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사랑해줘서, 좋아해줘서 고마워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사랑해줘서, 좋아해줘서 고마워

larinari 2007.07.08 17:28


엄마가 컴터를 하면 모두 컴터 방으로!

침대에 누워 있으면 모두 침대로!

거실에서 책을 보면 모두 거실로!

주방에서 일을 하면 모두 식탁으로!


얘네들 놀이의 수칙 중 하나다.

엄마 따라다니면서 놀기.

그렇다고 놀이에 엄마를 참여시키는 것도 아니다.

그저 엄마가 있는 장소에서 지들끼리 노는 것이다.


'제발 좀 절루 가서 놀아. 엄마두 혼자좀 있어보자'

하고 구박하는 날들이 많았는데...


오늘 오전에 거실에 앉아 책을 읽는데 어느 새 이 녀석들 엄마 옆에 와서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엄마라구 그렇게 좋아해주고, 따라 다녀주고, 사랑좀 받아 볼려고 치대고...

그러는 아이들에게 새삼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다.


채윤이 한 살 두 살 때의 재롱이 벌써 이렇게 사무치게 그리운데,

그 시절 그리운 건 알면서도 지금 이 순간 행복을 모르는 어리석은 엄마다.

불과 몇 년 후면,

"저 오늘 목장모임 안 가면 안 돼요? 엄마빠 끼리 다녀 오세요"

"저는 오늘 친구들 만나기로 했어요"

하면서 자신의 길을 갈 것을 말이다.


지난 주에 남편이랑 저녁에 "얘들아! 엄마 아빠 올만에 데이트좀 하고 올께. 엄마가 마음이 우울하대. 그러니 엄마빠가 나가서 맛있는 커피 한 잔 마시고 올께. 할아버지 할머니하고 있어"

했다가 김채윤 "제발요....엄마빠 데이트 하는데 조용히 힘들게 안할께 우리 데려 가세요"

하는 통에 어찌나 애를 구박해댔든지.


일곱 살 채윤이,

네 살 현승이.

오늘의 모습에 감사할 것을 다시 생각해본다.


오늘,

이 순간.

이것은 참으로 소중한, 다시 돌아오지 않는 것인데...

2006/08/12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어폭력과 분노폭발을 회개하기  (0) 2007.07.08
채윤이와 참치전,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  (0) 2007.07.08
사랑해줘서, 좋아해줘서 고마워  (0) 2007.07.08
다섯 엄마들  (0) 2007.07.08
아침마다 행복한 이유  (0) 2007.07.08
압승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