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까다로우신 도사님께서 명절을 지나고는 뭐 먹고싶다는 게 없네요.
집에서 안 드셔본 뭔가를 원하시기에....
예전에 채윤이 가졌을 때 한 번 하고는 바로 입덧 시작하는 바람에 그 이후로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샤브샤브 도전합니다.

2001 아울렛에서 호주산 냉동고기 샤브샤브용 379그람에 7200원.
야채 사는데 4600원 합해서 11800원으로 배터지게(^^) 먹었어요.
버섯은 650원짜리 애타리 버섯과 200원 짜리 팽이버섯 두 개.ㅎㅎㅎ
처음에 모두들 고기 양이 적다 싶었는지 채윤이 마구 고기에 욕심 내다가 한 소리 듣고!(필수코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물은 예전에 볶음우동 하느라고 사 둔 가다랭이포와 양념으로 쓰고 있는 참치액, 그리고 다시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GS마트 포인트로 받은 핫플레이트에 남비 올려놓으니 샤브샤브 전문집 분위기가 나는 것 같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줌마! 여기 육수 더 주시고 칼국수 끓여 주세요~'
'네에~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품은 좀 건져내 주시구용....
칼칼하게 먹고 싶을 땐 기호대로 청량고추를 하나 썰어 넣어 주세요.
너무 많이 넣어서 입술이 다 아팠습니다. 그러나 맛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돈나물 넣은 볶음밥까지 준비돼 있었는데 배불러서 도저히 못 드시겠다는 바람에...
여기까지 끝!

샤브샤브 그까이꺼 대~충 하믄 되는구먼.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패한 메뉴ㅜㅜ  (5) 2007.10.02
언제 들이대도 좋아라 하시는  (12) 2007.10.01
샤브샤브 4인분 11800원  (10) 2007.09.30
새우살 부추전  (6) 2007.09.19
김.콩.삼  (4) 2007.09.10
아이들의 친구 떡볶이  (5) 2007.08.28
  1. BlogIcon ♧ forest 2007.09.30 22:28

    우와~ 실시간이당~~~^^
    가끔 이렇게 실시간으로 만나는 재미가 얼마나 좋은지요.
    잘 지내셨지요^^

    샤브샤브 요리보다 실시간이라는거에 기뻐서 일단 댓글달고 봅니다^^

  2. BlogIcon ♧ forest 2007.09.30 22:31

    우리도 샤브샤브 무지 좋아해요.

    근데 국물을 잘 못내서 샤브국물액기스를 사다가 끓여서 먹었었는데
    역시 국물도 직접 내시는군요.
    국물 내는거 배워야겠네요.
    이번주에는 저두 샤브샤브 한번 해야겠네요^^

    • larinari 2007.10.01 10:10

      가다랭이포라고도 하고,
      훈연 다랑어...어쩌구 저쩌구...하기도 하는데요.
      마트에 많이 팔아요.
      그거 볶음우동이나 다꼬야끼 만들때 위에 얹는 거 있죠?
      그게 국물맛을 내더라구요. 거기다 다시마, 비린내 날까봐 맛술,
      그리고 국간장 약간 넣고 소금으로 간하면 되는 것 같아요.
      저는 다시다 대신 쓰는 참치액젓이 있어서 것두 조금 넣었거든요.
      ^^

  3. BlogIcon mary-rose 2007.10.01 12:22 신고

    도사님이 나름 까다로우시다고?
    채윤이가 고기에 욕심내다 한소리 듣는다고? ㅋㅋ

    맛있었겠다.
    난 그냥 멸치국물에 했었던거 같았는데.
    이거 진짜 잘하시는 사모님 계시던데.
    쪼~기, 피클과 멸치볶음 보이네 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10.01 13:32 신고

      예. 바로 그..ㅎㅎㅎ
      맛있게 됐는데 식구들이 첨에 좋아라 먹더니 통 안 먹어요.ㅜㅜ
      멸치볶음은 현승이가 좋아해서 떨어지기 무섭게 해대죠.

      도사님이 나름 감각이 있는데 웬만한 건 표현을 잘 안했더라구요. 살다보니 이 사람이 옷이나 미각이나 이런 것들에 대한 감각이 없는 게 아니더라구요.
      음식도 타박하는 일은 없고 아무거나 해줘도 고맙게 먹기는 하는데 뭐 먹고 싶은 거 하나 찾아내려면 힘들어요.^^

    • hayne 2007.10.02 21:25

      우린 또 해서 먹고 있는디...

      도사님이 표현을 안한거 마눌님 마음을 헤아려서였겠지. 참 다르지?
      마눌이 맘을 상하드라도, 한마디 하고 서너마디 욕을 먹드라도, 그래서 다음 날 제대로 못 얻어 먹드라고 표현을 하고야 마는 사람도 있는데.
      내일 세상이 망하드라도 난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머 이런 자세루 말야.
      근데 그 몇해 전부터 그 사과나무를 조심해서 심드라고. 먹구 살아야 하니깐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7.10.02 21:49 신고

      사과나무! 아주 딱 어울리는 표현이십니다요.ㅎㅎ

  4. BlogIcon 채윤조아^^ 2007.10.02 01:08

    맛 있 겠 다 쩝....ㅠ 사모니~~저두 저두...

    • BlogIcon larinari 2007.10.02 21:48 신고

      유나랑 날 잡아서 한 번 와.
      채윤이 현승이도 맨날 목을 매고 유나선생님, 양수선생님 하니까...상봉을 한 번 하자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