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일 유치부 성경학교 마지막 시간. 엄마와 함께 레크레이션 시간이란다. 사실 따지고 보면 현승이 자랄 때는 직장생활로 유치원 행사를 못 간다든지 했던 일이 많지 않았는데도 내겐 늘 약간의 죄책감이 있는 듯. 그래서 그런 일이 있으면 꼭 가서 즐겁게 해줘야겠다는 의지가 불끈하는 모양이다. 아니 그게 아니어도 난 기본적으로 열정적이니깐....ㅜㅜ

무슨 얘기인고 하니... 엄마와 함께 율동을 하는 시간. 현승이를 기쁘게 해줄 요량으로, 아니면 원래 난 뭐든 열심히 빨리 몰입하는 편이니까 열심히 율동을 따라했다. 헌데 옆에 있던 현승이가 점점 기분이 나빠지고 있는 것. 그 원인이 엄마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 수 있었다. 표정이 굳어지고, 몸이 경직되고, 엄마 옆에 멀리 떨어져 앉으려고 하고... 뭔가 엄마를 거부하는 둣한 느낌?
'왜 그래, 현승아? 엄마 때문에 속상한 거 있어?'하고 물어 볼수록 얼굴은 더더욱 울상이된다. 나중에 눈물까지 맺힌다. '엄마가 율동하는 거 때문에 그래? 엄마 율동 하지 말까?' 하고 물으니 저리 가란다.ㅜㅜ 현승이가 거부하는 느낌에 엄마 역시 상처 많이 받고 자존심 상했지만 이럴 땐 가만 두는 게 약이라는 걸 알기에 기다렸더니 조금씩 맘이 풀리는 듯 했다.

나중에 집에 와서 물으니 엄마의 예상이 맞았다. '엄마가 율동을 너무 잘 해서 부끄러웠어. 너무 열심히 해서.....' 그래, 엄마도 느꼈다. 요 놈아! ㅜㅜ 현승이의 반응에 피 흘리고 있는데 옆에서 아빠 한 마디. '나도 사실은 현승이 마음 이해할 수 있어' 
어어어~억! 이 내향형의 에비와 아들 놈아! 내 열정이 그렇게나 거북스럽더란 말이냐?

저녁 내 남편에게 유도 심문. '그래서 당신도 내 열정 때문에 부끄러웠던 적 있었어?' '아니지~이, 그냥 현승이 맘이 이해가 된다고...' 그 담엔 현승이에게 '현승아! 엄마가 그렇게 부끄러웠어?' 이렇게 계속 두 남자를 고문했지만 알 듯도 하다. 때로는 이런 나쁜 의도를 가지지 않은 단순한 차이도 서로에게 상처가 된다는 것을. 그래서 사람들은 함께 있는 것 만으로도 서로에게 상처가 된다고 하지. 

01


현승아!  이 열정. ESFP의 열정, 뭔가에  꽂힌 7번의열정. 엄마의 열정은 말이다....
엄만 한 때 그 열정이 자랑인 줄 알았었어. 나의 속마음을 더 잘 알게된 이후 그 열정은 부끄러움 되었단다. 헌데 지금은 자랑스럽지도 부끄럽지도 않아. 조금씩 그렇게 되어가고 있지. 젊은 날엔 열정이 나인줄 알고, 내가 열정인줄 알고 살았어. 그러면서 많은 걸 이루고 많은 실수도 했지. 지금 확실히 아는 건 열정은 그저 나의 일부분이었고 그로 인해서 얻은 것과 잃은 것이 있지만 그 얻은 것과 잃은 것 사이에서 결국 엄마는 하나님의 더 깊은 마음 자리를 알게 되었단다.

너의 생일 축하 자리에서조차 게 머무르는 가족들의 시선이 부담운 현승아!
엄마의 열정이 사람들의 주목을 끌까봐 두렵고, 그래서 덩달아 네가 주목을까봐 두려운 마음 알아. 너랑 닮은 아빠랑 더 많은 것들을 공감하며 자랄 수 있어서 다행이다. 내향형과 직관형의 너의 기질을 통해서 네가 이룰 수 있는 것을 맘껏 이루고 실패도 하고 거절도 당해보렴. 결국 그런 것들로 네 기질을 뛰어 넘는 또 다른 너를 발견하게 되는 날이 올거야.  그 두려움과 연약함이 결국 너를 온전함으로 이끄는 은혜가 될거야. 

엄마가 엄마 아닌 다른 사람으로 살지 않았던 것처럼, 너 역시 아닌 다른 사람이 되라고 하지 않을께. 너 자신이 되렴. 언제든 너 자신이 되거라. 너 자신이 되어 살다가 보면 어느 새 엄마 같은 열정이 너의 것이 되어 있으런지도 몰라. ^^ 실은 엄마 그렇게 상처 많이 안 받었떠~ㅎㅎㅎㅎ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날  (33) 2009.08.16
일기 쓰고 싶은 날  (20) 2009.08.01
현승이와 나 열정의 온도차이  (21) 2009.07.29
룻, 사랑을 선택하다  (25) 2009.07.20
나우웬과 함께 지하철 타기  (14) 2009.07.07
길이 끝난 듯한 곳에 서서  (20) 2009.07.02
  1. BlogIcon larinari 2009.07.29 22:53 신고

    다시 읽어보니 재편집 하다가 잘려나간 글자가 많아서 수정 했습니다.

  2. hayne 2009.07.30 00:11

    아니 어쩌다 아들 눈에 눈물이 맺히도록 열씨미 한거야?ㅎㅎ
    현승인 정말 세심도 하지.
    나와 다른 자식놈 이해하고 눈감아주고 '너는 너니까'하고 받아주기 점점 쉽지않어.
    애들이 머리가 커갈수록 엄마도 순간순간 판단이 안설때가 많거든.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36 신고

      저는 그저 제 방식대로 했을 뿐이데 저 놈이 저러더라니깐요. 사실 제가 오버를 한 것도 아니고 앞에서 선생님이 시키는대로만 했거든요.
      현승이하고는 정서적인 면이 정말 잘 통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에는 좀 당황이 되더라구요. 정말 아이들 머리 커갈수록 쉬운 일이 아니겠어요.

  3. 굥화 2009.07.30 00:19

    ^ ^ 왠지 저희 엄마와 절 보는듯한
    어릴땐 늘 부끄러웠거든요
    너무너무 열정적인 엄마땜에....
    그런데 지금은 그런엄마가 없었다면 어우
    크니까 너무 좋은거있죠??
    아마 현승이도 커서는ㅋㅋㅋ 고마워 할지도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38 신고

      말 안 통하는 일본 사람들 모아다가 파티 분위기 만드시는 거 그런거?ㅎㅎㅎ
      사실 저럴 때나 그렇지 같이 놀아줄 때는 열정적인 엄마 만큼 좋은 엄마가 어딨어. 안 그러냐?
      짜쉭! 다시 생각하니 확 올라오네.ㅋ

  4. 2009.07.30 00:29

    ㅋㅋㅋ 위에 경화댓글이 왜케 웃기는지

    근데 저는 제 자신이 현승이 쪽인지 쌤쪽인지 모르겠어요.
    열정도 있는거 같긴한데
    저두 어렸을때 엄마가 막 노래하고
    댄스좀 하시면 하지말라고 찡찡대던 기억이 나요 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40 신고

      상황과 동기가 같지 않겠지.
      보통 애들은 엄마 아빠를 다 조금씩 창피하게 생각하잖아.

      열정도 열정 나름이고 그 열정이 표현되는 방식도 다르지만... 윰이 현승이 엄마라서 옆에서 율동했어도 현승이는 삐졌을거다. 게임을 했다면 더더욱...ㅋㅋㅋ 승부욕 장난 아니잖아.

  5. 수기 2009.07.30 09:33

    윤미는 현승이쪽ㅋㅋㅋㅋ
    나다운 나를 보게되면서 마음이 편해졌어요
    실수를 해도,, 다른 사람과 달라도,,
    이게 나지 인정하니까 참 자유로워요ㅋㅋ
    나를 제대로 발견하려면 새로운 곳으로 나아가야할까요?
    어제 수요기도회 후 어떤 생각때문에 잠을 설쳤어요
    생각할수록 참 두려운것 같아요 ㅠ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42 신고

      윤미는 양쪽 다...ㅋㅋㅋ

      기본적으로 나를 제대로 발견하는 곳은 내가 있는 곳이 아닐까 싶어요. 그런 의미로 지금, 여기가 나를 가장 잘 발견할 수 있는 곳이지요.
      다만, 친근했던 모든 것에서 거리를 두면서 더 깊이 나를 돌아다볼 필요가 있을 땐 가끔 새롭고 낯선 곳을 찾아보는 것도 필요한 것 같고...

  6. lemongrass 2009.07.30 10:17

    저는 E인데도...어렸을때 친척들끼리 모이면 앞에나가서 노래,율동 시키는게
    그렇게 부끄럽고 싫었는데...너무 즐기며 하는 사촌들 보면서 난 왜 이럴까 하며
    속상해서 울고 그랬는데...현승이 보니까 제 어릴때가 생각났어요 ^^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44 신고

      나는 어렸을 때 사람들만 모이면 노래하고 그걸루 용돈 받고, 기차 간에서는 노래하고 연양갱 얻어먹고... 그게 일상이었어. 우리 부모님은 내 노래로 약간의 앵벌이를 즐기셨던 것도 같고.ㅋㅋ
      부모들 마음은 다 같은 거 같아. 우리 아이가 조금이라도 잘하는 게 있으면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고... 아이는 아직 준비가 안됐고...^^

  7. forest 2009.07.30 11:09

    저두 현승이랑 얼굴트고 악수하기까지 참으로 오래 걸렸으니
    참으로 이해가 갑니다.
    엄마를 그리 좋아하는데도 눈물이 그렁할 정도가 되다니...
    아마도 저는 아마 상처 심하게 받았을 것 같아요.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46 신고

      그 순간 정말 당황이 많이 됐어요.
      아니, 이 녀석이... 그렇게 엄마를 좋아하는 녀석이... 화가 났다가도 '엄마가 안아줄까?' 하면 달려드는 녀석이... 몸으로 맘으로 막 밀어내니깐 제가 눈물이 나오겠드라구요. 저 사실 그래서 청년부 커피 때문에 그러는 척 잠깐 밖에 나가서 마음을 추스리고 들어갔다니까요.

  8. BlogIcon 털보 2009.07.30 17:57

    다소 의외예요.
    특이한 외모의 저를 좋아하는 것으로 봐서는 엄마의 열정을 좋아할 것 같은데...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47 신고

      털보아저씨는 보통의 어른들과 달리 자기의 말을 들어주시니까 좋아하는 거 같아요. 엄마 아빠를 비롯한 대부분의 어른들이 웬만한 자기 말은 무시해버리기가 일쑨데 털보아저씬 다 들어주시고, 반응 보여주시니 그렇게 팬이 될 수 밖에요.^^

  9. hs 2009.07.30 23:01

    ^^현승이의 마음 저도 쬐끔은 이해가 됩니다.

    저도 돌이켜 보면 그런 적이 꽤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그때 비하면 아주
    뻔뻔해졌지요.

    요즘에 교회에서 현승이와 마주치면 저를 보는 눈이 달라졌어요.
    학원 동문이라 현승이도 친근감이 느껴지는 듯 합디다. ^^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49 신고

      친구들이랑 함께 있으면서 해송님 만나면 '나는 아는 분이다' 이런 자랑도 하고 싶은데 그럴려면 인사도 해야하고 말도 걸러야 하잖아요. 그게 힘드니깐 자랑도 못하는 거예요. 와서 하는 말을 종합해보니 그렇드라구요.ㅋㅋㅋ

  10. 뮨진짱 2009.07.31 00:20

    사모님^-^ 자꾸만 사모님과 이야기하고 싶고, 같은 책 읽고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이유가!!! 여기 있었네요~ 사모님의 '열정'

    제 안에는 열정이 없어서 그런거 같아요 ㅋㅋ
    그래서 열정적인 사람을 보면 자꾸 끌려요!


    현승이가 엄마의 율동때문에 짜증나있었네요.
    주일날 저는 현승이 반갑게 인사했는데
    온갖 짜증을 저에게 부려서 이상하게 속상하더라구요ㅋ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50 신고

      뮨진 안에 열정 장난 아니지. 왜 열정이 없어?

      내 열정은 말하자면 순간의 열정이야. 그 순간에 심하게 몰입해버리는 열정이랄까? 딱 거기까지지.ㅋ

      우리가 열정이라고 말하는 진짜 그 열정은 뮨진 안에 있다.^^

  11. 2009.07.31 01:38

    현승인 진짜 멋진 남좌로 클 것 같아요 ㅋ
    가슴에 담긴 열정을 힐끗 보여주면서 바이올린까지 켜고
    선생님 열정과 웃음 덕분에 8자 주름이 선명해져만가요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8.01 10:53 신고

      나도 가끔 그런 생각해.
      현승이가 이렇게 어른이 되고 어른이 된 현승이를 내가 처음 보는 사람처럼 본다면 쫌 끌리겠다...ㅋㅋ

      쫌 내향적이고, 보기보다 내면은 강하고, 강하지만 섬세하고, 그걸 잘 표현은 못하고... 이런 남자 난 쫌 끌리드라.ㅋ

      8자 주름 아이크림 많이 바른다고 개선될까?ㅋ
      나 이젠 포스팅 할 수 있다.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