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마르지 않는 웃음의 샘 본문

푸름이 이야기

마르지 않는 웃음의 샘

larinari 2012.10.10 11:46



우리 채윤이의 '윤'자는 '물 깊고 넓을 윤' 입니다.
역시 이름을 잘 지어야 합니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큰 웃음 작은 웃음 주는 채윤이의 개그의 샘은 깊고 깊다는 느낌입니다.
마른 듯 싶으면 흘러나오고, 또 흘러나오고.....


# 1


누나, 인천 상륙작전이 성공한 거야?


몰라. 엄마한테 물어
보자.
엄마, 그... 맥.가.이.더. 장군이 한 인천 상륙작전에 성공했어?


(맥가이더 장군! 이라면 손재주가 장난 아닐텐데 드라이버 하나로 인천 상륙을 성공으로 이끌었겠지.....만서도.... 정말 채윤아!!!ㅜㅜ)




# 2


(아빠가) 채윤아 너 '모네' 알어?

그럼 알지. 화가잖어.
오~올, 김챈! 유식한데....
그걸 왜 몰라. 모네가 '밀레의 만종' 그렸잖아.

(아.....악, 사랑해! 채윤아!)




이름 값 하며 사는 채윤이,
오늘 운동회에서 말춤 추며 신났었습니다
.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공개 동영상_코딱지  (2) 2012.11.04
뽀뽀하는 언니 손일까?  (12) 2012.10.18
마르지 않는 웃음의 샘  (12) 2012.10.10
엄마는 늙어가고 아이는 자란다  (6) 2012.10.06
누나  (2) 2012.09.11
언닌 속초 스똬일  (6) 2012.08.25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