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새벽기도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새벽기도

larinari 2011.08.03 02:13
"갈래? 잘래?"
새벽기도 갈 준비를 하고 힘들어 하는 내 귀에 속삭이는(오글?) 남편의 목소리다.
'사모'라는 미명하에 그 어떤 종교적 행위도 강요하지 않고,
오히려 그런 강압으로부터 나를 지켜주는 남편.
남편의 한결같은 온유한 사랑으로 난 (자주 못 가지만) 새벽기도를 좋아하고,
평생 기도하며 살겠다고 나의 하나님께 고백하고 또 고백한다.
남편이 좋고 하나님이 좋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사진  (0) 2011.08.27
광안대교  (0) 2011.08.25
새벽기도  (0) 2011.08.03
저...저도요  (0) 2011.08.01
데이트, 데이트, 데이트  (4) 2011.07.29
대화  (11) 2011.06.1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