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발길 본문

마음의 여정

발길

larinari 2015.10.31 22:42

 

 

어서 나오라고,

가을 해가 떨어지기 전에는 나오라고

강이 목놓아 부른다. 못 이기는 척 나갔다.

망원초록길을 타고 강가에 서면 강이 묻는다.

"좌 할 것이냐? 우 할 것이냐?"

나는 좌 할란다.

오른쪽 성산대교 방향으로 잘 조성된 너른 잔디밭이 있고,

참 잘 해놨으니....

나는 왼쪽, 서강대교 쪽으로 가겠다.

 

 

 

 

좌 하길 잘했지.

잘했고 말고.

 

 

 

 

양화대교 아래를 통과하고

2호선 지하철 아래를 지나니 다시 강이 묻는다.

"쭉 갈래? 계단 타고 오를래?"

계단을 오르겠다.

계단을 올라 양화진 공원 앞에 서면 다시 갈림길이다.

왼쪽은 양화진 선교사 묘원, 오른쪽은 절두산 성지.

여기선 묻지 않아도 늘 오른쪽이다.

양화진 선교사 묘원은 번듯하고 세련되어 흠 잡을 곳이 잘 꾸며져 있으니

절두산 성지로 발길이 간다.

절두산 성지엔 뜬금없이 장독대가 있고,

나무와 화초에 촌스러운 이름표가 붙어 있고,

촌스러워 성스러운,

늘 발길을 잡아 끄는 매력이 있다.

 

 

 

 

양화진 선교사 묘원 vs 절두산 순교성지

절두산 성지 쪽으로 기우는 발걸음은

매사 세련되지 못한 내게 편하고 자연스런 선택이란 생각. 

그런데 그것만이 아닐지 모르겠다.

선교 vs 순교 

내가 믿는 바를 세상에 널리 알리겠노라는 다짐은 내게 가당치 않다.

내가 믿는 바를 목숨을 다해 믿는 그 믿음으로 착하게 잘 살고 싶다.

정말 그러고 싶다.

 

 

 

 

지난 여름 자주 가서 앉아 있던 큰 나무 아래 벤치이다.

기도초를 두는 곳 바로 옆인데

한 여름 대낮에도 활활 타고 있는 기도초가 늘 생경스러웠다.

굳이 기도초를 올리지 않아도 저 벤치에 앉으면 기도의 마음이 되었다.

저기 앉아 소설책을 읽어도 기도의 마음이 되었다.

가끔 누군가와 앉아 커피 마시며 조용조용 기도하듯 수다를 떨기도 했었다.

 

 

 

 

입시철이라서인지 초를 밝히고 기도하는 분들이 많았다.

웅성웅성 기도하는 분들 앞을 지나는데

아이 엄마들의 절절하고, 안타깝고, 세속적인 기도제목들이 느껴진다.

가슴이 뭉클하다.

아무 제목이든 그들의 기도에 내 영혼의 힘도 한 스푼 얹습니다. 주님.

외딴 구석에서

순례길을 걷는 복장으로 고개 숙인 분의 뒷모습 또한 뭉클하다.

 

 

주님, 당신의 뜻이 뭔지 모르지만

당신의 뜻이 모든 고통받는 자들을 향해 있다면

가난하고 촌스럽고 그러면서도 아는 것이라곤 세속적 욕망 밖에 없는,

그것이 다시 죄스러움으로 다가와 고개를 들 수 없는

무지한 우리의 기도를 돌아보아 주소서.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춤 추어요, 기쁜 성탄  (0) 2015.12.26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습니다  (8) 2015.12.20
발길  (8) 2015.10.31
여자들의 글  (3) 2015.10.18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도토리교회  (4) 2015.08.24
어머님은 내 아기  (4) 2015.08.11
8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hs 2015.11.01 21:39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잘 사시는 거 같아요.
    행복하게~~^^
    목사님도 평안하시고..채윤.현승이도 몰라보게 컸겠어요.
    가끔 들르겠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11.03 09:24 신고 장로님!!!
    댓글 보고 반가워서 눈물이 왈칵할 뻔 했어요. ^^
    평안하시죠?
    저흰 잘 지내고 있어요.
    벌써 채윤이는 중학교 졸업, 현승이는 초등학교 졸업이네요.
    그러고 보면 현지랑 귀여운 아이들도 많이 컸겠어요.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기도 드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해송 2015.11.05 21:39 신고 그래요?
    몇달 후면 고등학생과 중학생?
    아이들 크는 것을 보면 어른들은 더디 늙는 것 같지요?
    키도 많이 컸겠어요.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네.
    채윤이 어릴 때~목사님 한테 제가 기타 배울 때 드레스 준다니까 아빠 따라와서 그것 주기만을 기다리던 모습이 떠 오릅니다. ^^
    사춘기겠네요?
    엄마 힘들게 안 하는지 모르겠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11.07 21:25 신고 얼추 사춘기가 끝나가요.^^
    많이 힘들게 하진 않았지만 채윤이를 보면서 엄마가 함께 철이 들었어요. ㅎㅎㅎㅎ

    그때 주신 드레스, 그 드레스 입고 찍은 사진은 정말 채윤이 어릴 적의 대박대박대박 사건으로 기록되어 있어요. 에고, 정말 시간이 빠르게 흘러요. 장로님.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15.11.03 18:50 절두산 큰 나무 아래 벤치에 나도 점심 먹고 가서 종종 앉곤 했는데, 설마 당신도 거기에 앉을 줄이야... 여태 몰랐네! 우리 이렇게 대화가 없었던 것인가?!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11.04 20:27 신고 당신이 말하는 큰 나무는 건물 바로 앞에 있는 그 나무 아닌감?
    나는 바로 저기, 강변북로 바로 옆 큰 나무.

    여보, 우리 부부 대화 없는 부부야.
    청년들과 만나서 얘기하다보면
    '어, 목사님께 말씀 드렸는데... 모르세요? 목사님이 말씀 안 하셨어요?' 하는 적 많아.

    대화가 필요해. -.,-
  • 프로필사진 2015.11.05 11:1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11.07 21:24 신고 그럴 줄 알고 있었지만 새롭게 놀랍고 신기해요. ^^
    제가 꿈에 관한 공부를 멈출 수 없는 이유예요.
    하긴 누구나 같은 유익을 누리지는 않을 거예요.
    마음의 소리를 들을 준비가 되어 있으셨어 그래요.
    그 만남이 제게도 힘과 위로가 되고 있는 거 모르죠?^^
    따뜻한 차 한 잔, 콜!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