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에 일찍 집에 와서 낮잠 한 잠 때리고,

네 시에 일어나서 라면 끼려 먹고,

여덟 시 반이 되어 저녁으로 먹는 카레 떡볶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가루 한 점만 들어 있어도 맵다고 후후거리는 채윤이와 현승이는

언제나 간장 굴소스 떡볶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내가 한 떡볶이가 왜 이러케 맛있냐?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로콜리 스프  (0) 2007.06.30
앙증 치즈 스파케뤼  (0) 2007.06.30
럭셔리 카레 떡볶이  (0) 2007.06.30
새로 산 그라탕 그릇  (0) 2007.06.30
닭봉조림  (0) 2007.06.30
닭가슴살 떡볶이  (0)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