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 처음으로 쓰기 수업을 한 모양인데...
글씨가 또~박 또박.
똑부러지는 채윤이 목소리 같네
 
철붕, 철복....ㅜㅜ

2007/04/04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은 줄 알았던 엄마  (0) 2007.07.14
로봇이 아니랑 얘기지  (0) 2007.07.14
또바~악 또박  (0) 2007.07.14
지옥 갈 엄마  (0) 2007.07.14
병 주고 약 주고  (0) 2007.07.14
요리에 대한 딸과 아들의 생각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