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비젼 본문

마음의 여정

비젼

larinari 2010. 5. 2. 16:19




주일예배 때마다 예배로 들어가면서 '비젼'을 부른다.
가사가 '비젼'이라는 제목과 어떻게 맞아떨어지는지 딱히 생각해보지 않았고,
아주 오래 전부터 부르던 찬양이다.
어찌하여 비젼일까?

지휘할 때도 그렇지만, 찬양인도를 할 때로 그랬지만, 예배 전 두 곡 정도의 찬양하는데 싱어로 서는 요즘에도 찬양에 몰입만 했다하면 오토메틱 수도꼭지 전원이 바로 on이다.
두 세곡 부르는 동안 어떻게 어떻게 틀어막고 있던 수도꼭지는 '비젼'에 기어이 제어장치 고장을 일으키고 만다. 어이하여 나의 비젼은 항상 눈물바람인가?



우리 보좌앞에 모였네. 함께 주를 찬양하며
'우리'이고 '함께'다.
이 '우리'는 가령 이런 모든 분들을 포함한다.
앉아 있는 모습만 봐도 마음 뭉클해지게 하는 분들,
눈빛으로 주고 받는 인사만으로도 '그리스도 안의 지체'됨으로 마음 가득 따스함으로 채우는 분들,
그리고 또
찬양팀 복장이 왜 그리 단정치 않냐, 선곡은 왜 그러냐 하시면 예배를 뭘로 아냐? 면서 거룩한 예배를 사수하기 위해 완전무장 하고 계신 분들,
'미치광이 북괴'를 하나님 앞에 고발하는 기도와 동시에 '평화통일'을 구하시는, 평화를 사랑하시고 나라사랑이 한 없으신 분들,
하나님께서 '불꽃같은 눈으로 너희가 예배를 잘 드리나 못드리나 보신다. 그러니 똑바로 해라' 시며 주일학교에서 가르치듯 내게 경찰관 하나님을 일깨우시는 분들....

이런 모든 분들고 함.께. 한.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를 드린다.
그러면 그 '함께'에 온전히 마음을 열지 못하는 못난 나 자신에 마음이 쿵하고 무너진다.
아주 마음이 아플 때 가슴부분에 신체적 통증이 느껴지는데 바로 그 통증에 주저앉고 싶어진다.


하나님의 사랑 그 아들주셨네. 그의 피로 우리 구원받았네.
그런 내게 폭탄처럼 바로 다음 가사가 쏟아부어진다.
하나님의 사랑! 아, 하나님의 사랑! 아들을 아니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음으로 확인시켜주신 그 분의 사랑. 나를 살렸던 사랑. 지금도 나를 살리고 있는 그 사랑.


십자가에서 쏟으신 그 사랑 강같이 온 땅에 흘러
나는 악인과 선인에게 이른 비와 늦은 비를 골고루 내리신다는 그 공평하신 하나님을 이해하기가  어렵다. 악인들에게는 촉촉하고 따스한 봄비는 커녕 번개와 천둥으로 즉각 반응해주시면 얼마나 좋을까? 아, 물론 나는 항상 '선인'에 줄을 세우는 거다.ㅠㅠㅠㅠ
헌데 십자가에서 쏟으신 그 피, 그 사랑은 강같이 흐른단다. 흐르는 강은 억지로 막지 않는한 골고루 온 땅을 흘러 적신다. 그 어느 땅도 차별하지 않고.....
십자가에서 쏟으신 그 사랑은 내게만 흐르는 것이 아니라 그 분이 사랑하시는 모든 사람에게 흐른다. 그럴 때 나는 선인도 아니고 악인도 아니다. 나는 그 분의 사랑받는 자녀일 뿐이다.


각 나라와 족속 백성 방언에서 구원받고 주 경배드리네
구원의 나의 전유물이 아니다. 구원은 그 분의 것이다. 그 분은 내 새끼 맞았다고 남의 새끼 가서 나무라는 이기적인 부모가 아니다. 그 분에게는 나를 포함한, 나를 선인이라 여기거나 나를 악인이라고 여기는 모든 사람을 포함하여 사랑하는 자녀다.
구원은 그 분의 것이고, 그 분이 사랑하는 모든 자녀의 것이다.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양께 있도다.
이 쯤되면 나는 그 분께 이렇듯 편협하고 부자유하고 사랑이 부족한 나 자신을 맡길 수 밖에 없다. 이런 나를 구원하심은 오직 그 분께 있다. 그 분 안에 있는 모습 그대로 나를 맡길 때만 나는 지금의 이 감옥같은 이기심에서 구원받는다.
반복해서 마음을 다 쏟아 부를 수 밖에 없다.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양께 있도다.
온갖 두려움과 염려를, 스스로 나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다른 사람과 비교하여 나의 의를 드러내고자 하는 교만을, 내 욕망을 위해서 사람들을 교묘히 이용하는 사랑을 가장한 죄악을 구원하소서. 구원하소서. 날 구원하여 자유하게 하소서.



나의 비젼은 매일 매 순간 십자가에서 쏟으신 그 사랑에 나를 맡기는 그것이다.
나를 바라보는 그 따스한 사랑과 긍휼이 내게만 국한되지 않음을 마음으로 믿는 것이다.
설령 때로 내게 '우리' '함께'라고 말하기가 너무 아픈 경우라도 그 분의 긍휼하심을 놓치지 않는 것이다. 나도 그 긍휼과 사랑의 마음을 조금씩 배우는 것이다.
나의 비젼은 사랑이다. 십자가에서 쏟으신 그 분의 사랑이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이 끝난 곳에서 길을 걷듯  (9) 2010.06.15
실패이며 성공인 동치미  (8) 2010.05.05
비젼  (13) 2010.05.02
엣지 예수님, 당신의 십자가 그늘  (6) 2010.04.03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12) 2010.02.01
기도, 예배, 먹구름, 사랑인 그 분  (4) 2010.01.24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하민맘 2010.05.02 16:32 예배 잘 드렸어?? ^^
    오늘 날씨 너무 좋다. 이제야 비로소 봄다운 날씨~
    집앞 마당 벚꽃나무도 이제 활짝 피었어.
    다른 곳은 벌써 꽃이 다 졌을텐데.

    앞에서 인도하는 사람의 눈물만으로 은혜받는 경우도 많아.
    어떤 곡이든지.
    네가 인도하는 그 자리에 앉아 있고프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5.02 22:53 신고 인도는 아니고 채윤이 아빠가 인도하는 옆에 서서 찬양해.
    찬양인도 해본 지가 백만년 쯤 됐어.ㅎㅎㅎ

    그 시절 우리들의 그 찬양이 사무치게 그리운 밤이다.
  • 프로필사진 hs 2010.05.02 22:34 예배 전에 하나님께 죄송하게도 별 생각없이 찬양(노래)을 하다가 사모님 모습을 보면
    정신을 차리고 찬양을 하게 됩니다.
    아마 많은 분들도 그런 영향을 받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단정하신 옷차림도 너무 좋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5.02 22:56 신고 ㅎㅎㅎ 감사해요!
    앞에 서면 사람들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것 같아요.
    최대한 하나님의 눈동자만 의식하려고 하는데 쉽지 않은 일인 것 같아요.

    같이 서는 청년들이 옷차림이 단정치 않다든지,
    선곡이 어떻다든지 하시는 분들 말씀을 들으면 그 주에 앞에 서서 마음을 모으기가 참 힘들더라구요.

    사람마다 달라서 재밌고 좋은 세상이지만,
    이런 경우는 참 어려운것 같아요. ^^
  • 프로필사진 2010.05.03 10:02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5.03 08:36 신고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시고'를 백만 번 되뇔 필요를 느끼게 되지요.ㅎㅎㅎ

    사진은 교회 홈피에 있드라구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10.05.03 15:27 교회도 안다니는 인사가 무슨 말을 할까 싶어요.
    그래도 바깥에서 보자면 너무 경직된 믿음을 가지면
    그 믿음 속에 드시는 하느님도 자리가 불편할 것 같다는.
    하느님 마음 편이 계시도록 유연한 마음과 자세를 같는 것이 한차원 높은 믿음이 아닌가 싶기도 해요.
    실님 마음 속에 하느님, 편안하게 계시고 있을 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5.03 16:24 교회도 안다니시는 분이 어쩜 이리 격려와 위로를 마음에 와닿게 해주세요?^^
    그러니까요. 제가 예전에 더 심하게 그랬었고... 경직된 틀에 예배든, 삶이든, 하나님이든 가두려하는 것이 참 무서운 일 같아요. 결국 그 감옥에 갇히는 건 자신이 되더라니깐요.
    저는 털보님 같은 분께 믿는다는 사람으로서 늘 부끄럽기만 해요. 자유와 평화를 더 잘 누리시며 시대의 이기주의와 거짓에 더 민감하시니 말예요.
    늘 감사드려요.

    그나저나 그녀가 보고싶으셔서 어찌 지내셔유?ㅋ
  • 프로필사진 2010.05.05 23:3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5.05 23:39 신고 그나저나 저를 좀 안보셔서 오는 증상일 겁니다.
    그나저나 조은 포스팅에 조은 댓글입니다.
    역시 머리가 있으셔서 핵심 파악도 빠르시구요.
    아무때든 들이대셔서 커피 일 잔 하시기 바랍니다.
    축복해주신대로 저는 바람은 잘 피고 있구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2010.05.06 12:1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5.06 14:03 신고 고마워요. ^---^
    일상의 안락함이나 종교적인 거짓 만족이 가장 귀한 그 분을 예배하고 따르는데 유혹이 되지 않기를 기도하고 있어요.
  • 프로필사진 2012.10.13 23:31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