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무촌에 가까운 일촌끼리의 우정 본문

기쁨이 이야기

무촌에 가까운 일촌끼리의 우정

larinari 2011. 7. 21. 11:07


 


현승 : 엄마, 왜 엄마랑 아빠는 둘이 같이 자?
        어른이라서 무섭지도 않은데 왜 꼭 둘이 같이 자는 거야?

엄마 : 왜애? 그게 왜?

현승 : (신경질적이거나 슬픔 가득 담은 목소리로) 나랑 엄마랑 같이 자면 왜 안되냐고?
         아빠가 그냥 내 침대에서 혼자 자고.

엄마 : 다른 집도 다 그래. 엄마 아빠가 같이 자고 애들은 자기 침대에서 자.

현승 : 그런데 엄마랑 아빠랑 꼭 같이 자야되는 건 누가 정한거야?(도.대.췌!!!!!!!!)

엄마 : 엄마 아빠는 둘로 보이지만 사실은 하나야. 결혼하면 어떤 면에선 한 사람이나 마찬가지야.

현승 :(갑자기 도를 깨친 듯) 아, 그래서 엄마랑 아빠는 무촌이구나. 엄마랑 나는 일촌이잖아.
        누나하고 나는 이촌이지?

엄마 : 그렇지.(휴~ 살았다...)

한참 시간이 지난 후에...

현승 : 그래도 엄마. 내가 엄마랑 일촌이긴 하지만 무촌하고 거의 가깝게 엄마랑 친하고
         엄마를 좋아하는 거 알지?

라며...... 적당히 현실과 타협. 슬픈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는 현승이 마음 깊은 곳으로 숨어들어갔.....


이날 이후로 "너는 내 친구야, 영원한 친구야" 토이 스토리 주제가를 어깨동무 하고 수시로 부르고 있습니다. 며칠 지난 오늘 아침에 요즘 특별히 애정하여 모으고 있는 앵그리버드 뺏지 중 하나를 내밀면서 고르라고 합니다. 골랐더니 '이거 하나 줄께. 이건 우리 사이의 우정의 선물이야' 라네요.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에서 만나보자  (6) 2011.07.28
애들 냉커피  (0) 2011.07.28
무촌에 가까운 일촌끼리의 우정  (6) 2011.07.21
야한 남자  (0) 2011.07.21
현승 신학을 고민하다  (11) 2011.07.09
흘러간 코미디(장소팔, 고춘자 남매의)  (10) 2011.03.30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