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경이가 어디서 배워와 가지고 전수를 해줘서 완전 대박난 요리다.
처음엔 그냥 찜용 갈비로 했는데 한 근에 2000원 정도 더 비싼 등갈비를 이용하니
맛과 품격이 좀 달라짐.

갈비든 등갈비든 일단 핏물을 빼서는 포기김치 사이사이에 갈비를 끼워 넣고,

자작하게 물을 부은 다음,

한 시간 이상 푸~욱 끓인다.

김치를 포기째로 꺼내서 접시에 담고 먹기 전에 가위로 대가리만 짤라서 길다란 김치랑 갈비를

함께 먹는다.


대체로 아줌마들은 여기서 김치 위주로 먹고,

젊은이나 남자들은 고기 위주로 먹는다.

거의 아주머니 선생님들이 대부분인 초등부 월례회 때는 어마어마한 김치가 금방 동이나고

갈비만 남아서 굴러다녔다.


이렇게 쉬운 음식이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을 수 있다뉘.

그런데 한 가지! 이거 해 먹는데 재미 붙이면 김치 한 통 없어지는 건 시간문제라는 거.


왜 이리 사진이 안 받쳐주는지...

사진 봐서는 위의 설명들이 다 뻥같네.^^;


===========================


<자세한 레시피>


1. 돼지갈비를 산다.

   돈이 약간 없으면 찜용 갈비를, 돈이 2000원 정도 더 있으면 등갈비를 산다.

   요즘 찜갈비 한 근에 6000원 정도, 등갈비는 8000원 정도.

  동네는 고기 디~게 싸게 파는 데가 있어서  찜갈비 4000원, 등갈비 6000원입.ㅎㅎㅎ

   여러 사람이 먹는다 해도 갈비는 네 근 이상 넣지 않아도 됩니다.

   해놓고 보면 김치도 상당히 맛있기 때문에.


2. 고기의 핏물을 뺍니다.

  시간이 많으면 찬물에 몇 시간 담궈두든지.

  시간이 없으면 고기에 물을 붓고 부르르 한 번 끓여서 물을 따라 버리고 쓰든지.


3. 김치를 포기째 꺼내서 포기김치 담글 때 양념 넣듯이 배추 사이사이에 갈비를 하나씩 집어 넣어요.

 (갈비 살 때는 일단 길이를 반 자르고 따로따로 썰어달라고 하세요.)


4. 고기 두 근에 김치 한 세 쪽 정도? 그건 알아서 하시구요.

  저는 지금까지 다섯 번 해 먹었는데 그 때 그 때 했던 양이 너무 달라서 통계가 안나와요.


5. 갈비 품은 김치를 남비에 넣고 물을 자작하게 부으세요.

 저는 고기냄새 날까봐 미림을 살짝 넣었어요.

그리고 죽자사자 끓이는 거죠. 너무 센불로 죽자사자 끓이면 바닥의 김치가 타니까 조금 끓은 다음에는 불을 줄여주세요. 물이 다 졸아들 때까지 끓이세요.

그리고 완전 매운 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요리가 거의 다 됐을 때 청량고추를 디립다 넣어서 쫌만 더 끓여서 내세요.


접시에는 김치를 포기 째로 담으시고용. 식솔들이 보는 앞에서 가위로 자르세요. 더 맛있어 보여요.

ㅎㅎㅎ


이러면 됐나용?

이거~ 대박입니다.

첨으로 해 본 날이 송구영신 예배날 목장모임이었는데

8인분 준비해서 넷이서 거의 아작을 냈습니다.

저도 제가 해놓은 음식 그렇게 많이 먹어본 적이 없었어요.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동찜닭  (0) 2007.06.30
묵내면 묵내면 묵사발  (2) 2007.06.30
등갈비 김치찜  (0) 2007.06.30
홍합탕  (0) 2007.06.30
브로콜리 스프  (0) 2007.06.30
앙증 치즈 스파케뤼  (0)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