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  땀이 많이 흘렀다. 구름이 가을 구름 같았다.

제목 : 기대

 

기대는 참 무서운 것 같다. 왜냐하면 기대는 참 여러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어떤 일에 대해 기대를 한다.

근데 그 일이 잘 되면 기대를 했기에 기쁨이 두 배가 되어 더 기분이 좋다.

반대로 기대를 했는데 일이 잘 되지 않으면 기대가 무너져 더 실망스럽다.

그렇다고 기대를 좋다 나쁘다 라고 판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기대가 커지면 기대를 받는 사람의 부담감도 함께 커지게 된다.

나는 기대라는 단어가 뭔가 마음에 남고 인상이 깊다.

기대는 뜻은 굉장히 쉽고 다들 안다 하지만 참 어려운 것 같다.

일기는 내 생각을 쓰는 것인데 생각은 나는데 글로는 약간 못 쓰겠는 것들이 있다.

그 주제들 중 하나가 '기대'인 것 같다.

우리 엄마는 내가 생각하기에 나에 대한 기대를 꽤 많이 하는 것 같다.

하지만 나는 그게 약간 두렵다.

왜냐하면 기대를 한 만큼 엄마를 실망시킬 것 같아서이다.

 

단언컨데 이 일기에서 '기대'하는 주체는 담임 샘님이시다.

일기는 제 생각을 쓰는 것인데 생각은 나는데 글로는 약간 못 쓰겠는 이유이다.

그래서 말을 돌리고 돌리고.... 하다가 결국 만만한 엄마를 끌고 들어간 것이다.

물론 엄마가 허락했다. 그리고 인정도 했다.

담임 선생님의 현승에 대한 기대가 2학기 시작과 더불어 빡침이 된 것과 마찬가지로

엄마의 많은 기대는 늘 빡침으로 끝나곤 했으니까.

그렇지만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혀두고 싶은 것은 이 일기에서 현승이를 두렵게 한 기대는

엄마가 아닌 담임 선생님의 기대였다는 것!

으...... 억울하다.

담임 샘의 코멘트는 정말이지 억울하다!

마지막 세 문장의 주어는 엄마를 가장한 '담임 샘'이었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맞은 날  (2) 2015.10.12
아빠와 저녁  (4) 2015.09.13
(빡치신 담임 샘의) 기대  (6) 2015.09.04
담임샘 빡쳐버리신 일기  (6) 2015.09.04
제목 : 지리산 (김현승)  (12) 2015.08.25
일기 연작  (2) 2015.06.16
  1. 2015.09.05 12:4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9.06 11:20 신고

      그렇죠? 담임 선생님도 찔림을 받으시겠죠? ㅎㅎㅎ
      현승이 이 녀석이 일기 하나로 엄마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해요.

  2. mary 2015.09.07 10:24

    이아줌마는 이런걸 목장이란걸 하면서 알게됐는데 말이지
    이 나이에 요렇게 생각하고 정의할 수 있다니...
    내가 넘 늦었던건가??

    • BlogIcon larinari 2015.09.08 09:24 신고

      현승이가 태어나 엄마 따라 처음 간 곳이 목장이잖아요.
      그래서 몸으로 빨리 터득했나봐요. ^^
      아니면 엄마의 높은 기대로 어린 것이 마음 고생을 너무 많이 했거나요. ㅎㅎㅎ

  3. 효정 2015.09.21 17:02

    진짜 오랜만에 지상에서 안전한 곳을 찾아 모님 블로그에 - 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15.09.23 21:56 신고

      안전한데.... 소식은 뜸하고 있는 블로그에....
      잘 오셨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