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성산초등학교에서 합류하다 본문

기쁨이 이야기

성산초등학교에서 합류하다

larinari 2011.12.15 23:06





잦은 이사 때마다 전학을 할 수가 없어서 남매가 각각 다른 학교에 다녔었다.
누나가 있어도 누나라 부르지못하고...가 아니라.

이번에 둘이 학교를 통합하고 같이 등교길 나서는 걸 보면 괜히 마음이 좋다.
아침 줄려고 토스트 만드는데 뒤에서
"오늘 단축수업이니까 이따 만나서 같이 오자. 양념감자 사 먹자" 이러는데...

두 녀석 나란히 깨 놓은 계란후라이 처럼 귀엽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처음' 트라우마  (6) 2012.01.07
간호사 현승  (0) 2011.12.16
성산초등학교에서 합류하다  (0) 2011.12.15
곰사냥  (0) 2011.11.16
열 재앙 이야기  (0) 2011.11.10
전세 역전  (0) 2011.11.0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