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방학 하루 본문

기쁨이 이야기

방학 하루

larinari 2012.01.17 22:51




방학에다 날씨 춥고, 동네 친구도 아직 없는 아이들이 하루 종이 미치도록 뒹굴기만 합니다.

둘이 싸우다 챈이가 "김현승 너는 도대체 하는 일이 뭐야? 맨날 레고나 하다 책이나 읽고, 공부는 하나도 안하고 방학이라고 게으름뱅이 같이..."
라고 퍼붓습니다.(챈이는 나름 하루 여섯 시간 피아노 연습하는 여자라 떳떳...)

저러다 애들 얼굴에 곰팡이 필 것 같아서 동네탐험 하고 오라고 내보냈더니 안방 창문 밑에 와서 "저기야, 우리 집 창문이 저기야. 엄마 안방에 있다. 엄마~아! 엄마~아" 부릅니다.
위에서 천 원 짜리 두 장 날려주니 '하늘에서 돈이 내린다면..'하며 한 장 씩 주워들고 헬렐레.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우지 않은 착한행실  (2) 2012.01.26
여전히 외디프스 콤플렉스  (0) 2012.01.19
방학 하루  (0) 2012.01.17
요즘 현승  (4) 2012.01.12
'처음' 트라우마  (6) 2012.01.07
간호사 현승  (0) 2011.12.1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