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들 언제든 여행을 꿈꾸지만 하루라도 정말 떠나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일상을 살아가려면 빡빡한 시간 중에 따로 시간을 떼어 내기가 어렵고,
시간이 있다해도 웬만한 여행은 다 경제적인 부담이 있는 것이니까 이 역시 쉬운 문제가 아니지요.
시간은 있는데 돈은 없고, 돈은 있는데 시간이 없고, 대부분의 경우에는 둘 다 없어서 여행 가기 어려운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뜬금없는 제주 여행이 조금 미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머님이 작년에 환갑이신데 해외여행 가시라고 자녀들이 돈을 선물했지요.^^
헌데 차일피일 미루시더니 결국 1년이 지나가고 말았네요. 중국을 가신다. 일본을 가신다. 그냥 제주도나 가신다. 하시더니 안 가시는 쪽으로 결론이 난 것입니다.
이번 주 도사님이 졸업여행 주간이라 집에 있게 되었습니다. 일본으로 졸업여행을 가는데 가족 모두 갔으면 했지만 그게 쉬운 일이어야지요. 부모님 결국 여행을 포기하신다기에 '저희랑 제주도 가실래요?' 한 마디에 바로 제주도 여행이 성사가 돼버렸네요. 우리는 렌트카 기사 하는 것으로 네 식구가 빈대 붙게 된거요. 사실 어디 렌트카 기사 뿐인가요. 여행 가이드, 기쁨조, 저녁시간 프로그램 기획......거의 전속 여행사죠.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 사진이 이쁜 게 참 많은데 나중에 채윤이 시리즈 한 번 기획해 보구요.
일단 유채꽃 속에 파묻힌 채윤이 맛배기로 한 번 보시고요.

01234

감귤체험전 입니다.
입장료 내고 들어가서 따는 만큼을 나중에 나올 때 사야한다는 거예요.
그리고 안에서는 먹으면 안 된다는 법칙이 있어요. 이게~ 무신 기분 나쁜 법칙이란 말예요.
나중에 다 사야한다니 맘대로 따지도 못하죠. 따면서 먹는 즐거움도 없죠.
투덜투덜 했더니 직원이 하는 말 '그냥 들어가서 알아서 살짝 드시면 누가 어찌 알어요'
먹으라는 말이야? 먹지 말라는 말이야?  결국 먹죠. 사진의 어머니처럼 저렇게 숨어서 먹는거죠.
그리고 숨어서 먹는 귤이 맛있다고, 회에 매운탕에 배 불러서 암것도 못 드신다는 아버님이 커다란 귤을 다섯 개 드셨다는데요.ㅎㅎㅎ 마지막 사진 썬글 여인은 의상과 더불어 모든 것이 감귤밭과는 참 부적절한 컨셉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에서 아침식사 마치고 쉬는데 채윤이 앉은 자태며 표정이 어른 같아요.
처음에 제 사진인줄 알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 이쁜 사진 한 장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사진을 어머니가 엄청 찍어 주셨는데 네 식구가 가운데로 들어간 사진은 이거 하나 밖에 없어요.
네 식구가 사진 윗쪽에 몰려 있든가, 한 구석에 몰려 쳐박혀 있든가.....모두 다른 데 보고 있든가.
어머니는 찍어 놓시고 '잘 나왔지? 잘 나왔지?'를 연발 하시는데...쩝^^;;

자~아, 바닷가에 토끼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다시 두 마리, 한 마리,......계속....
0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마치고 숙소를 나오면서 짐을 정리하다보니, 벌써 직원이 왔다 갔나봐요. 없어진 물건은 없나?
우리 편에 호텔 직원을 하나 심어 놓으셔서 저렇게 자진신고 해놓으시고.^^ 넹장고!

제주도 이야기 계속 됩니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채꽃 시리즈  (7) 2008.04.12
수퍼맨 리턴즈  (11) 2008.04.11
렌트카 기사로 제주에 가다  (8) 2008.04.10
안 팎의 봄  (12) 2008.04.01
꼬이고 꼬이는 절묘한 타이밍  (17) 2008.03.17
침묵의 노래  (10) 2008.03.15
  1. hayne 2008.04.10 22:03

    드뎌 올리셨군..
    일단 첫번째 사진, 경치가 좋으니까 역시 사진이 좋구만.
    제주도 여행 미안할끼야. 마이 미안해하시라우~
    나 신혼여행 가보고 한번도 못가봤잖아. 나두 갈꺼야 ㅠ.ㅠ
    정말 지대로 기분 내셨네. 보는 것만도 즐겁다.
    얼굴 반이나 가린 선그라스 여인 ㅋㅋ
    에너지 만땅으로 충전됐겠네.

    • larinari 2008.04.11 09:40

      그게...각각 다른 스탈로 나름 까칠하시고,
      그러면서 인색하시고,
      거기에 빈대붙어 간 여행인데 에너지 충전하기는 쬐께 어려웠구요. 애들 비행기 태워주는 것, 부모님께 효도하는 것에 무게를 실었지요.

      오면서 둘이 그랬어요.
      우리 담에 우리끼리 꼭 다시 오자. ^^

  2. h s 2008.04.10 22:21

    아니,난 어디가 많이 아프셔서 집을 비워놓으신 줄 알고 얼마나 걱정을 했는데 제주도에.....???????
    암튼 좋은 시간을 가지셨었다니 좋습니다.
    모든 식구들 표정에 재밌다는 글이 다 써 있네요. ^^

    • larinari 2008.04.11 09:42

      다녀온 건 이틀인데 갔다 와서 힘이 들어서 바로 블로그로 들어오질 못했어요.^^
      사진은 항상 실제보다 쫌~더 과장되는 면이 있지요.저런 사진 찍을 때가 젤 재밌었던 것 같아요.ㅎㅎㅎ

  3. BlogIcon 털보 2008.04.11 00:30

    토끼가 중간에 배트맨으로 변신하고 있는 걸요.

    • larinari 2008.04.11 09:42

      아뉘~ 이느무 1호 토끼가 우리 몰래 혼자 변신했다는 거죠?

  4. BlogIcon ♧ forest 2008.04.11 08:25

    제주도 날씨는 하루 맑음 하루 비 하루 바람 엄청 그렇던데..
    날씨가 도와줬군요. 멋져요~~
    역시 여행은 좋은 것이여~ㅎㅎㅎ

    이제 사진을 보면 누가 찍었는지 알 것 같아요.
    어머님과 같이 찍은 lari님의 두번째 사진과 세번째의 채윤양은 피리님 작품같은데..ㅋㅋ

    • larinari 2008.04.11 09:46

      원래 3박4일 예정이었는데 어머님이 2박3일로 하라시더라구요. 올라온 다음날 아침 어머님이 전화하셨어요.
      "야! 뉴스 봤냐? 지금 제주도에 비바람 때문에 120명이 갇혀 있단다. 어제 안 올라왔으면 우리도 거기 있는거야. 내가 이틀만 자고 오자고 하지 않았냐?" 하시면서요.
      ㅎㅎㅎ 하이튼 저희는 흐렸지만 괜찮은 날씨에 다녀왔어요.

      그러니까 피리가 래리보다 사진을 잘 찍는다~ 이 말씀이시죵?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