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여 함께 했던 목장 식구들과 헤어지면서 마음의 선물을 받았답니다.
한 게 없는데 고맙다는 말, 선물 이런 걸 받는 것이 좀 쑥스럽기는 하지만....^^;;
저 고마운 쪽지 한 장으로 뮤지컬 <클레오파트라>를 제일 좋은 자리를 얻어 보았답니다.
뮤지컬 볼 기회가 생기면 우리집에서는 장래 뮤지컬배우가 계셔서 영순위로 정해지시고,
바쁜 아빠 빠지고, 나이가 안 되는 현승이 빠지고나면면 결국 채윤이와 엄마가 당첨입니다.
엄마도 엄마지만 채윤이는 보는 내내 공연에 폭 빠져있다가 하루가 지난 오늘까지도 프로그램을 들춰보고
배우 이름을 검색하면서 그 감흥에서 빠져나오질 못하고 있답니다.


클레오파트라 역에 가수 박지윤과 배우 김선경이 더블 캐스팅 되었다는데
채윤이가 본 공연은 김선경의 공연이었고,
한 15년 후에 저 아줌마의 역을 자신이 해보겠다는 다짐을 담아 사진 한 장 콱 박았습니다.
집에 와서 검색해보니, 오마다 저 아줌마 엄마보다 나이가 한 개 더 많으시답니다.
어찌 세상에나.... 저렇게 이쁘고, 몸매도 되고, 노래도 잘하고...


채윤이는 굵은 베이스 목소리의 시저에게 꽂히고,
엄마는 바리톤의 안토니우스에게 꽂히고.
아~ 엄마도 나이가 20년만 젊었어도 뮤지컬 배우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
집에 와서 남편한테
'내가 어렸을 때 뮤지컬을 경험해 보고, 또 나 자신에 대해서도 더 잘 알았더라면...
나도 뮤지컬 배우를 꿈꿨을 것 같애. 정말 부럽고 한 번 해보고 싶더라'
라고 말했더니...
'그래도 당신은 키가 작아서 주연은 안 돼. 키가 안되면 조연 밖에 못하고,
것두 웃기는 조연 정도나 할 수 있을껄...'
우쒸!


저기 저렇게 약간은 소심하고 긴장된 표정으로 서 있는 아홉 살 소녀의 꿈을 그려봅니다.
어떨 땐 재즈 피아니스트, 어떨 땐 뮤지컬 배우를 왔다갔다 하지만...
그 무엇이 됐든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고, 좋아하고, 이웃에게 유익이 되는
자신만의 소명을 꼭 찾아 살기를 기도합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댄스교습  (12) 2009.02.01
야곱의 축뽁, 여섯 살 버젼  (14) 2009.01.15
뮤지컬<클레오파트라>  (22) 2008.11.29
생일선물  (20) 2008.11.26
선물 세트  (13) 2008.11.19
운동회에서  (20) 2008.09.29
  1. 은행나무 2008.11.29 18:20

    Amen!!!!!~ ^^

    • larinari 2008.12.02 11:26

      ^^
      고마워. 제천 공주님도 이하동문!

  2. BlogIcon forest 2008.11.29 18:42

    저두 아멘입니다~^^

    미래의 뮤지컬 배우를 이렇게 가까이서 뵈올 수 있다는게
    어찌나 가슴 떨리는 일인지요. 두근두근...^^

    • larinari 2008.12.02 11:28

      나중에 유명해지면 forest님께서 인터뷰이로 나서주세요. '내가 걔를 어릴 때부터 봤는데....' ㅎㅎㅎ 이렇게요.

    • BlogIcon forest 2008.12.04 08:54

      와~ 클스마스 분위기, 좋아요~^^
      요즘 사회 분위기가 침침해서 그런지 클스마스 분위기 넘 안나요.
      하긴 너무 요란한 것도 좋아하진 않았지만요..

    • larinari 2008.12.08 22:23

      클수마스 분위기만 내놓고 쥔장은 얼굴도 안 내밀고...
      이러구 있죠.ㅋ

  3. BlogIcon 털보 2008.11.29 20:50

    미래의 꿈이 이제 우리 집 가까이 온다니... 마구마구 설렙니다.

    • larinari 2008.12.02 11:29

      예~예~
      큰 꿈 하나가 강동권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4. hayne 2008.11.30 20:19

    한게 없다니....
    어쨋든 고마운 선물이네.
    두 사람이 얼마나 공연 내내 흥분되고 설레였을까 감이 와.
    맘은 무대 위를 들락거렸겠지?
    채윤이 패션 멋지다~

    • larinari 2008.12.02 11:30

      한 게 밥이죠.ㅋ
      채윤이 패션은 본인의 탁월한 선택이라죠.
      저 조끼를 제외한 걸 입고나서 자기 파카나 코트가 다 분홍색이라서 도통 어울리지 않는다고 고민을 하더니 저렇게 마무리를 하더라구요. 뮤지컬배우보다 코디네이터를 시켜야 할까봐요.ㅋ

  5. 호야맘 2008.11.30 23:52

    너무너무 좋았겠당.... 나두 보고픈데...ㅋㅋ 박지윤보다 김선경 공연을 봐서 더더욱 부럽넹~~^*^
    내가 쪼매만 노래잘하구... 몸치두 아니구... 날씬했다면 나두 뮤지컬 배우가 되고팠는데~~ ㅋㅋ
    너무 부럽네.. 모녀가 이런 공연두 다니궁... 낟 그래보고 싶당~^*^

    • larinari 2008.12.02 11:31

      구석구석 뮤지컬 배우 하고 싶은 사람 많이 숨어있네.
      성탄절 달란트 잔치 때 뮤지컬 배우 하고 싶었던 사람들 모여서 하나 해볼래?ㅋ

  6. 미쎄스 리 2008.12.01 09:12

    고모부 자꾸 고모 키에 대해서 그러시는데..
    바퀴벌레 라인의 한사람으로서 좀 껄적지근하네요 ㅋㅋ

    뮤지컬 '그리스'를 국내팀이 하는 공연, 오리지널 내한공연 둘 다 봤는데..
    볼 때마다 여주인공 키는 저만하더이다!! ^^
    고모가 이 시대에 태어나셨음 정말 끼있는 멋진 뮤지컬 배우가 되셨을 거여요~~

    여기 들어오시는 분들, 채윤이 꿈은 이루어질거니까 미리미리 싸인들 받으시구요~~! ^^

    • larinari 2008.12.02 11:33

      앗싸. 막내 바귀벌레 열받았다.
      바퀴벌레족들 한 번 뭉쳐서 뽄때를 보여줘야겠스.

  7. 신의피리 2008.12.02 11:07

    채윤이의 꿈, 뮤지컬배우... 난 아직도 51% 반대야.
    KBS 9시 뉴스 앵커면 모를까...

    • larinari 2008.12.02 11:34

      35가 21보다 작은수 라는데?

    • BlogIcon 털보 2008.12.03 15:16

      어찌 그렇게 되는지 채윤씨의 탁월한 설명을 들어보고 싶네요. ^^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도무지 짐작이 가질 않습니다.
      하긴 뭐 내가 너한테 사과 하나를 줬어, 그리고 다시 사과 다섯개를 더 줬어, 그럼 너한테 사과가 몇개가 있는거야 하고 물었더니 그렇게 많은 사과를 어떻게 먹어라고 답한 아이도 있다는 얘기를 듣기는 했습니다만...

    • larinari 2008.12.03 16:11

      엄마가 그 상황이 되면 도통 여유가 없어져가지구요.
      어찌 그리 되는 지를 차분하게 묻질 못한다니깐요.
      나름 뭔 답이 있긴 할텐데요.
      다음 번에 이런 경우 있을 때,(이런 비슷한 경우는 매우 자주 있는 일이랍니다) 정신 차리고 꼭 물어봐야겠어요.

  8. 나무 2008.12.02 21:42

    뮤지컬 배우도 재즈피아니스트도 너무너무 멋진 꿈인데요 전도사님~
    ^^ 싸인받아놔야 되는거 아닌가 모르겠네~~

    • larinari 2008.12.03 16:12

      싸인은 그 때 받으셔도 돼요.
      사모님이 해달라시면 제가 받아 드릴께요.ㅋ

      월요일에 같이 가고 싶었는데 유일하게 일하는 날이라 함께하지 못했네요.

  9. BlogIcon 해송 2008.12.02 22:27 신고

    책이나 공연 어느 것에서나 멋진 주인공처럼 되고 싶은 마음이 누구나 들겠지만 채윤이는 그런 욕심이 더 많은 것 같네요.^^
    그러니 앞으로도 꿈이 얼마나 바뀔지...???? ㅋㅋ

    우리 소아도 어릴 때 "오 제도"검사의 이야기를 읽고 검사가 된다고 한동안 그러다가 다른 책을 읽으면 또 꿈이 바뀌고 그러기를 수도 없이 했었지요.

    암튼 채윤이 처럼 되고 싶은 것이 많은 사람은 결코 어영 부영한 삶은 절대로 안 사는 것은 확실합니다. ^^

    목자,녀 하시느라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근데 챙겨야 할 가족들이 더 많아져서 어쩌나???

    • larinari 2008.12.03 16:41

      애들 노래 중에
      '콩콩콩콩 뛰고 있어요. 나의 작은 꿈이 뛰고 있어요'
      하는 노래가 있는데요...
      아이들의 꿈은 정말 콩콩콩콩 뛰는 것 같아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