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번역가 엄마 본문

꽃보다 사람

번역가 엄마

larinari 2015. 6. 29. 23:41

 

 

동생이랑 아침 저녁으로 손머리 하트로 인사한 지가 한참 됐다는 엄마.

동생이 충격적인 제보를 해왔다.

며칠 전 동생 따라서 손머리 하트를 보내면서 하시는 말씀이....

"그런디 이게 뭐 허는 거라니?" 

뜻도 모르고 천진한 미소와 함께 몇 년 동안 하트를 날리신 거다. 

 

헐

 

 

오늘 점심에 엄마한테 갔다가 손머리 하트를 자꾸 시켰다.

"또 허라구? 나 놀리남? 안 혀"   

한 번 튕기고 낼름 또 귀엽게 따라 하셨다.

"엄마, 이게 무슨 뜻인 줄 알어? 무슨 뜻이야?"

"무슨 뜻이여. 내 전부를 드린다는 뜻이여?"

이런 탁월한 바디랭귀지 번역가라니!

 

 

ㅋㅋㅋ

 

 

요즘 채윤이가 애용하는 엄지 검지로 만드는 귀요미 하트를 보여드렸다.

"엄마, 그럼 이건 무슨 뜻이야?"

"둘이 마음을 합헌다는 뜻이구만"

엄마 짱!

 

대박

 

 

 

 

 

 

 

 


'꽃보다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강의 추천 또는 자작 뽐뿌질  (2) 2015.08.01
살아 있는 기도, 우리들의 아기  (4) 2015.07.20
번역가 엄마  (10) 2015.06.29
긴급 기도제목 유감  (2) 2015.06.07
기룬 것이 어디 밀짚모자뿐이랴  (0) 2015.05.23
선생이고 싶(지 않)다  (6) 2015.05.18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