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많은 본업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은 내 본업이 뭘까하는 생각을 하다가 한 개의 본업을 꺼내들기가 어려워서 본업이 여러 개라고 하기로 했습니다. 너무 가까이 있어서 새로운 마음을 갖기 어려운 본업이 주부입니다. 그러나 손에 닿는 곳에 있을수록 나를 더 잘 한정짓는 옷임을 압니다.
유난히 힘들었던 어느 목요일 저녁, 대충 떼우고 싶었던 저녁식사에 모두들 밥을 원했습니다. 모두 밥을 원한다는 걸 확인한 순간 주부본능이 에너지를 받았습니다.


냉장고를 뒤지고, 손이 빨라지고 집니다. 쌀을 씻어서 백미 쾌속으로 밥을 앉히고 두 개의 후라이팬을 동시에 올려놓고 손이 가는대로 오징어 두 마리를 요리합니다. 사랑에 충실하여 요리하다보면 생전 처음 해보는 요리가 등장하기도 합니다. 중화식 오징어볶음 두 개가 탄생했습니다.
글을 쓸 때도 그렇지만 지금, 여기에 나를 있게하고 백지와 펜에 나를 맡기며 따라가다보면 어느 새 글을 쓰기 시작하던 그 순간과 다른 마음의 지점에 와 있는 것을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치유하는 글쓰기이고 하나님을 만나는 글쓰기 입니다. 몰입을 해보니 요리도 다르지 않군요.


전혀 의도된 바 없으나 음식을 드시는 분들이 한 개씩 젓가락으로 오징어를 께작거리시다가 '에잇!'하고 밥을 엎어버립니다. '이거 비벼먹어도 되는거지?' 하고 묻지만 그거야 먹는 사람 맘이지요.


아빠따라 아이들도 비벼먹기로 했습니다. 본업은 여러 가지이되 어떤 일이든 내가 하는 일로 인해서 나도 행복하고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도 행복해야 합니다. 오늘 아침 주부라는 본업을 꺼내서 흐릿해진 부분들을 깨끗하게 닦아봅니다. 오랫만에 손에 닿는 차거운 물의 느낌, 뽀득뽀득해지는 그릇의 느낌을 느끼며 설겆이를 해볼랍니다.
본업은 여럿이되 오늘 아침은 주부이겠습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짜장면 오이지 세트메뉴  (13) 2009.06.27
오늘 같은 날  (31) 2009.06.22
본업  (26) 2009.06.19
칼로리 뺀 내 사랑  (15) 2009.06.14
스타일도 나고 맛도 좋은 음식  (21) 2009.05.15
조미료_성의 빼고 사랑 기본으로 깔고  (8) 2009.04.17
  1. yoom 2009.06.19 10:19

    우와 막 올려진 싱싱한 포스트 ㅋㅋㅋ
    아...파전에 이어 나를 넘 배고푸게 하는 저..뻘건...ㅋㅋ
    오늘 아침에 늦잠자서 밥 못 먹구 회사와서 토스트를 먹구 있는데 ㅠㅠ
    저 한그릇 뚝딱 하고 싶어요 ㅋㅋ
    어제 그래도 언니들이 김치찌개 끓여줘서 밥 완전 많이 먹었어요
    오늘 저녁 부터 월욜까지 언니들이랑 붙어댕길꺼예요^^

    • BlogIcon larinari 2009.06.19 10:23 신고

      댓글로 문자로 갑자기 거리감각이 이상해졌어.^^
      당장 날아가서 맛있는 거 막 만들어주고 싶구나.

      주말에 맘껏 맘껏 즐기고,
      울 엘리자베스엄 좀 망가뜨려줘.ㅋㅋㅋ
      특명이닷! 최대한 망가뜨려. 알았지?

    • yoom 2009.06.19 10:34

      눼~ 멀리 있는 사람 답게 행동해야 겠다ㅋㅋ
      너무 이럼 식상하겠어요 ㅋㅋㅋ

      근데 이건 진짜 어려운 미션이네요..
      엘리자베스 엄 망가뜨리기..ㅎ
      최대한 노력해 보겠습니다.
      술을 멕일수도 없고 ㅋㅋㅋㅋㅋ

    • forest 2009.06.19 11:11

      우와~ 쫌더 빨리 왔으면 저도 실시간 할 수 있었는데...
      yoom님, 여기서 자주 만나서 넘 반가워요.

      엄마같은 잔소리지만, 건강이 쵝오~예요~
      멀리 있으니까 울 딸같네요.ㅎㅎ

    • 신의피리 2009.06.19 11:27

      윰! 거기서 문자도 보낼 수 있니?
      그럼, 여기서도 보낼 수 있는건가?
      글구, 특명을 학.실.히. 수행하길! ^^

    • larinari 2009.06.19 11:31

      윰아! 멀리 있는 사람처럼 행동하지마. 이거 좋아.
      니가 좋아하는 fores님까지 이렇게 반가워해 주시잖아.
      알찌?

    • yoom 2009.06.19 15:30

      forest님~^^
      체육대회때 수줍게 인사드렸는데
      따뜻하게 팔장껴주시던 기억이 나요~
      요기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곳에서 자주 만나요 우리ㅎㅎ

  2. forest 2009.06.19 11:12

    뻘건건 아빠꺼, 뻘건거 하나도 없는 듕국식은 애들꺼,
    아침을 우유 한잔으로 대신했더니 저 뻘건거 먹구싶당~^^

    • larinari 2009.06.19 11:32

      저 뻘건 것도 나름 듕국식이예요.
      저게 신제품이죠.ㅎㅎㅎ
      담에 뻘건 거 하면 벙개를 칩죠!

  3. 신의피리 2009.06.19 11:23

    오늘 저녁이 유난히 기대되는데... 흐흐흐
    결혼 10년만에 최고의 요리가 나올 것은 이 예감...

    • larinari 2009.06.19 11:33

      오케, 기대해봐. 그간 내가 너무 직무에 소홀했다는 느낌으로 포스팅 한거거든. 오늘 저녁 다 죽었어. 점심 굶고 들어와도 돼.

  4. BlogIcon 采Young 2009.06.19 22:54 신고

    제목 "본업" 보고 사진 보는 순간
    저는 왜 저게 떡볶이로 보였을까요 ~~
    그래서 아 오늘 오랜만에 떡볶이 하셔서 본업이라고 하셨나보다 그랬어여 ㅋㅋㅋ

    맛있겠당!!
    윰언닌 아무래도 서울에 숨어있는게 분명한듯해여! ㅋㅋㅋ

    • larinari 2009.06.20 12:34

      '본업'을 보고 떡볶이로 보인 거는 챙이가 나를 너무 잘 안다는 뜻인것 같다. 떡볶이 발명도 내 본업 중 하나다.

      윰한테 간다는 건 서울 어딘가로 잠수 탄다는 뜻인가?ㅋ

  5. hs 2009.06.20 08:45

    그래서 우리나라 엄마들은 수퍼우먼이 아니겠어요?
    아무리 몸이 약해 보여도 절대 약하지 않은.... ^*^

    • larinari 2009.06.20 12:38

      그러게요. 그래서 정말 엄마는 위대하다고 하는가봐요.
      저두 가끔 제 안에서 이렇게 예기치 못한 힘이 나올 때는 놀라워요.ㅋㅋ

  6. hayne 2009.06.20 10:46

    나두 어제 오징어 해먹었는데.
    걍 삶아서 초고추장에 팍 찍어서.. 비교됨.
    저렇게 해먹을걸.
    근데 어제저녁에 정말 다 죽였을까? ㅋㅋ

    • larinari 2009.06.20 12:40

      오징어 볶음을 해가지구 녹말가루 풀면 바로 고급스러운 요리가 되드라구요.
      엇저녁에는 미스터 핏자에서 시크릿 가든으로 다 죽여줬어요.ㅋㅋㅋ

  7. 영애 2009.06.21 23:24

    대충 떼우고 싶은날 저런 음식이 나오면
    제대로 준비한 날은 상다리 부서지겠네요!!!
    선생님을 보면 요리가 어려워보이지 않아요~
    막 쉽게 쉽게 만드시는 것 같아요!!ㅋㅋㅋ
    정말 타고난 거겠죠??
    저 위에 뻘껀거 지금 좀 떙기네요!!!
    대충 뭐 먹고 싶은 날 저도 좀 불러주세요!!ㅋㅋㅋㅋㅋ

    • 2009.06.20 10:56

      푸훗 이영애 또 한 건 하는구나 ㅋㅋㅋㅋ
      (어여 오징어 볶음이라고 고쳐!!!)ㅋㅋㅋ

    • larinari 2009.06.20 12:36

      먼저 말해줘서 고맙다. 챙.
      '이걸 내가 또 짚고 넘어가? 말어?' 그러느라 댓글 못 달고 있었다.
      내가 봤을 때 영애가 위에서는 사진만 보고 니 댓글만 읽은거야. 것두 매우 성의없이 읽어서 다 날리고 '떡볶이' 한 단어만 골라잡은 거지.ㅋㅋ

    • 영애 2009.06.21 23:23

      완전 오해예요~~
      이상하다ㅠㅠ
      담부터 외워버릴꺼예요!!!ㅋㅋㅋㅋ

    • BlogIcon 采Young 2009.06.22 00:07 신고

      오해라기엔 증거부족 ㅋㅋ
      저는 이런거 짚는 스탈 + 외운거 확인하는 스탈인데
      쌤은 어떤 스탈이세요?ㅋㅋ

    • larinari 2009.06.22 09:21

      그녀가 오해라고 우길수록 우리에게 놀릴꺼리는 더 늘어나는 거지 뭐. ㅋㅋㅋ
      나는 이런 거만 눈에 띄어 잡아내는 스타일이고,
      외워도 어쩔 수 없이 언젠간 그녀가 또 터뜨릴거라는 걸 예상하는 스타일이고,
      그 때마다 챙과 함께 확실히 짚고 넘어갈 스탈, 그 정도?ㅋ

    • yoom 2009.06.23 13:37

      푸하하하 아 놔....
      이런걸 실시간으로 못보구 뒤늦게 보다니..
      억울하도다!
      이제 이사가면 집에서두 인터넷 가능하니
      내가 먼저 잡아 내겠어 ㅋㅋㅋㅋ
      영애씨~ 제발 글좀 성의있게 ㅋㅋ

    • BlogIcon 采Young 2009.06.23 23:41 신고

      영애글 진짜 꼼꼼히 읽었대...

      그저..
      그저..

      지가 원하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읽었을 뿐이야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6.23 23:42 신고

      그니깐, 앞으론 출력해서 외우겠다는데 그게 마음대로 읽는다면 그대루 외우는게 더 문제라니깐.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