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따순 늠, 찬 늠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따순 늠, 찬 늠

larinari 2014. 8. 1. 11:43


오전 내 밥 하고, 설거지 하고, 청소하면서 사우나 하는 셈 치고.
일 다 끝내고 사우나에서 나온 셈 치고.
딱 20분 에어컨 켜고, 커피 마시려고 한다.
동생네 휴가로 일 주일 우리집에 맡겨진 엄마에게 
"엄마, 더운데 커피 시원하게 마셔. 시원하게 줄게" 하니까
"아녀~어, 나는 따순 늠이루 줘"
그래서 커피 따순 늠 하나, 찬 늠 하나. 
(따순 늠, 찬 늠. 아, 이토록 찰진 말의 맛)



우리 엄마 최고령 커피 광고모델.
"나 커피 마시믄 잠 못 자는디....." 하면서 한 잔 쭉 들이키셨다.
조용해서 봤더니 커피 잔 내려놓고 졸고 계신돠.

오늘 아침에는 이런 일이 있었다.
주무시고 나오셔서는 화장실 들어가시려 불을 켰는데 바로 안에서 잠기는 소리가 나자

주방으로 (지팡이 짚은 채로) 빛의 속도로 도망오셨다.
"얼라, 화장실이 김 서방 있내비다. 내가 불을 껐내벼" 떨고 계신다.
화장실 앞으로 가서 김 서방을 불렀더니 어둠에 떨고 있던 김 서방은 당황했으나 당황하지 않은 목소리로,
"불 좀 켜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위 앞에서 장모님 놀리기.

"엄마, 왜 김 서방 똥 싸는데 불 끄고 도망 와?"
"얼라, 나 부끄럽게 왜 자꾸 이런댜"

장모님 앞에서 사위 놀리기.

"여보, 일 보는데 장모님이 불 끄고 도망가서 당황했쪄요?  말도 못하고 깜깜한데 앉아 있었쪄요? 장모님 오셨는데 사위가 맛있는 것도 안 사오니까 엄마가 그러지"
"어머니, 저녁 때 맛있는 거 사 올게요" 하고 서둘러 출근하였다.




팥이 익어가는 냄새가 집안에 가득찼다.
어렸을 때 엄마가 해줬던 찰밥을 하려고 전에 사둔 국산팥 삶고 있다.

원고 좀 써보려고 "나 이제 원고 써야하니까 말 걸지 마" 했더니,
엄마랑 현승이가 동시에 "알았어" 한다.
엄마가 와 계시니 하루 하루 비상시국이다.
아기 하나 키우는 느낌이니,
올케 선영이의 노고에 새삼 깊이 깊이 고마운 마음이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 Big Family Day  (0) 2015.01.01
와글와글 커피  (4) 2014.12.30
따순 늠, 찬 늠  (4) 2014.08.01
2014, Big Family Day  (6) 2014.01.03
식탁 talk, 생방송  (2) 2013.03.29
창가에 선 내 작은 마음들  (2) 2013.03.06
4 Comments
  • 프로필사진 mary 2014.08.02 10:11 ㅋㅋㅋㅋ 아이구 왜케 웃긴다냐.
    저 따순 늠은 믹스겠지유? 엄니모델 엄청 션하게 입으셨네유. 표정도 좋으시구유,
    나두 엄니 딸 있음 일주일 맡겨드리구 휴가가고 싶네유유유.
    긍께 딱 고집있는 아이 한 분 더 키우는거라니께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08.02 10:46 신고 웃기쥬?
    팬들의 반응이 없어서 안 웃긴줄 알었슈.
    그나저나 제가 딸이라 치고 며칠 맡아드리고 싶네유.
    실은 우리 엄니두 절대 안 오신다는 거 제가 따끔하게 야단(이라고 쓰고 ㅈㄹ이라고 읽는다)쳐서 겨우 설득해 보시고 왔당게유.
  • 프로필사진 아우 2014.08.04 14:34 30-40년 뒤 언니가 지금 어머니 모습일 거 같아. 차암 빼닮았네. 고우셔~ㅎㅎ 채윤이네서 드립커퓌 마시는 90세 신실여사님^^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08.04 20:31 신고 엄마 닮았다고 하면 나도 싫어했고,
    특히 우리 엄마가 '아녀유. 나 안 닮어서 우리 신실이는 이뻐유' 했었거든. ㅎㅎㅎ 요즘은 정말 내가 나이 들면 엄마 같은 눈에 엄마 같은 표정이겠다 싶어. 내 동생은 푼수 떠는 것도 둘이 똑같다고 하더만. 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