공연을 관람하던 채윤이. 원래 입장도 불가한 거였고, 내용은 이해도 안될테고 시간은 늦은시간이라 피곤할텐데 목을 빼고 뮤지컬에 빠졌었다. '라이언 킹'은 에니메이션도 봤고 음악도 많이 들었는데 채윤이가 보면 딱인데....ㅜㅜ

이러면서 침만 삼키고 있었는데....
갑자가 몇 년 동안 열심히 거둬 멕여서 배가 터질려고 하는 분홍 돼지 생각이 미친 것이다.
뜯어보자!!!!
뜯어봤더니 희한하게도.....네 식구 뮤지컬 보는 돈과 딱 8000원이 더 들어있다.
8000원은 음료수 값!ㅎㅎㅎ
근데 더 기쁜 건, 아빠 여름 사역으로 시간이 나질 않아서 예매를 미루고 미루다보니 막판 할인행사에 또 걸렸네. 그래서 음료수 값에 저녁값까지 남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가끔 영화나 봐주면 문화에 그리 고프지도 않는 정도의 삶이다.
뮤지컬은 보면 감동 백배 좋기는 하겠지만 워낙 비싸니까 우리 같은 사람이 누릴 문화생활은
아니라고 제껴두고 산다. 근데 채윤이를 생각하면 1년에 한 번 쯤은 내일의 꿈나무를 위해서 경험을 주면 좋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기는 하다.
몇 년 동안 집안에 굴러다니는 동전들 돼지한테 갖다 먹이는 하찮은 일로 이런 좋은 기회를 갖게 되니 거저 얻은 행복처럼 기분이 날아갈듯 하다. 주머니가 넉넉해서 떡하니 네 장의 티켓을 갈등없이 사서 보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행복 아닌가?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극기 휘날리며~  (0) 2007.08.20
거제도 애광원  (5) 2007.08.18
돼지 잡아 사자 보러가다  (7) 2007.08.12
放學이 아니구?  (6) 2007.08.03
우연일 수 없는 만남  (10) 2007.07.19
이사했습니다  (7) 2007.07.14
  1. BlogIcon forest 2007.08.12 21:07

    저 동전 요즘은 은행에서 아주 귀찮아 한답니다ㅜ.ㅜ
    저희도 분홍 꽃돼지 한마리 키우는데 딸 배낭여행 자금이라지요.
    물론 택도 없는거긴 하지만 타코가 그걸 목적으로 열심으로 모으고 있답니다.

    아~ 그게 휴가비용을 다 들일만큼 비싼가 보군요.
    하두 가본지가 오래되야서... 쩝~^^

    • BlogIcon larinari 2007.08.13 22:29 신고

      그게 휴가를 어떻게 가느냐에 따라...^^
      네 식구 보는데 20만원이 넘어요.

  2. 무늬만 여우 2007.08.12 22:40

    미래의 뮤지컬배우 김.채.윤.!!
    울집에도 하마만한 돼지 있는데 (3년 묶은 ㅋㅋㅋ)
    난 그거 잡아서 피아노 사야혀 .... 근데 피아노 사려면 아무래도 한마리 갖구 어림없겠지?? 안되겠당....우리도 뮤지컬로 궤도수정??ㅎㅎㅎ

    • hayne 2007.08.13 10:27

      이분이 어느 여인이신가?
      내가 아는 그 여인? ㅎㅎ
      이 집에 오랫만에 오셨네.. 피아노 사야지.
      년말에 10만원 보태줄께~

    • BlogIcon larinari 2007.08.13 22:32 신고

      3년 묵혔으면 계속 묵혀서 피아노 사~
      음악에 특별한 재능을 보이는 딸 아녀?
      몸은 좀 괜찮아졌어?

  3. BlogIcon 불꽃승 2007.08.17 00:33 신고

    돼지가 꽤 큰놈이었나 봅니다. 요즘 은행에서 잔돈을 잘 안바꿔줄려고 해서, 저도 돼지 잡을날 얼마 안남았는데. 좀 걱정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7.08.18 12:16 신고

      쫌 컸죠.ㅎㅎㅎ
      잔돈 바꿔주는 기계가 있던데요. 잔돈을 죽 들이 부으면 지가 막 정리해서 통장으로 입금되는 되는거요. 은행에 가시면 한 번 찾아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