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살아야 하는 이유 본문

마음의 여정

살아야 하는 이유

larinari 2017. 11. 4. 19:59



결혼 전부터 귀에 꽂히는 경구가 하나 있었다. 지금도 여전히 결혼을 앞둔 후배들에게 들려주는 언니들의 조언이다. 경험을 우려낸 진국,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영양가 듬뿍 담긴 가르침이다. "시부모에게 처음부터 잘하지 마라. 잘하는 며느리에게는 계속 더 기대한다. 아예 처음부터 잘할 생각을 하지 마라"


영양가 높은 말인 건 알겠으나 동의가 되지 않았다. 결혼한 언니들 백이면 백 '시'자 들어가는 건 시금치고 시켸(식혜 켸켸)고 일단 뱉어내는 걸 보니 장난이 아니다 싶었지만서도. 나는 착한 여자 콤플렉스도 있고, 남들 하는대로 하는 건 무조건 안 하고픈 반골 기질도 있는지라. 무엇보다 관계 시작하기도 선부터 그어 놓는 것이 불편했다.


잘하고 말고 생각하지 않고 시부모님과 관계를 맺었다. 미리 규정하지 않으려 했고, 할 수 있다면 연민의 마음을 가지고 다가가려 하다보니 웬만하면 거절하지 않(못하)는 관계가 되었다. 착한 며느리 소리 듣고, '너는 며느리가 아니라 나의 상담자이며 치유자다'라는 극찬도 들었지만 어느 시점 정신을 차렸다. 아, 잘하는 며느리를 향한 기대는 끝이 없구나! 언니들 말이 맞았네!


나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은 자만심의 결과였다. (불평등한 결혼 구조 안에서 며느리로 사는 문제 역시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 어느 시점 뒤늦게 경계를 설정하고 그럭저럭 편안한 시어머니와 며느리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처음부터 잘하면 안 된다!


'처음부터 잘하는 게 아니었어, 대충 말 안 듣고 살살해야 했어' 시어머니가 아니라 하나님께 이런 마음이 들면 복잡해진다.  내가 고분고분하니까 나를 너무 막 다루시는 거 아닌가 싶은 것이다. 진짜 해도 해도 너무 하시네. 이만큼 했으면 저만큼은 해주셔야지 갈수록 더 팍팍하게 구시나.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인 줄, 보자보자 하니 보자기인 줄 아시나 본데. 확 절교를 할 수도 없고!


때때로 살아야 할 이유가 흐릿해질 때가 있다. 일상의 부조리를 담기에 내 마음이 작거나, 마음의 그릇 크기에 비해 부조리의 크기가 크거나. 오늘의 부조리를 견딜 힘은 '의미'이다.  '살아야 하는 이유'가 흐릿해진다는 것은 의미가 없어진다는 뜻이다. 


때때로 무의미의 숲에서 길을 잃어 헤매는데, 그때 내가 화살을 돌릴 유일하고 만만한 분이 하늘 아버지. '착한 사람들 뒤를 더 잘 봐주셔야지 갈수록 험지로 내모십니꽈? 이래도 되는 겁니꽈?; 삿대질 하고 원망해본다. 강상중이라는 뜬금없는 귀인을 만났다. <마음> <고민하는 힘> <어머니>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차례로 읽으면서 마음이 마음이 조금 풀렸다. "살아야지, 죽지 않고 살아야 할 이유가 충만하지"


삶에 대해, 사람에 대해, 사랑에 대해 Yes라고 말하지 않을 방법은 없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쩌다 오십  (4) 2017.12.31
푸석푸석한 가을  (2) 2017.11.14
살아야 하는 이유  (3) 2017.11.04
자기 혼자 컸을까  (0) 2017.10.06
책만 보는 바보 스뚜삣!  (2) 2017.09.14
작은 꽃, 작은 사람 꽃  (4) 2017.06.17
3 Comments
  • 프로필사진 Shiker 2017.11.07 07:21 이 분 이야기를 듣고 책을 읽어볼까 고민하는 중인데 사모님의 추천이 결정에 한 몫하네요..^^ 위의 책들중에서 한 권 추천하신다면?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7.11.08 10:16 신고 이분 책을 한 권도 안 읽을 수는 있겠지만 한 권만 읽을 수는 없다, 이런 생각을 하는데...... 제 상황과 취향에 딱 들어맞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해요. ^^
    저는 유일한 소설 <마음>을 우연히 읽으면서 사귀게 되었는데요. 저자의 사유를 순차적으로 따르자면 <고민의 힘>으로 시작하셔야 할 것 같아요. 동지 만난 것 같이 기분이 좋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Shiker 2017.11.08 15:47 고맙습니다. 한번 읽어 보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