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 아홉 번째 생일이 돌아왔습니다.
아빠가 없는 관계로 생일축하와 관련된 모든 세러모니를 주말로 연기하는 것으로 합의를 봤습니다.
그래도 오래 전부터 약속해둔 생일선물은 당일에 받고 싶어했기에 이마트에 갔습니다.

오래 전부터 찍어둔 생일선물은 월.E 피겨였습니다.
굳이 채윤이 생일선물이 아니어도 엄마가 갖고 싶었던 것이기도 해서 조금만 졸라도 사줬을텐데 언젠가 이마트 가서 저걸 보고는 사고 싶어하는 걸 '생일선물로 사줄께' 했더니 순순히 받아들였었습니다.

엄마 기압이 쬐께 저기압인 관계로 생일 아침에도 뭔가 분위기가 화창하지는 않아서 채윤이 좋아 죽겠는데도 별 요란도 떨지 않았습니다. 미역국에 알타리 김치 정도로 식사를 하면서 FM 라디오에 김광민의 <학교 가는 길>을 생일축하 노래로 신청해 달라는 것 어떻게 됐냐고 합니다. 가슴이 뜨끔! 미리 신청해 놨어야 하는데... 
미안한 마음에 오히려 더 무뚝뚝해져서 별다른 말도 못했습니다.

학교 갔다 와서는 이마트에 월.E를 사러 갔습니다. 그 와중에 현승이는 같이 가지 않겠답니다. 이유인즉,
누나 생일이니까 분명히 누나만 선물 사줄거고, 자기도 따라가면 분명히 뭔가 사고 싶을텐데 엄마는 분명히 안 사줄거고, 그러면 자기가 짜증을 낼거고, 그러면 엄마가 속상해서 화를 낼거고.... 이래서 자기는 안가겠답니다.ㅜㅜ

월.E 피겨가 크기별로 여러 종유가 있었는데 채윤이가 갖고 싶었던 건 제일 큰 거. 
사실 저렇게 작은 놈이 귀엽기도 했거니와 가격 차이도 많이 나서 조금 구슬렀더니 좋아라 하고 저 놈을 집어 들었습니다. 현승이는 내복을 한 벌 사야했기에 '자~ 내복 원하는 거 골라' 했더니 입이 찢어져 가지고 슈팅 바쿠간 내복을 골라 들고 쇼핑카트에도 안 넣고 손에 들고 좋아합니다.

 요즘 채윤이 친구들 생일파티의 대세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 먹고 바로 노래방 가서 두 시간 놀고 오는 것입니다. 자기도 토요일에 그거 할 수 없냐고 묻는데 물으면서도 우리 엄마가 대세를 따르는 사람이 아니란 걸 알기에 기대도 안하는 듯 합니다. 대신 아빠 오는 금요일에 채윤이가 좋아하는 생선초밥 많이 있는 식당에 가서 채윤이를 제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축하하기로 했습니다. 축하는 원래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받는 거라고 했지요.
채윤이가 이마트만 가면 생선초밥 파는 곳을 그냥 지나치지를 못하는데 오늘은 '누나! 초밥' 하는 현승이에게 '괜찮아. 금요일날 아빠 오면 문화상품권 갖구ㅋㅋ 초밥 많이 있는 식당에 갈거니까 오늘은 참을 수 있어' 하고 유유히 지나쳤습니다.

저 조그만 선물에 좋아서 잠들기 전까지 만지작거리다 '이걸 어디 두지?' 하면서 여기 놨다 저기 놨다 했습니다.
그러고 잠든 모습을 보니 마음이 짠합니다. 기아 달린 뽀대나는 자전거, 닌텐도, 핸드폰.... 사실 채윤이가 많이 갖고 싶어하는 건 그런 것들인데 생일선물이나 어린이날 선물로 그런 걸 요구하지 않습니다. 않는 건지 못하는 건지.... 요구한다고 사줄 수도 없지만 아직은 저렇게 작지만 의미있는(함께 월.E 를 보고난 이후에 우리 끼리 얼마나 많은 감상을 나누고 아직도 거기 나온 대사를 읊조리고, 월.E와 이브의 사랑을 부러워하는지 모릅니다. 영화 한 편으로 공유하는 추억이 얼마나 많은지요) 선물에 감사하는 채윤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날이 갈수록 이 세상이 가르쳐주는 대로 비싼 선물이 좋은 선물이라는 공식을 자신도 모르게 배워가기도 하겠지만요....

그래도 생일에 뭣 하나 변변히 해준 게 없는 것 같아 마음이 짠해서 잠이 오질 않습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곱의 축뽁, 여섯 살 버젼  (14) 2009.01.15
뮤지컬<클레오파트라>  (22) 2008.11.29
생일선물  (20) 2008.11.26
선물 세트  (13) 2008.11.19
운동회에서  (20) 2008.09.29
책, 놀아주는 여자  (8) 2008.09.04
  1. BlogIcon forest 2008.11.26 11:51

    마음 짠한거 저두 이해가 갑니다.
    학교에 가면 점점 선물의 크기가 달라지는 걸 느껴요.
    채윤양은 좋은 쪽으로 잘 받아들일거예요.
    더구나 채윤이는 조만간 엄마맘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거예요.^^

    그나저나 또 애를 너무 춥게 데불고 다니신거 아녀요? ㅋㅋㅋ

    • larinari 2008.11.26 17:28

      쟤가 열이 좀 많아서요...ㅋㅋㅋ
      좋은 소식 때문에 오늘 저 기분이 막 좋아지는 거 아세요?
      ^^

  2. 유나뽕!!★ 2008.11.26 12:41

    12시가 넘은시간에 올리시다니...
    피곤해 보이셨는데 잠이 정말 안오셨나봐요오오오ㅠㅠ

    닌텐도, 핸드폰이 아니라도 저 선물에 즐거워하고 행복해하는것이 딱 느껴졌는데요뭐~ㅎ
    제가 가자마자 마구마구 자랑하구~ㅎㅎ


    안그래도 사모님 통화하실때 채윤이가
    자기는 초밥 너무너무 좋아한다고..
    "금요일날 아빠랑 엄마랑 이윤아쌤이랑 초밥많이 먹으러 갈꺼야~"
    이러길래 응?;; 무슨소린가..했더니만...ㅋ

    채윤이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 중에 제가 낀거 인것 맞죠 맞죠?ㅋㅋㅋ
    (그 와중에 현승이..."나는? 나도 같이가." 라고 했다는...ㅋ)


    조그만 케이크라도 하나 사들고 갈껄 그랬나봐요 -_ㅠ...
    무심했던것 같아 채윤이에게 쵸큼 미안하다는....으흐으흐..


    사모님과 나눴던 얘기들... 해주신 말씀..
    아이들과 즐겁게 떠들고 장난치고 놀았던 시간.
    맛있는음식들... 정말정말 캄사해요오오~♡

    • larinari 2008.11.26 17:29

      매너 꽝 아줌마를 좀 보라구.
      밥 먹으라 해놓고.... 으악...ㅋㅋㅋ

    • 유나뽕!!★ 2008.11.26 22: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이~ 정말 아무렇지 않았다니까요~~~ㅎㅎ

      저도 애들이랑 놀면서 웃겨 죽느라 정신없었어요 ㅋㅋ

  3. hayne 2008.11.26 14:46

    연필깍이같이 생겼는데 영화 나오는 캐릭터 장난감이구나.
    태엽두 있는걸루 봐서 작동도 되고.
    채윤이는 괜챦아 하는데 엄마만 서운해 하는거 아녀?

    난 자라면서 생일상이나 생일선물 받은 기억 거의 없어.
    아마 미역국은 먹었을텐데 그 기억도 없거든.
    근데 서운한 기억도 전혀 없다는거.
    그래서인가 나두 식구들 생일 열심히 안챙기게 되드라.
    애들이 특별히 요구하는것도 없고. 해줘도 그만 안해줘도 그만. 내 생각인가?ㅎㅎ
    채윤이 엄마는 매일이 생일처럼 몸으로 맘으로 잘 하니깐 짠하게 생각하지 마슈~

    • larinari 2008.11.26 17:31

      저 영화 저거 장난 아니게 재밌어요.
      로보트 둘이 사랑하는데 늙은 아줌마 연애본능이 꿈틀거리게 한다니깐요. 에니메이션 보면서 그런 감동 받기는 또 처음.ㅋ

      우리 시대는 다 그랬는데...
      요즘 애들은 뭐 애들 생일인지 어르신 생신인지 구분이 안 가는 게 돼서 말이죠.

    • hayne 2008.11.27 00:58

      그 영화 컴으로 볼 수 있는 방법 없을까?
      급 땡기네~

    • larinari 2008.11.27 09:32

      그건...천호동 쪽으로 의뢰해 보시는 게...ㅋ

    • BlogIcon forest 2008.11.27 19:18

      울 털보는 혼자서 보는 것 같았어요.ㅜ.ㅜ
      저는 자막이 없어서 동참못했구요.
      한글자막 생기면 후딱 날라드릴게요~

      ----

      다시 물어보니 한글자막 별로 필요없다고 하네요.^^

    • larinari 2008.11.27 19:22

      이게 대사는 거의 '이브?' '이브!' 이거 밖에 없었던 것 같은데요.
      아~ 글고...저 사운드 오브 뮤직을 비롯해서 받을 거 있는데...^^ 맨날 생각하면서 뵈면 까먹고 뵈면 까먹고...
      월.E 저희도 날라주세요.ㅎㅎㅎ 사운드 오브 뮤직도요.
      막 이래. 맡겨논거 처럼.

    • BlogIcon forest 2008.11.28 09:54

      오케바리여~^^

  4. 신의피리 2008.11.26 16:00

    채윤이가 정신실/ 김종필 만나서 참 다행이지.
    안 그랬으면 벌써 막나가는(아니 잘 나가는) 연예인 됐을텐데...

    • larinari 2008.11.26 17:32

      맞어.
      채윤이는 부잣집에 막 풀어서 키우는 부모 안 만나길 다행인지도 몰라.ㅋ

  5. BlogIcon 털보 2008.11.26 17:40

    오호, 이브를 더 좋아할 줄 알았더니... 아날로그적 감성의 로봇이 더 좋은가 봅니다.
    영화보는데 이브가 자꾸 이~봐로 들려서 도대체 뭘 자꾸 이봐이봐하는 거야 하면서 본 기억이...

    • larinari 2008.11.26 18:57

      저희 채윤이가 월.E가 이브 부르는 특유의 목소리 있죠.
      그거 성대모사 진짜 잘해요.ㅎㅎㅎ
      그러게요. 애들이 둘 다 월.E에 열광을 하던데요.
      이브 피규어도 있었는데 일순위가 월.E 구요... 이브는 다음에 언젠가 사겠대요.

  6. hs 2008.11.26 23:05

    벌써 아홉번째 생일이예요?

    채윤이를 어리게만 봤는데 다시 봐야겠어요.^^
    작은 선물을 받고 좋아하는 사람이 복있는 사람이죠.
    부잣집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그런 행복은 못 느끼잖아요.
    행복은 큰 것에 있지 않고 작은 것 속에 숨어 있는 거 같지 않나요?

    채윤이,현승이 속이 너무 깊은 거 같습니다.

    금요일까지 행복에 젖어 살겠죠? ^*^

    • larinari 2008.11.27 09:34

      그러게요.
      많아야 좋고, 비싸야 좋고, 무조건 내가 많이 가져야 좋다고 가르치는 이 시대의 문화 속에서 작은 것의 행복을 느낄줄 아는 아이들로 자랐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해요.

      어제도 제일 채윤이가 제일 좋아하는 친구가 축하하러 와줘서 행복했고, 오늘은 아빠가 올라오는 날이라 행복하고, 내일은 아빠랑 식당에 가기에 행복하고... 계속 행복하고 있어요.^^

  7. 나무 2008.11.27 15:43

    엄마의 마음이 담긴 월.E 피겨가 채윤이에겐 그 큰 선물일거예요
    그래도 채윤이랑 현승인 진짜 착하네요 떼도 부리지 않고 엄마의 마음을 헤아리고
    먼저 선수쳐서 화내고 짜증낼 것까지 예상하는 비상한 머리까지 지니고 ^^
    암튼 저도 월.E보고 너무 여운이 오래가고 재미있었는데
    담에 채윤이랑 현승이랑 나누어야겠어요 같은 공통 관심사가 생기겠는걸요~~
    요즘은 어떤 에니메이션이 있나요?

    • larinari 2008.11.27 18:20

      요즘은 잘 모르겠는데 12월에 미야자키 하야오의 에니메이션이 하나 개봉된다구해서 우리 식구는 목 빼고 기다리고 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