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채윤이는 공주.

'나는 백설공주야~'

'맞어, 우리 채윤이 뱃쌀공주야~'

이러면 진짜 좋아해요.

'맞어, 나는 백설공주야~' 하면서

2004/10/18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졸졸졸 걷는 것  (0) 2007.07.13
술 권하는 딸  (0) 2007.07.13
뱃살공주  (0) 2007.07.13
또 졌다 ㅜㅜ  (0) 2007.07.13
문명화  (0) 2007.07.13
동시<꽃>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