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매덩 본문

푸름이 이야기

매덩

larinari 2014.11.09 21:21

 

 

 

엄마, 나 오늘 급식시간에 또 완전 짜증났어.

아, 또 부정적인 얘기라서 미안한데, 들어줘. 진짜 짜증나서 그래.

**가 또 그러는 거야.

오늘 해물이 나왔거든.

'어우, 징그러. 이게 뭐야. 이걸 어떻게 먹어' 하면서 치우는 거야.

그리고 내가 먹으니까 완전 이러고, 이러고, 나를 뚫어져라 쳐다봐.

그러면서 큰 소리로 어우, 야~ 그걸 어떻게 먹어? 우웩. 막 이러는 거야.

그러니까 주변에 있던 애들이 다 나를 이상한 애 보듯 쳐다봐.

매일 이런 식이야.

나 진짜 오늘은 너무 열받아서 먹다가 그냥 딱 내려놨어.

솔직히 나랑 같이 다니는 애들이 못 먹는 게 많아서 내가 좋긴 좋거든.

급식 시간에 거의 다 내가 먹어줘야 해.

나는 좋지.(살짝 입가에 미소 스침.ㅋㅋ)

그런데 내가 먹으면 무슨 짐승 보듯 나를 보면서 그래.

 

진짜, 더 이상은 못 참겠어.

(아직까지 열이 식지 않은 이유는 아마도..... 먹다가 딱 내려놓았던, 그리하여 남기고 온 해물들이 눈에 어른거려서일 것이다. 아마도)

 

쫌 심하다. 그냥 개무시하고 맛있게 먹어.

채윤이 니 매력이잖아. 신경 쓰지 마.

'야, 이거 맛있어. 그리고 나는 10 개월에 풋고추를 먹은 애야.

그리고 다섯 살부터 산낙지를 먹었어. 난 그런 애야' 하고 더 맛있게 먹어버려.

 

엄마, 내가 산낙지 먹었다고 하니까 애들이 막 소리 질렀어.

나는 먹는 걸 싫어하는 애들이 정말 이해가 안 돼.

그런데 엄마, 우리 곱창 한 번만 먹으면 안 돼?

나 소금구이 곱창 너무너무 먹고싶어.

접때 내가 전단지 가져온 거 어딨어?

(하교길에 곱창집 전단지를 주워서 들고 왔었음. ㅋㅋㅋㅋ)

거기서 한 번만 시켜줘.

 

(그리하여 곱창구이를 앞에 놓고 행복해서 시키는 표정 다하는 여중생 채윤이.

아흐, 간만에 귀여워. 아주 그냥 매덩!)

 

변진섭이 부릅니다. '희망사항'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

밥을 많이 먹어도 배 안 나오는 여자,

웃을 때 목젖이 보이는 여자,

곱창구이를 좋아하는 여자,

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

 

 

* 그림은 미술숙제로 그린 자화상.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윤이 마음의 동산  (4) 2015.03.17
스튜디오 열연습 챈  (10) 2014.12.08
매덩  (4) 2014.11.09
끼 좀 부리지 마  (6) 2014.11.07
배보카  (6) 2014.10.25
시험 유용론  (2) 2014.07.20
4 Comments
  • 프로필사진 아우 2014.11.10 18:19 매덩 인정!!! 뭐든지 막막막 맛있게 먹는 당신, 이쁘고 이쁘고 또 이쁘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11.15 23:41 신고 이 아이가 좋아하는 것.
    곱창, 순대, 선지국, 산낙지, 회.....
    확실히 매덩이지?ㅎㅎㅎ

  • 프로필사진 2014.11.12 16:15 역시 챈!! 저도 지금 뭔가 먹고 싶은게 떠오르면 당장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데 ㅋ
    (임신안했을때도..ㅋㅋ)
    저희가 요즘 하남에 일주일에 두번인가 오는 야채곱창볶음 하는 트럭을 발견해서 일주일에 꼭 한번은 가서 포장해다가 먹는데 챈이랑 같이 먹고 싶네용 ㅋ 매콤해서 애기 나오면 못 먹는거라 지금 열심히 먹어두려고요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11.16 16:58 신고 챈이랑 윰언니랑 비슷한 점 진짜 많음.
    머리 스타일까지 비슷해가지구. ㅎㅎ
    이제 얼마 안 남았네.
    지금은 일단 매운 곱창으로 먹어두고,
    출산 후엔 소금구이 곱창 먹으면 돼. 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