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먹어두 먹어두 안 질리는 음식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먹어두 먹어두 안 질리는 음식

larinari 2007.06.30 10: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반찬보다 밥을 더 좋아한다.

방금 한 밥을 보면 바로 먹지 않고는 견딜 수 없다.

막 한 밥을 병적으로 좋아한다.


남편이랑 가끔 시간이 갈수록 '정말 맛있는 게 없다'는 얘기를 하곤한다.

지가 뭐 대단한 거 많이 먹었다고 입이 고급이 된 것인지,

아니면 나이가 들어서 뭐가 그~렇게 좋고, 그~렇게 맛있고 그런 감각이 무뎌져서인지...

그럼에도 둘이 합의를 본 먹어두 먹어두 안 질리고 맛있는 건 '금방 한 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시아버님께서 직접 담그신 짠무다.

그야말로 짠맛 밖에는 안 난다.

난 근데 이게 맛있다.

그 짠물을 우려내고는 식초 설탕좀 넣어서 생수에 재운 맛.

거기다 요즘 우리집 웬만한 요리에서 안 빠지는 매운 월남초를 띄우니 칼칼한 맛이 완전 밥도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식성 닮은 두 녀석.

밥상을 둘러보며 '엄마! 짠무는?'하면서 이걸 엄청 좋아한다는 거.

고추는 빼고, 식초 설탕만 약간 들어간 이 짠무 물김치를 애들이 으째 그리 잘 먹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개를 잘랐더니 너무 양이 많아서 응용 작품까지 만들었다.

고추가루랑 참기름 등의 양념을 해서 또 빠질 수 없는 월남초 뿌셔 넣어서 디따리 맵게 무쳤다.

저녁에 이거 한 접시랑 밥 두 공이 미친 여자처럼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들도 저걸루 밥 한 그릇 뚝딱!

애들 밥상 너무 소박한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 손으로 만들어 먹엇!(미니핫도그)  (0) 2007.06.30
공주마마 아침식사  (0) 2007.06.30
먹어두 먹어두 안 질리는 음식  (0) 2007.06.30
서방님 계시옵는 날엔  (0) 2007.06.30
대하찜  (0) 2007.06.30
오징어 떡볶이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