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 대표'도 아니고,
그 이름도 어색한 '김종필목사'
오늘 목사되고 첨으로 주일예배에 축도를 했습니다.
1부 예배 마치고 그 분께 온 메세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는데 울컥했어'
2부 예배엔 실시간 영상예배로 화면 캡쳐해서 저 사진을 건졌습니다.
3부 예배엔 본당사수 하고 그 분의 축도를 머리 조아리고 실시간으로 받았습죠.





목사안수를 받은 주일에는 매 예배마다 담임목사님 대신 축도를 하는 배려 깊은 전통이 있네요.
게다가 5부 예배엔 결혼식이 있어서 이재철목사님과 나란히 주보에 이름을 올리는 영광이.... 하악하악.







월요일 안수받고, 바로 그 주 토요일에 결혼식 주례를 하는 영광이 있었어요.
극강동안으로 인한 우려가 있었지만 특유의 진중함으로 어렵고 떨리는 첫 주례를 통과했습니다.
(라고 말하지만 주례하는 당신보다 내가 더 떨려서 죽는 줄 알았고, 집에 와선 떡실신이었소)
감사하고 신비롭게도 늘 그리운 가족같은 한영교회 분들이 여러 분 계시는 자리에서 안수 후 첫 설교, 첫 축도를 했다는 게 믿어지질 않습니다.






이 와중에 교회 회보에 '부활'에 관한 칼럼을 써야했지요. 딱 작년 이 맘 때 샘물호스피스로 간 한솔이, 아버님의 암선고 이후로 남편에게 죽음과 부활은 얼마나 뼈아픈 주제였는지요.

월요일 안수식,
수요일 결혼강의와 총선,
토요일 주례,
주일 축도.
옆에서 지켜보며 그 어떤 일보다 가장 고통스럽게 해낸 일이 이 원고였습니다.

그렇게 의미있은 많은 '처음'들이 있는 한 주가 지나갔습니다. 그의 글의 결론처럼 1년이나 지속된 고난주간을 직면하며 죽음을 짊어졌으나 부활의 영광을 함께 사는 나날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1. 한숨 2012.04.15 15:02

    오늘은 김종필목사님Day입니다^^
    축도하실 때 제 마음이 다 설레이던 걸요.

    • BlogIcon larinari 2012.04.15 15:10 신고

      ㅎㅎㅎ 그러잖아도 집사님께서 따뜻하게 인사해주셨다며 메세지 왔었어요. 오늘, 요란하지 않게 목사됨의 축복과 영광을 누리는 것 같아요.^^

    • 신의피리 2012.04.16 11:24

      따뜻하게 인사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집사님 미소만으로도 축하의 메시지가 물씬 전해져왔답니다. ^^

  2. 뮨진박수 짝짝짝 2012.04.15 21:00

    페북 통해서 1~4부 축도하신 거 알았어요. 혹시나 해서 블로그로 왔더니..
    역시나 모님의 포슷힝이 ㅋㅋㅋ
    진심으로 축하드리옵니다. 짝짝짝^_^
    '욱여쌈을 당하여도' 글을 읽고 싶은데. 글 읽고 댓글 쓰고 싶은데..
    어떻게 안될까나요?
    댓글은 사랑이니까요^^

    • 신의피리 2012.04.16 11:27

      100주년기념교회 홈페이지에 가면 안내및공지/교회소식지, 4월호에 있단다. 댓글은 쓸 수 없지. ^^

    • BlogIcon larinari 2012.04.16 15:38 신고

      그러지 말고 당신 블로그에 올려주세요.
      손쉽게 보고, 댓글도 달게요.
      댓글은 사랑이니까.

    • BlogIcon 뮨진짱 2012.04.16 21:02 신고

      신의 피리님~
      제 발로 찾아가 읽었어요.
      근데 블로그에서 또 보고 싶어요.
      보고 또 보고!ㅋ

    • BlogIcon larinari 2012.04.16 22:48 신고

      나도!
      나도 블로그에서 다시 읽고 싶어요.^^

  3. duddo 2012.04.16 01:46

    성도와 목사님 위치가 엄청 가깝네요~~
    신기하다 ㅎㅎ
    암튼 우리 김종필목사님 멋지십니다!!^^

    • 신의피리 2012.04.16 11:29

      엄청 가깝지. 표정 하나하나가 다 보일 정도야. ^^ 우리 두또의 축하받으니까 기분 좋~네.

    • BlogIcon larinari 2012.04.16 15:41 신고

      그러고보니 목사님들 강단에 서시면 바로 옆에서 쳐다보고 계시는 눈들이 있으시니 부담이 되시겠네.ㅎㅎㅎ
      두또는 가끔 본의 아니게 날카로운 '매의 눈'이 될 때가 있어.ㅋㅋ

  4. iami 2012.04.16 16:35

    토요일이 목사 안수 후 첫 설교와 축도의 자리였다는데,
    그 자리에 있던 한 사람으로서 전혀 그런 걸 눈치챌 수 없을 만큼
    안정되고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 같던데요.^^

    • 신의피리 2012.04.16 21:38

      그날 뜻밖에 만나뵈어서 반갑고 거기 앉아계셔서 든든했습니다.

    • BlogIcon larinari 2012.04.16 22:46 신고

      iami님 이건 비밀인데요...
      신랑이 끝나고 그랬다던데요.
      '긴장 쫌 하시던데요!'
      조명이 어둡과 하객과 거리가 있어서 우리가 속은 거 같아요.ㅋㅋ

  5. 이과장 2012.04.16 17:31

    조카는 교회홈피에 가서 찾아내어 읽어부렸습니다! :)
    울 아부지 마흔도 되기 전에 첫 제자 주례하셨었는데, 7살 울언니가 피아노 치고 ㅎ
    고모부 주례받은 부부, 고모고모부처럼 복되고 진실되게 생활할 듯 해요^^

    • 신의피리 2012.04.16 21:40

      이과장 조카님! 집에 언제와?^^

    • BlogIcon larinari 2012.04.16 22:47 신고

      이거 또 교회 홈페이지 접속자 수 올라가겠네...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