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 좋아합니다. 커피 진짜 좋아합니다. 잠 올 때 마시면 잠 깨고, 잠 안 올 때 마시면 잠 오고, 기분 나쁠 때는 스트레스 풀리고......기타 등등....커피 진짜 좋아합니다. 그래서 커피 좋아하는 사람도 좋아합니다. 빨간 색 맥스웰 믹스커피만 말고는 다 좋아합니다. 커피 완전 알라뷰~라고요.

남편이  프림커피를 완전히 끊고 원두커피만 마시기로 한 지가 몇 개월. 방학동안 집 근처 커피 볶는 집에서 원두를 사다 갈아서 내려 먹었더니 입맛이 완전 높아지고 말았습니다.
갓 볶은 커피를 갈 때와 그걸 여과지에 걸러서 내릴 때 집 안에 쫘악 퍼지는 향이란 말입니다. 특별히 바쁜 일이 없는 날 오전에 주방으로부터 퍼져나와 거실을 감싸는 커피향은 그 자체로 여유의 모든 것이죠. 지난 방학동안 이 커피향에 취해 남편과 마주앉아 나눈 무수한 이야기들이 커피향과 함께 되살아 나는 듯 합니다.

오늘은 남편이 새벽기도를 갔다가 바로 장례식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아이들 아침 먹여 보내고 커피 생각이 나서 보니 커피가 딱 한 번 갈아 마실 정도가 남아 있네요. 좀 있다가 남편 들어오면 같이 마지막 잔을 마셔야겠다 싶어서 혼자 일단 맥심모카 골드 한 잔으로 아침 카페인 복용을 해뒀습니다.

남편이 들어온다는 전화를 받고 현관문을 열자마다 커피향을 맡게 할 요량으로 시간을 맞춰 커피를 갈았습니다. 실은 한 발 늦었습니다.ㅜㅜ 봉지에 마지막 남은 커피알을 쏟으면서 '사르밧 과의 심정으로' 하는 말을 했습니다. 웬 뚱딴지 같은 사르밧 과부? 엘리야 선지자에게 자신과 아들이 식량인 밀가루를 가지고 식사대접을 했다는 그 과부 말입니다. 마지막 커피를 터는에 그 생각이 나지 뭡니까.

실은 이제 원두 사러 그만 가야지 하는 결심을 하고 있었더랬습니다. 일단은 남편이 없이 혼자 저걸 사다 마시는 게 사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무엇보다 너무 높아져 버린 입맛에 대한 우려 때문입니다. 커피를 생산하는 제3 세계 농민들의 사연에 대한 얘기도 마음 한 구석을 좀 불편하게 하기도 했지만요. 무엇보다 이렇게 마시기 전까지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파는 까페라떼가 그렇게 맛있었는데....지난 주 평택에 강의를 갔다오다가 안성 휴게소에 들러서 사 마신 까페라떼가 예전 그 맛이 아닌 거예요. 커피는 그 커핀데 이느무 입맛이 그 입맛이 아닌 게 된 거죠.

교역자가 되고 먹는 것에 대한 생각을 적잖이 하게 됩니다. 성도들이 목회자들을 대접하겠다는 마음으로 좋은 식당에 초대해서 대접도 하고 그러시는 것 같은데....한 두 번의 이런 경험이 입맛을 너무 높혀 놓는 겁니다. 무엇보다 내 돈 내고 먹는 거 아니니까 평소 못 먹던 거 실컷 맛있게 먹어보자는 생각으로 배가 터지게, 그야말로 소화도 못 시킬 정도로 먹고 나서는 밀려오는 몸의 체증과 마음의 체증이 상당히 불편했습니다. 비싸고 좋은 음식 얻어 먹는 것 당연하게 생각하는 삶이 될까봐 걱정도 되구요. 생활수준과 맞지도 않는 식당에 가서 앉아 있는 것, 이상하게도 정서적인 균열을 가져오드라구요.

이렇게 하나 씩 하나 씩 입맛을 고급화시키면 안 되겠다는 얘기를 남편과 여러 번 했었어요. 그런 의미로 맛있고 향 좋은 커피를 좀 자제해 볼려구요. 그래서 마지막 남은 커피알을 털며 '이게 끝이다' 하는 심정이라서 사르밧 과부 얘기를 꺼낸 거지요. 절대 사 먹지 않겠다거나, 다시는 사지 않겠다는 얘기는 아니고....그저 좀 자제해 볼 생각이예요. 일단은 고속도로 휴게소의 까페라떼가 예전 맛으로 느껴질 때까지 만이라도요.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녀는 왜 나무꾼을 떠났을까_1  (13) 2008.05.26
결혼 9주년_JP스타일  (14) 2008.05.02
사르밧 과부의 심정으로 마지막 커피를 갈다  (12) 2008.03.10
가시오  (10) 2008.03.03
9년 전 그 날_힐하우스  (12) 2008.01.24
  (11) 2008.01.10
  1. h s 2008.03.10 22:35

    집 분위기가 확 바뀌었네요?
    달라진 분위기가 좋습니다.
    저두 커피 진짜 좋아합니다.
    누가 "커피 드실래요?"라는 말을 하면 절대루 거절 안하지요.ㅋ

    입맛?
    정말 그러시죠?
    우리 소희네를 보면 돈은 없는데 입맛 수준은 어찌나 높은지...
    우리 가족들 중에서 젤루 물질적으론 가난한데 식당은 아주 고급으로만 다닌다니까요.

    • larinari 2008.03.11 09:00

      저두 절대 거절 안 하는 것 중에 커피예요.
      성격상 웬만한 건 다 한 번 씩 거절하고 보는데...
      넙죽 좋아라 하는 건 커피죠.
      지금도 애들 보내고 커피 한 잔 하고 있어요.ㅎㅎ

  2. hayne 2008.03.11 08:35

    사진 잘 올렸네.
    분위기는 왜 바꾸셨나? 이 집 글 분위기에 비해 좀 가라앉았다 싶은데...
    울엄마 어제 퇴원하셔셔 이제야 한 자 남기고 가.
    스타벅스 원두 커피가 생겨서 한 봉지 챙겨 뒀는데...

    • larinari 2008.03.11 09:03

      희한하게 글로 쓰셨는데도 웬지 힘이 없게 느껴져요.
      간호하시느라 몸도 맘도 많이 소진되셨나봐요.
      주일날도 못 뵙고 눈길 산책 얘기도 오래가고 해서 내심 걱정이 됐었어요. 퇴원하셔서 다행이예요.
      푹 쉬시고요. 요즘 날씨처럼 몸도 맘도 화창해지시길 기도할께요.

    • forest 2008.03.11 09:18

      이제 좀 쉬실 수 있으시겠지요...
      좋은 봄날이예요.^^

  3. forest 2008.03.11 09:09

    저두 원두커피 마시면서 너무 비싸다는 생각 많이 해요.
    어제 마지막 원두커피 갈아서 다 마셨답니다.
    이제 인스턴트만 남았네요.
    근데 인스턴트를 마시면 속이 좀 안좋아요.
    그게 입맛이 달라져서 그런건지.. 아님 속이 쓰린건지...
    저는 이참에 커피를 좀 줄여볼까도 생각중이랍니다.^^

    도배 새로 하셨네요.
    어떤 스킨을 쓰느냐에 따라 느낌이 참 다르지요.
    저두 맘에 들어요.^^

    • BlogIcon larinari 2008.03.11 09:14 신고

      도배지를 2차로 바꾸는 중에 댓글을 남기셔서 이걸 보신 건지, 어제 꺼를 보신건지...분간이 안 가고 있어요.ㅎㅎ

      프림커피는 속 아프게 하고 소화 안 되게 하는 거 맞아요.
      저도 위가 안 좋을 때는 그렇고요, 남편은 늘 그래서 아예 끊어버리더라구요. 저한테도 늘 프림커피는 끊으라고 잔소리를 하시는데...아침에는 걸쭉하게 한 잔 먹어줘야 정신이 나니..

      저희 사촌 동서가 <아름다운 가게>에서 일하는데 거기서 요즘 판매하는 '착한 커피'를 좀 물어봐야 겠어요.

    • forest 2008.03.11 09:20

      전에꺼에 달은 거구요, 지금꺼도 좋아요.^^
      lari님은 글이 길어서 길을 읽는 독자가 편한 스킨을 선택하시면 좋을 듯 해요.

    • BlogIcon larinari 2008.03.11 09:26 신고

      '길을 읽는 독자'ㅎㅎㅎ
      맞아요 '글'은 결국 '길way'이예요.

  4. BlogIcon 털보 2008.03.11 10:31

    커피를 한잔 마시면서 얘기를 하면 왜 얘기가 잘 풀리는지 모르겠어요. 얘기가 끊길 때의 어색함을 커피가 메워주는 건가요?

    • larinari 2008.03.11 11:02

      그죠? 뭐 어색할 것도 없는 부부 사이에도 '커피 한 잔 하까?' 하고 마주 앉아야 얘기할 맛이 나니 말이죠. ^^

  5. 신의피리 2008.03.11 19:46

    나 집에 갈때만 마시면 되겠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