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벌 주기 위해 벌 받기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벌 주기 위해 벌 받기

larinari 2007.07.08 17:31

음악치료 보강을 가야했던 토요일 아침.

오전 한 시간이라서 얼른 갔다 오려고 했더니 토요일이라 부모님 두 분 모두 약속을 잡으셨다.

막 나가려고 준비를 하는 상황에서 이 사실을 알게 되어,

나보다 아버님이 더 당황을 하셨다.

"애들 어떡하냐? 지 고모 있는 어린이 집에 갖다 맡기든지.."

하시는데 아버님 걱정하실까봐

"염려하지 마세요. 아버님. 수민네다 잠깐 맡겨도 되고요..."했다.


이 말을 들은 김채윤 흥분해서는 난리다.


준비하다 시간을 보니 수민네 들를 시간이 없어서 "안 되겠다. 시간이 없으니까 엄마 음악치료 하는데 따라가서 놀자" 했다.

바쁘게 준비하고 두 녀석 준비 시키고 주차장에서 차를 빼서 나오는 동안 김채윤 계속해서 "엄마! 제발 제발이예요. 수민네 우리를 맡기고 갔다 와요" 이러면서 징징징징....

여러 번 "채윤아! 엄마가 시간이 없어서 안 돼. 지금은 이미 늦었어" 차분히 설명을 해도 계속 징징징....


갑자기 화가 치밀어 올라서 브레이크를 확 밟고 차를 세웠다.

"엄마가 안 되는 이유를 여러 번 설명했지? 엄마가 친절하게 말하면 정말 안 된다는 걸 못 믿겠어? 꼭 엄마가 이렇게 화를 내야 정말 안 되는 걸 알겠어?"하면서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그제서야 징징거리기를 그친 김채윤.


실은 치료를 마치고 수민네 놀러 갈 생각이었다. 수민네서 놀다가 성가대 모임에 가면 딱 되겠구나. 하는 계획을 갖고 있는 터였다.


"엄마가 원래 치료 마치고 수민네 놀러 갈려고 했는데 그것도 끝났어. 오늘 니가 엄마가 아무리 친절하게 말해도 안 듣고 결국 엄마가 화를 내야 말을 들었기 때문에 벌이야" 했더니...

김채윤 난리가 났다. "엄마! 죄송해요. 그러니까 이따가 꼭 수민에 가요. 내가 정말정말 잘못 했어요. 엄마가 친절하게 여러 번 말할 때 들었어야 했는데....내가 진짜 앞으로는 엄마가 친절하게 말할 때 들을께요"

"그래. 니가 잘못했으니까 오늘은 수민네 안 가. 니가 잘못해서 벌이야. 앞으로 또 엄마가 친절하게 말할 때 안 듣고 싶으면 오늘을 생각해. 오늘 수민네 못 가서 얼마나 안타까웠는 지를 생각해"했다.


치료를 마치고 오는 길에 김채윤 속 뒤집어지라고 수민네 옆을 지나게 되었다.

"엄마! 제발 수민네 가면 안 돼요?"하는 말에...

"엄마도 수민네 가고 싶어. 엄마도 화경이모랑 노는 거 좋은데 안 되는 건 안 돼. 오늘은 안 가기로 했으니까 엄마도 참고 집으로 갈 거야."하고 김채윤을 벌 주기 위해서 엄마도 같이 벌을 받았다.ㅜㅜ

2006/08/2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