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커피, 모른다는 것을 배우다 본문

Cafe Nouwen

커피, 모른다는 것을 배우다

larinari 2011. 5. 8. 18:05




한 달 빡쎄게 '바리스타 교육과정'을 다녔지요.
거금을 투자하고 한 달 일상이 마구 흔들릴 정도의 시간을 들여서 벼르고 벼르던 한 과정을 끝냈습니다.
중간에 아버님 일로 포기하고 싶은 마음과 함께 처음에 충천했던 에너지가 사그러들기도 했지만.
암튼, 마치고 뽀대나는 수료장 받아 들었습니다.






올 1월부터 우연히 커피와 에니어그램을 함께 엮어서 기고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번에 커피를 배우다 보니 에니어그램과 커피는 커다란 공통점이 있었더랬습니다.
알면 알수록 그 세계가 무궁무진 하다는 거요.
커피, 나름대로 책을 통해서 원산지, 역사, 성분.... 기타 등등 이론적인 것도 많이 안다고 자부했으며,
핸드드립도 좀 한다고 교만, 자만, 자뻑 드립이었지요.






이 과정을 수료하고 나면 카페의 꿈에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갈 것이라며 큰 댓가를 지불했는데....
했는데...
했는데...
했는데...
야, 카페 못하겠구나.
난 아직 커피에 대해서 너무 모르는구나.
커피의 맛과 향이 얼마나 다양한지,
같은 커피라도 내리는 사람에 따라, 찰나와 같은 시간에 의해서 어떻게 다른 커피가 되는지,
로스팅은 어떻고, 생두 자체의 품질은 또 어떤지요.
에스프레소는 1초의 시간, 영쩜 몇 그램의 원두 차이가 좌우하는 맛의 차이가 얼마나 큰지...


과정을 마치고 나니 카페의 꿈과는 수십 걸음 멀어진 느낌이네요.
분명하게 배운 것 한 가지가 있다면 '나는 커피에 대해서 너무 모른다' ㅠㅠㅠㅠㅠ
라며 좌절스럽지만요.


내가 모른다는 걸 배운 것 만큼 큰 배움이 있을까 생각하면 귀한 일이지요.
커피,
아.... 그 끝 없이 빠져드는 매력!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약커피로 시작하는 주일아침  (17) 2011.07.03
한영 마약커피  (0) 2011.07.03
커피, 모른다는 것을 배우다  (9) 2011.05.08
요즘  (12) 2011.04.16
카페 사람들  (8) 2011.03.31
커피로 시작하는 한 해  (16) 2011.02.04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