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봄을 맞이하며 본문

기쁨이 이야기

봄을 맞이하며

larinari 2015. 3. 16. 17:21

 

 

 

3월 14일

날씨 : 반팔을 입어도 딱히 춥지 않는 따뜻한 날

 

춥다 춥다 하다가 결국 봄이 왔다.

나도 내 일기장을 보는데 첫 번째 일기부터 보니 점점 날씨 표현이 따뜻해지는 것을

눈에 띄게 볼 수 있었다.

6학년 첫날까지만 해도 굉장히 추었지만

지금만 해도 굉장히 따뜻하다.

나는 봄이 한 계절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여름을 위한 기다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난 봄이 빨이 왔으면 좋겠다.

왜냐하면 그래야 여름이 빨리 오기 때문이다.

정리하자면 봄이 따뜻해져서 좋긴 하지만

여름이 빨리 오면 좋겠어서 봄이 빨리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추운 겨울보다는 따뜻한 봄이 훨씬 낫다.

 

 

================

 

이 일기, 봄이 보면 좀 그렇겠다.

윽2

상처 받겠네.

봄도 현승이에게 존재 그대로 사랑받고 싶을텐데.....

여름으로 가는 길목일 뿐이라니.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 대 수선의 손  (2) 2015.03.30
영 올드 가이  (6) 2015.03.24
봄을 맞이하며  (2) 2015.03.16
어른 같은 아이, 아이 같은 어른  (4) 2015.03.13
연예인 병  (13) 2015.02.24
게임에 빠진 친구를 구원하는 생명의 비밀기지  (10) 2015.02.22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효정 2015.03.17 23:25 현승이 귀여워요 ㅎㅎ 힘들때마다 생각나는 모님 블로그에서 또 위로를 얻고 웃음도 짓다 갑니다 근데 이렇게 일기를 올려도 뭐라고 안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3.19 21:54 신고 자기 일기를 사적이면서 동시에 공적인 글로 생각해요. 어차피 선생님께 검사받아야 하니까 일기이긴 하지만 공개적으로 쓰는 글이지요. 엄마 블로그에 제 팬이 있다는 것까지 인식하면서 쓰고 계시죠.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