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또 갈겁니다.충정로 가배나루 본문

Cafe Nouwen

또 갈겁니다.충정로 가배나루

larinari 2010. 3. 31. 17:35
목사님이 운영하는카페래~
라는 정보 하나만을 가지고 이런 저런 경로로 정보를 수집해서 찾아간 충정로에 있는
<가배나루> 또는 <커피나루> 이야기 입니다.





목사님이 운영하신다는데 막상 가보니 목사님이 아니라 도사님이 운영하시는게 아닐까 하는 분위기였어요. 커피 내려주시는 분들이 한결 같이 현승이가 좋아하는 털보아저씨 동생 쯤으로 보이는 분들이었거든요.
환상 속으로 그리기는, 목사님이 클래식컬한 분위기의 완전 금연을 표방하는 클래식컬한 카페를 운영하면서 주일에는 예배를 드리는 공간으로 쓰지는 않을까? 하는 거였지요. 일단 전~혀, 그런 분위기 아니었구요. 막상 가보니 책에서 봤던 카페네요.


 




딱 점심시간에 도착을 했더니 주변의 종근당 직원들인지, 회사원 것두 여직원들이 홀을 가득 메우고 있었습니다. 아, 너무 시끄러워서 실망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이층은 조용하다 싶어 올라가보니 흡연석이라서 너구리를 잡고 있었구요. 어쩔 수 없이 바리스타님들 일하는 것이 한 눈에 뵈는 자리에 마주하고 앉았는데.... 이것이 행운일 줄이야.
기냥 바로 코 앞에서 드립을 해주시네요. 홀을 가득 메우신 회사원들께서는 거의 에스프레소 관계된 커피를 드셔서 바쁘신 중에도 핸드드립 하신 핸드가 남아있으셨던 거지요.






핸드드립 커피를 종이컵에 마시다뉘.... 이건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 지난 번 강릉의 하슬러 카페에 갔을 때는 다시 들고 가서 '잔에 주세요' 해서 마셨었는데요. 워낙 바빠 보이고 커피햐이며 때깔이 너무 좋아서 그런 저런 컴플레인을 할 새가 없었습니다.
하~ 커피맛 예술! 예술! 예술!
가만보니 커피만 예술이 아니라 바뤼스타님들이 모두 알티스트 같이 생기셨어요. 이 분들이 커피를 가지고 예술을 하시는구나..... 하고 종이컵에 담긴 코스타리카를 마시고 있는데 '아, 테이크 아웃이 아니셨어요. 그러면 잔에 드릴껄. 이따 한 잔 더 드세요' 하시는데 '이거 리필을 해준다는 건지, 리필은 그냥 에스쁘레소 뽑아서 아메리카노로 주시겠지?' 했어요.






종근당 여직원들 죄 빠져나가시고 조용해졌을 때 한 잔 더 드릴까요? 하시면서 처음과 똑같이 어마어마한 양의 원두를 한 잔 분량으로 담으시고 드립을 해주셨습니다. 우와, 진짜 이렇게 원두를 소비하면 원가나 나오려나? 싶은 마음에 살짝 미안해졌습니다. <설득의 심리학>에 따르면 사람을 이렇게 미안하게 만드는 건 결국 다음에 또 오게 하고, 블로그에 포스팅을 해도 이렇게 긍정적인 글을 쓰게 만드는 거지요. ㅎㅎㅎ








사실 카페의 분위기나 의자(난 왜 이리 의자에 집착하지?) 등이 제 분위기는 아니지만, 알트에 가까운 커피맛과 첫잔과 다름없는 정성의 리필커피에 감동받아 나왔습니다. 처음에 가지고 갔던 환상은 카페에 들어서는 순간 잊었고요. 너무 시끄럽고(이건 손님 탓이니깐), 조금 산만한 분위기, 그리고 정리는 잘 안된 주방....ㅋㅋㅋㅋ 이런 것도 다 오케, 오케이, 오케!






'내 비록 커피 그 이상의 카페를 꿈꾸지만 됐다. 됐어. 이 정도의 커피맛이면 난 반드시 또 오고야 만다' 라며 나왔습니다.  테라스에 놓인 의자에 '마음을 여는 가배나루 커피공장' 이 문구를 보면서 '맞아. 내 맘을 열었어. 커피 맛있고, 인심 넉넉한데 맘이 열리지. 열리고 말고..... 좀 지저분하면 어때?(아래 사진에서 제 뒤에 있는 가방들이 바뤼스타님 가방들. 기냥 대충 가방 떤져 놓고 커피 내리고 그래도 누가 뭐라지 않고...ㅋㅋㅋ) 커피가 맛있는데...'했지요.






커피도 커피고, 함께 결정해야할 일도 있어서 맘 먹고 집을 나선건데 커피에 취하신 건지 제이퓌께서 도통 혼수상태를 면하지 못하시네요. 조금 아쉽게 자리를 박차고 나왔습니다. 충정로에서 광화문까지 걸으면서 약간 정신줄 정비하시고, 서울광장과 광화문 광장을 지나며 '우리 마음의 대통령'과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립더군요.ㅜㅜ


집에 와서 검색을 해보니 가배나루가 더 맘에 들어졌습니다. 이번에도 또 검색을 해서 들어간 곳이 박원순님의 블로그였어요.ㅋㅋㅋ 박원순님이 직접 인터뷰를 하셨더라구요. 그러니까 소문이 그냥 소문은 아니었어요. 사장님(본인은 사장이라고 불리기를 싫어하시더군요)이 신학을 하신 분이 맞고요. 이 분이 노골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지만 철학이 있는 분이셨어요. 분점을 내지 않는 이유, 1년이면 전직원이 한 번씩 베낭 메고 해외로 여행을 나가는 이유, 아낌없이 퍼주는 이유.... 들을 읽으면서 내가 감동한 것이 단지 커피 때문만은 아니었구나. 싶었습니다.


카페라면 맛있는 커피를 팔아야 하고,
맛있는 커피에 마음을 담다보면 말로 하지 못하는 커피 내리는 사람의 마음은 어떻게든 전해지게 되어있다니까요.


또 가야지. ㅎㅎㅎ

16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10.03.31 18:28 그럼 실님의 커피가 맛있는 건 실님의 마음 때문?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3.31 19:04 신고 아~ 물론이죠!
    막이래...ㅎㅎㅎㅎㅎ

    그나저나 털보님 소개시켜 드리고 싶은 카페예요.
    동생분들이 막 커피 내려주시더라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10.04.01 00:40 다음 일정은 4월 24일 어때요.
    검단산이나 예봉산 올랐으면 좋겠어요.
    한강이 내려다 보이는 풍경을 선물해주고 싶어요.
    날씨도 그때쯤은 풀릴 것 같고.
    오늘따라 현승이랑 채윤이 많이 보고 싶네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4.01 10:19 아침 먹으면서 애들한테 얘기했더니 힘들면 쉬면서 정상까지 올라가겠다네요. 익숙한 탓인지 검단산 쪽이 끌리나봐요.

    채윤이가 이 달 말에 피아노 대회가 있는데 24일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하이튼 적극적으로 날을 잡아서 성사되도록 하겠습니다.
    애들이 개학하고 학교 다니니 자유의 호흡이란 도통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까워요. 엄마도 그 숨막히는 일상에 일조하고 있는터라 미안하구요... 애들이 털보 아저씨를 만나야 자유의 호흡을 마구 풀어놓을 수 있는데요.
  • 프로필사진 dreamrider 2010.04.01 08:12 사장님 잘생겼다.. 카페도 멋있어 보이고...
    왜..부럽지? 나도 회사 때려치우고..ㅋㅋ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요.. 사모님..미소 짓는 모습 짱~ 이뽀요~ 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4.01 10:17 서울 오실 때 생각나시면 한 번 들러보세요.
    꿈을 가지고 키우시다보면 나중에 당당하게 회사 때려치울 수도 있지 않을까요?ㅎㅎㅎ
    아, 그러고보니 꿈쟁이시죠?^^ 착한 꿈쟁이들의 꿈은 이루어지기 마련이니깐요.

    아침부터 기분 좋아지는 댓글 캄사요!
  • 프로필사진 iami 2010.04.01 09:34 핸드 드립하는 사진 보며 뜬금없는 질문:

    핸드 드립할 때 거품은 기본으로 나는 건가요,
    거품이 많이 나오게 하는 게 실력인가요?
    손님에게 내올 때 거품이 약간 덮인 게 싱싱한 원두를 쓰는 거라는
    말을 며칠 전 들었는데, 맞나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4.01 10:24 거품은 확실히 신선한 원두에서만 보글보글 올라와요.
    원두 안에 있던 이산화탄소가 나오는 거라는데...
    볶은 지 2주 정도 지나면 산패가 되기 때문에 거품도 나지 않고 향도 거의 나지 않더라구요.

    핸드드립 할 때 보글보글 올라오는 저 거품과 함께 원두가 부풀어 올라 빵모양이 되는 '커피빵' 이 시각적으로 사람을 막 매료시켜요.

    신선한 커피라면 기냥 생겨주는 게 거품이예요.
    핸드드립할 때도 그렇고 에스프레소로 뽑은 커피 역시 크레마라고 해서 거품이 장난 아니요. 그걸 가지고 우유거품에 그림 그리는 게 라떼아트 일걸요.

    아, 잘난 척 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해요.ㅎㅎㅎㅎㅎ
    하이튼 핸드드립 거품이며 크레마며 실물로 보여드릴께요. 번개방문 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forest 2010.04.01 10:41 늘 지나다니는 충정로인데 이제 충정로를 지날 일이 거의 없어졌네요.
    한번 기회를 만들어 가야 하는거네요. 근처에 있을 때 한번 들를 걸~ ㅋ

    오늘 늘어지게 자고 났더니 이제는 커피 마셔도 되니까, 한잔 땡겨야겠네요.^^
    이 포스팅에서 커피향이 솔솔 난다고 하면 과장인가...
    과장이라도 좋다. 그냥 커피향이 나는구나~^^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4.03 10:08 신고 저는 커피사랑 내지는 중독이 쫌 심한게...
    좋아하는 사람이 이런 저런 이유로 당분간 커피를 못 마신다 이러면 네가 못 마시는 것보다 더 힘든 거 있죠.
    실은, 지난 번 남한산성 갔을 때 심히 안타까워 죽을 뻔했어요. ㅋㅋㅋ
    커피를 죽을 때까지 마시기 위해서라도 위를 잘 보호하고 지켜야겠어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쥐씨 2010.04.01 18:59 신고 원두 위에 '커피번'이 올라와 있는거 같아요'_<
    집에 갈 때 사먹어야징 로티보이 커피 번.....♡

    그나저나 저 이번주 토요일에 학교 와야 해서 학교만 찍고 가긴 아쉬워서 이름난 커피샵 하나 더 찍고 가려는 예정인데
    설득당하는 맛이면 저도 포스팅할께요ㅋ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4.03 10:10 신고 그러고보니 커피번이 핸드드립할 때 올라오는 저 모양을 따서 만든게 아닌가 싶구나.

    가서 혹 드립커피를 마시게 되면 진하게냐 보통이냐 물으실 거거든. 넙죽 '진하게'라고 대답하지 말거라. 일단 보통으로 마셔주고 리필은 라떼 같은 걸로 받아 먹어봐.
    '진하게'는 보통 생각하는 '진하게'의 차원이 아니니까.
    ㅎㅎㅎ

    나의 걸어다니는 민원해결사야!ㅋㅋ
  • 프로필사진 2010.04.01 23:33 오홉..충정로에 저런 카페가 다 있다니...
    저 카페 취직하고 싶네요.
    일년에 한 번 배낭 여행이라.....고것 참 괜찮은 아이템...
    나중에 사장님 하면 꼭 전직원을 뎃고 여행 떠나야겠어요.
    아...커피 땡기는 어지러운 밤이에요 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4.03 10:12 신고 글지말고 내 밑으로 들어와.
    내가 사장되면 전직원 데리고 베낭여행 갈테니.
    이 날 다 좋았는데 너한테 점심 뭐 먹었는지 들킬까봐 그게 젤 불안했다.ㅋㅋㅋ 그 불안만 없었으면 베리 나이스 데이였어.ㅋㅋㅋ
  • 프로필사진 2010.04.02 06:58 커피내릴때 거품이 완전... 원래 저런거에요?
    직접갉아야 저렇게 되는건가..
    웅.... 한참을 저렇게 내려마시다가( 물론 거품은 아주아주 살짝 나다가 죽음)
    요즘 아침에 눈도 못뜬상태로 프렌치프레스로 콱 눌러먹는...흐...

    모..여름에 가면~ 우리 커피마셔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4.03 10:13 신고 저 거품은 무조건 신선해서 그런거야.
    거긴 로스터리 카페는 별로 없다면서?
    원두는 볶은 지 2주 안에 마셔야 신선하고 커피의 제맛이거든. 저 거품이 원두의 신선도를 보여주지.

    모...여름에 오면 내가 거품 보골보골 나는 걸 아이스 커피로다가 확 뽑아줄께. 그 환상의 신선하고 시원한 맛에 쓰러질 준비만 하고 와.ㅋ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