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사람들은 '생각하기 위해서' 가끔 따로 시간을 필요로 하는 것 같습니다.
어떤 사람이랄 것도 없이 옆에 사는 김종필님이 그렇습니다.
대화 중에 '생각해 볼께' 하며 여운을 남기기를 잘 합니다.
그리고는 생각해 보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생각을 위해서는 반드시 시간이란 것이 필요하고요.

가만 생각해보면 저같은 사람은 '생각'을 위한 시간이 따로 필요하질 않습니다.
왜냐면 항상 생각하거든요.
오히려 따로 시간 낼 필요가 있다면 '생각을 비우기 위한 시간'이 필요한 지 모르겠습니다.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이 살짝 지겨우실까 염려되는 고로,
팬서비스 차원에서 좀 덜 해야겠다 싶은 얘기이긴 하지만....
에니어그램 7번 유형들은 머릿 속으로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삶을 살기도 한다고 합니다.
계획의 달인들이고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이미 만족감을 다 느껴버리는 것이지요.
때로는 계획으로 도피해서 직면하기 어려운 것들에  대해서 마구마구 계획을 세워버리기도 하지요.
그러니까 이건 계획성이 있다든지, 계획을 잘 세운다 는 식의 칭찬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입니다.
계획으로 도피한다. 이게 딱 맞는 표현인 것 같습니다.

실제로 그렇습니다.
그래서 생각이 많습니다.
어떤 중요한 시점이 되면 계획이 더 더 많아집니다.
끊임없이 머릿속으로 계획을 세워보고 다시 지워보고, 또 다시 계획을 세워보고...
그러다보면 현실이 현실 같지가 않고 현실이 허구같이 느껴지기도 하고요.

이 치명적인 계획세우기는 얼마나 쉽게 불신앙으로 사람을 몰고 가는 지도 저는 잘 압니다.
계획세우기는 필연적으로 삶의 모든 부분에서 하나님 노릇을 하고 싶도록 만들거든요.

모처럼 혼자 집에 있습니다.
아빠와 딸은 수련회를 가고 아들은 할아버지 댁에 갔습니다.
혼자 있는 시간 집중해서 독서 삼매경을 해볼랬더니 생각이 생각에 꼬리를 물고 터무니 없는 계획을 세우다 허물다 하면서 집.쭝.이 되지를 않습니다.

다 털고 일어나 생각 털어버리기 작전으로 열나게 운동을 하고 들어왔습니다.
운동을 하면서도 자꾸만 생각을 하려고 하기에 온갖 에너지를 몸을 움직이는 것에만 집중하면서 생각 안 하기를 위한 시간을 보내다 왔습니다.
들어와서 블로그 순방을 하는데 김용주님 블로그에 가니 이병우의 기타연주 '생각없는 생각' 얘기가 있습니다. 바로 이거다. 생각 없는 생각!

생각 없는 생각.

PS 김용주님 감사합니다.
     지난 번에도 블로그 제목을 도용하여 글을 한 편 포스팅하고,
    덕분에 오래 듣지 않았던 이병우 기타 소리도 한 번 들어보고 간마에 글이 긴 포스팅도 했습니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려움인가 사랑인가  (12) 2008.11.18
가을, 소국, 수료, 사랑  (15) 2008.10.22
생각없는 생각  (14) 2008.07.24
기도  (4) 2008.07.24
친구가 된 책  (8) 2008.07.10
좀 다녀올께요  (6) 2008.06.18
  1. BlogIcon larinari 2008.07.24 22:56 신고

    이 음악도 빗소리를 배경으로 놓고 들으니까 맛이 깊어지네요.

  2. myjay 2008.07.25 00:31

    그 많은 포스팅 중에 굳이 '낙서'로 끄적인 노래 제목에 꽂힌 건 또 무슨 연고인가요? ㅡㅡ;;;
    그나저나 이병우 기타곡들 참 좋죠?
    어쨌거나 댓글 없는 제 블로그에 신선한 발자국을 남겨주시니 감솨.^^

    • larinari 2008.07.25 09:12

      지난 번에 오랫만에 상국이를 만나서 인사한 자리하며...
      ㅋㅋ 그 때도 선택한 포스팅이 상서롭지 않았죠?

      세상 사는 게 그런가봐요.
      심혈을 기울인 글이나 삶보다 때로 그냥 끄적인 낙서 한 마디에 영향을 받고 감명을 받기도 하고요.
      늘 가서 읽는데 읽고 그냥 와서 미안해요. 좀 뻘줌해도 흔적을 남겨야겠다는 생각!^^

  3. h s 2008.07.25 08:48

    생각~!
    생각으로는 무엇이든 할 수가 있지요?
    시간과 공간도 초월하면서.....
    어떤 때는 생각이 정리가 잘 되어 머리가 끄떡여 질 때도 있고,
    또 어떤 때는 이 생각 저 생각 뒤섞여서 혼란스러울 때도 있고...

    나쁜 생각이 들 때는 머리를 흔들면 신기하게도 그 나쁜 생각이
    산산조각이 나서 흩어져 버리는 것을 느끼기도 하고....

    생각하기 위해서 시간이 필요한 것도 맞고,
    생각을 비우기 위해서 시간이 필요한 것도 맞고....^^

    수련회기간에 비가 많이 와서 어쩌나?

    모처럼 혼자만의 시간을 너무 욕심내지 마시고 잘 보내 보세요. ^^

    • larinari 2008.07.25 09:14

      생각에 대한 생각을 다 정리해 주셨네요.^^
      저도 혼자 있는데 비오니까 분위기도 좋고 좋은데 수련회간 아이들 걱정에 마냥 좋지만은 않네요.

      오늘 아침 제가 휴가가 따로 없어요.
      밥 할 걱정, 애들(큰 애 하나, 작은 애 둘) 깨울 걱정 없이 늦잠자고 일어나서 그대로 누워서 딩굴거리면서 간만에 소설책 읽고요...
      너무 좋으네요. 저는 따로 휴가 안 가도 될 것 같아요.^^

  4. BlogIcon ♧ forest 2008.07.25 10:08

    생각을 털어내는데는 운동이나 청소가 완전 제격이예요~

    정말 휴가 안가도 될만큼 시간부자가 되시겠네요.
    멋진 휴가 잘 보내셔요~

    • larinari 2008.07.25 22:30

      청소류의 집안일! 저는 빨래요!ㅎㅎㅎ

      휴가는 채 맘껏 즐기기도 전에 모두들 들이닥쳤다죠.^^

  5. hayne 2008.07.25 22:44

    이 음악 참 좋다~
    에니어그램 얘기 안지겨워.

    • BlogIcon ♧ forest 2008.07.25 23:17

      참, 저두 안지겨워요~^^

    • larinari 2008.07.26 16:43

      그럼 단골고객 두 분의 고견을 힘입어 계속...ㅋ

  6. 김성대 2008.07.25 23:22

    형수님 안녕하세요~ ^^

    종필이형 아는 동생 김성대입니다.

    자료를 좀 찾다가 들어왔는데 어디서 많이 본 분이 계셔서 자세히 보니

    ㅋㅋ 형수님 블로그였네요...

    덕분에 글 보느라 두시간은 보낸듯...ㅎ

    글 남기려 했는데 적당한 곳이 없어서 여기다가 ㅎ

    건강하시고.. 비 많이 오는데 바싹 마른 생활하세요...

    굴엄.. 평안입니다..

    • larinari 2008.07.26 16:46

      안녕하세요? 성대도사님!^^
      종필이행님만 아시는 게 아니라 저도 잘 아는 분인데요.ㅎ
      06 까페에서 어찌나 글과 댓글을 재치 만점으로 써주시는지요...제가 팬이라고 전해달라 했는데 종필행님이 말씀 안 하시던가요?

      (우연히) 찾아져서 감사하고요..
      두 시간 동안이나 글 읽어 주셔서 진짜 감사요.

      굴엄, 저두 평안을 빌며~

    • 진지남 2008.07.28 17:12

      지난 16년간 인터넷 정보 수집만 해온 수집의 달인 김성대로구나! 이 블로그에서도 수집할 게 있니? ^^
      자주 놀러와라. 내 블로그는 아니지만..

    • larinari 2008.07.28 20:01

      여보! 당신 무슨 이렇게 무례한....

      달인이 오셨을 때는 호를 붙여 드리는 것이 예의인 것을 모르오?
      16년 동안 인터넷 정보를 수집해오신 '컴맹 김성대선생님!' 일케요.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