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 딸내미 웃기는 거,
그까이꺼!


"채윤아, 이 덮밥 이름이 뭔 줄 알어?"
"불고기 덮밥?"
(옆에 있는 현승이)
"제육덮밥이야."


"아니야. 이 덮밥의 이름은요~ 샤이니 컴백 덮밥이야."
샤이니 팬 언니 얼굴이 갑자기 샤이니해지면서....
으히히히히히히히히히히.

그 기회를 이용해
"너 사진 찍어도 돼? 샤이니 컴백 덮밥이랑 같이?"
그래가지고 오랜만에 모델도 해주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깊이 없는 음식에 대하여  (2) 2013.11.16
음식적 저력에 대하여  (6) 2013.11.15
샤이니 컴백 덮밥  (4) 2013.10.11
'편하게 있어' 오리냉채  (2) 2013.10.05
글로 써버릴 추석  (2) 2013.09.19
깻.콩.항  (6) 2013.09.09
  1. 2013.10.12 10:21

    오홍~ 이 접시! ㅋㅋㅋㅋ 올만에 챈양 저렇게라도 뵐 수 있어서 반갑와요~

    • BlogIcon larinari 2013.10.12 20:14 신고

      꽂혀서 작은 접시 식구들 수대로 구비.ㅎㅎㅎㅎ
      오늘 에니어그램 거실 세미나 했어.
      마플이 울릴 때 한참 강의 중이었어.
      새댁 밥은 먹고 댕기냐?

  2. BlogIcon 쥐씨 2013.10.14 00:52 신고

    비록 할 일이 많으나
    저도 오늘 샤이니 컴백 덮밥 만들어 먹어야겠네요!
    그네들의 이번 안무에 관해 챈이와 대화를 나누고 싶지만
    저는 무릎의 건강을 생각하고 싶어서 이 안무를 꾹 참는다는 말 밖엔 할 수 없겠죠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3.10.14 21:27 신고

      채윤이 앞에서 무릎의 건강을 논하니 딱 와닿는다.ㅋㅋㅋㅋㅋㅋㅋ
      샤이니 컴백 덮밥은 쥐씨랑 같이 마주 앉아 먹도록 해줬으면 제대로 느낌 살리는 건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