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또 다시 커피 본문

Cafe Nouwen

또 다시 커피

larinari 2012. 1. 25. 14:21




얼마 전, 십수 년 만에 만난 옛 직장동료가 말했다.
"정선생님 여전히 커피 좋아하는구나. 그렇게 좋아하더니..."
그 말에 아, 내가 예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구나. 그렇게 좋아했구나를 다시 인식하게 되었다. 예전에 좋아한달 때는 커피 마시는 걸 좋아했던 게 분명한데.
지금은 커피 마시는 것보단 커피 하.는.걸. 좋아한다는 게 맞겠다 싶다.






없이 살던 사람이라서 그런지....ㅋㅋㅋ 뭘 누리는 것에 대한 부담이 늘 있다.
뭔가를 누리고 누리는 것을 드러낼 때 '사랑은 자랑치 아니하며'가 목에 걸려서 내 자랑으로 상대적 박탈감을 자극하는 것은 아닌지 할 때도 있고 말이다. 그래서 지난 번 가족피정 갔을 때 이런 얘길 페북에 끄적이기도 했다.


자주 커피 한 잔을 권하면서 사실 마음 한 구석 불편함이 없지 않다.
맥심 모카골드를 최고의 커피로 마시는 분들에게 원두커피, 것두 볶은 지 얼마 안 되는 신선한 커피를 핸드드립으로 마신다는것은 뭣일까 하면서 말이다.
사실 이건 일종의 된장질이고 이것이 동기부터 자랑성 된장질이라면 부끄러움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커피 얘기를 할 때마다 신선한 원두는 커녕 맥심모카골드보다 프렌치커피가 더 맛있는 줄 알면서도 가격면에서 재다가 결국 열 봉지 덤으로 붙은 모터골드를 선택하는 분들께 죄송하다. 아니 갓볶은 커피의 고급스러운 맛을 몰라서가 아니라 알아도 입맛이 더 높은데 길들여지길 거부하려는 분들께는 부끄럽다. 내가 경험해 봐~아서, 아는거다. ㅋㅋㅋ
(그래서 어쨌다고가 아니라 이 얘긴 여기까지 끝이고! 그냥 한 번 쯤 고백하고 싶었다)

여행을 하면서 맛있는 한 끼와 가난한 두 끼의 식사를 하고 있는데 참 적절하다. 양이 적은 네 식구는 점심에 맛집 찾아 먹었으면 저녁에 컵라면 하나, 또는 짜장범벅 하나와 주전부리 과자면 충분하다.

사실 그럴 땐 솔까 살짝 우리 신세가 구리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 이럴 때! 우리에겐 바리바리 싸들고 다니는 드립세트가 있다. 이젯밤 흙집 바닥에서 김밥 먹고 내려 마신 커피는 유랑하는 우리를 왕족되게 하는 커피였다. 진정 그랬다 :D

                                                                                2011/11/25  정신실의 Facebook

 




커피를 하면서 드립의 매력에 빠지기도 하고, 로스팅의 매력에 빠지기도 하지만....
내가 아주 잘 하고 싶은 건 로스팅이다.
그 만큼 날이 갈수록 로스팅에 목숨을 걸고 있다.
로스팅의 매력은 여러 미사려구(단지 미사려구가 아니라 진심 아름다운 이유의 말들)이 있지만 내게는 일단 경제성이다. 단순하게 말하면 원두와 생두의 가격이 많이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아이커피로 시작한 로스팅은 불로스팅에 대한 목마름으로 안내했고, 그 안내에 따라 작년 여름 손바닥 만한 도자기 로스터로 땀 좀 흘리면서 손목을 흔들어 댔었다.







벼르고 벼르다 절대 풀지 않았던 원고료 모은 통장을 헐어서 유니온 샘플 로스터를 들였다.
사실 이건 비밀인데.... 이건 말하자면 카페 창업으로 가는 첫 발자국을 뗀 것이라 할 수 있다.
이젠 멈출 수 없는 것이다. 으하하하하...(노...농담)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는 만고의 법칙 때문인지...
합정동 교회 근처 카페는 유난히 저 통돌이 하나에 의지하여 커피를 볶는 작은 카페들이 많이 눈에 띈다. 주일날 일부러 아이들과 시간을 비켜서 예배드리고는 통돌이 카페에 앉아서 기다리는 시간이 일주일 중 가장 행복한 시간으로 자리잡을 기세다.






로스팅, 특히 불로스팅은 그리 고상한 작업이 못 되는 것 같다.
첫 날 저 놈으로 로스팅을 하면서는 제대로 화상을 입기도 했으니까.


젊은 날이도 지금도 여전히 커피를 좋아한다.
요즘은 그냥 커피를 좋아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책이나 이런 저런 계기로 커피를 배우기도 하지만, 또 열심히 배워야겠지만 그냥 꾸준히 좋아해 볼 생각이다. 커피에 대해서 알수록  힘이 들어가서야 힘이 빡 들어간 긴장된 혀로 어찌 그 좋은 맛과 향을 즐길 수 있겠나 싶고 말이다.
취미 한 번 고상하단 식의 부러움 반 칭찬 반의 이야기를 들을 때가 있다.
다른 무엇보다 '내가 커피 하는 게 취미로 보이냐?'라고 말해주고 싶은 마음 굴뚝 같지만...ㅎ
된장질, 잉여짓, 뻘짓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커피는 내게 취미 그 이상이다.
늘 그래왔었지만 요즘 유난히 커피에 대한 뜨겁지 않은 열정이 스물거리고 있어서 하는 말이다.


커피는 나를 어디로 끌고 가려는 것일까?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속 커피  (12) 2012.02.23
생두 단상  (0) 2012.02.07
또 다시 커피  (4) 2012.01.25
닥치고 맛있는 커피  (0) 2012.01.02
불로스팅 입문  (0) 2011.12.16
나우웬 카페 마지막 날  (2) 2011.10.30
4 Comments
  • 프로필사진 iami 2012.01.25 15:56 오늘 통돌이 로스팅은 차분한 게 모처럼 저도 로스팅이나 드립 커피를 배워볼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하네요. 그저 번거롭고 유난스럽단 생각을 했었거든요.
    무엇보다고 통돌이라는 이름도 재밌구요. 아직 이사 가신 곳을 들리지 못했는데,
    한 번 가면 시범을 보여주세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2.01.25 16:28 iami님께 커피가 딱 어울리죠.^^
    핸드드립 하시는 모습 상상해봐도 잘 어울리세요.
    통돌이 로스팅은 많이 익숙해져야할 것 같아요.
    휴대용에 할 지, 주방의 가스렌지에 할 지 이런 저런 시도를 해보고 있어요.
    오시면 보여드릴께요.
    이러다가 커피가 iami님 까지 어딘가로 뫼시고 가는 건 아닐지...ㅎㅎㅎ
  • 프로필사진 mary 2012.01.25 20:51 난 통돌이보다 더 간단해 보이는 도자기 로스터. 그 정도는 덤벼들만해 보이는데..
    이디오피아나 남미의 커피산지에선 후라이펜에 커피를 볶드라고.
    도자기 로스터에 볶아 핸드드립을 한번 해봐?
    요즘 혀에 문제가 생겨 그나마 커피맛도 모르고 마시고 있진 하다만 ㅠ.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1.25 21:19 신고 사실 저 도자기 로스터는 보기보다 어려워요. 한 동안 했었지만, 계속 하다가는 손목이 제대로 나가겠다 싶더라구요. 그렇게 하고서 얻어지는 건 커피 서너 잔 정도의 40g이니까요.
    우리 나라에도 후라이팬에 볶으시는 분들 있어요. 그렇게 해서 카페를 하시는 분도 있구요.ㅎㅎㅎ 제 친구는 오븐에 커피를 굽던데요. 하나 골라 잡아보세요.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