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써보느라고..


밤에 강의가 있어서 집에 들어오니 열 시 반,

남편이나 나나 웬만하면 배고픈 거 참고 자는데...

남편은 떡볶이의 유혹에,

나는 새로운 그릇 써 볼 마음에,


또 치즈 떡볶이를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앙증 치즈 스파케뤼  (0) 2007.06.30
럭셔리 카레 떡볶이  (0) 2007.06.30
새로 산 그라탕 그릇  (0) 2007.06.30
닭봉조림  (0) 2007.06.30
닭가슴살 떡볶이  (0) 2007.06.30
요리신이 내렸나봐  (1)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