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 토요일 남편과 함께 가야하는 모임이 있었습니다. 점심식사 모임인데 채윤이가 학교에 가는 토요일이었습니다. 정확히 시간이 정해지지 않았고 애들을 데리고 가는 건지 아닌지를 몰라서 남편에게 전화로 물었습니다. 남편이 시큰둥했습니다. 뭐 나중에 알아보겠다는 식이었습니다. 통화할 때가 금요일이었는데 당장 내일인데 언제 알아보겠다는건지.... 전화로다가 짜증을 냈습니다. '나는 애들을 어떻게 할 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 채윤이를 수민네 부탁을 할 지, 아니면 기다려서 데려갈 지 결정을 해야 미리 부탁을 할 수 있는 거 아니냐' 하고는 서로 기분 나쁘게 전화를 끊었습니다.

사실 남편은 그 시간 동료들이 수업 마치고 다들 집으로 돌아간 시간 학교에 남아 과제와 학교 신문 만드는 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해가 안 되는 것은 아니었지만 순간적으로 마음에서 확 올라오는 뜨거운 것은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전화를 끊고 집에서 가만히 생각을 해보니 '이건 아니다' 싶었습니다. 일단 확~ 짜증내는 방식은 나나 남편을 모두 기분 나쁘게 한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확~ 짜증이 난 건 분명한 일이었습니다. 남편의 상황도 모르는 게 아니면서 그렇게 짜증이 날 일이었나? '여보! 정확하게 좀 알아봐줘요' 할 수는 없는 일이었나 하고 생각을 해봤습니다.

가만히 생각하니 남편에게 난 화가 아니었습니다. 저는 여러 (밝힐 수 없는) 이유로 채윤이를 그 모임에 데려가고 싶지 않았던 것입니다. 사실은 채윤이뿐 아니라 저 자신도 썩 즐거운 모임이 아니었습니다. 탁 까놓고 말해서 채윤이를 데려가고 싶지 않다는 것이었습니다. 채윤이를 데려가고 싶지 않은 마음도, 그 이유도 마치 제 마음 밖에 나가서 들여다 보듯 객관적으로 보였습니다. 남편에게 시간을 정확히 알아봐달라며 딴지 걸기 시작한 건 단지 시간을 알아봐 달라는 게 아니라 '내가 낼 모임때매 불편하니 내 맘을 알아달라. 당신 때문에 가야하는 모임이니 나한테 조금이라도 미안하게 생각해라' 이것이었던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남편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통화를 할 수 있겠냐고. 전화가 왔길래 그랬습니다. '여보! 아까 미안해. 실은 내가 채윤이를 거기 데려가고 싶지 않아서 그랬던 것 같애. 아까는 잘 몰랐는데 지금 알았어. 채윤이는 수민네 부탁하고 안 데려가는 걸로 할께. 마음 편히 숙제하고 이따가 봐'

전화를 끊고 한참있다 남편이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아까 전화해줘서 고마워' 하고요. 그리고 저녁에 올라와서 그랬습니다. '정신실 정말 많이 발전했다' 그 말에 참 고무가 되었습니다. 남편은 바로 전화를 해서 사과한 용기를 칭찬한 것이겠지만 이 에피소드가 기분좋게 기억이 되는 이유는 다른 데 있습니다. 제가 제 마음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아주 짧아졌다는 것입니다. 확~ 올라온 짜증의 분명한 이유를 아는데 걸리는 시간이 짧아지고, 그렇다면 그로 인해서 불필요하게 피해를 입은 남편에게 내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하는 것도 아주 자연스럽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이런 게 잘 되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저는 제 감정을 객관화하는 훈련에 시간이 참 많이 걸렸습니다. 요즘에 겨우 이 정도 하고 있는 것이지요. 결혼 초만 해도 이런 식으로 갈등이 유발되었다 하면(주로 제 편에서 이런 식의 갈등제공을 하곤했죠^^;;) 내가 잘못했든 어쨌든간에 말 안하고 버티기. 최대한 심리적으로 남편을 고립시켜서 괴롭히기. 가장 최악의 경우에 관한 상상의 나래를 펴기....등등의 원초적 본능대로 해결했다죠. 정말 남편의 맘은 커녕 제 맘도 제대로 모르고 살았었어요. 내가 느끼는 걸 잘 인식하는 거 참 중요한 것 같아요.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밤이 지나면  (18) 2007.12.13
36시간을 사는 당신  (13) 2007.12.06
마음 밖에 나가 들여다보면  (16) 2007.11.21
친구  (13) 2007.11.19
검은 봉다리 사랑 한 보따리  (6) 2007.10.25
남편의 본질을 사랑하기  (9) 2007.10.17
  1. h s 2007.11.21 22:30

    ^^ 두분이 서로를 사랑할 줄 아는 것 같아 제 마음도 즐겁습니다.
    바로 뉘우치고 말씀하시고,또 그것을 고마워하시고.... ^^

    가만히 보면 부부간에도 서로를 사랑할 줄 모르는 부부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사랑하는 것인 줄도 모르고 사는.......ㅠ ㅜ

    • BlogIcon larinari 2007.11.22 11:14 신고

      처음에 사랑해서 결혼하고 사는 줄 알았더니 사랑은 끊임없이 배워야 할 감정이더라구요.^^
      hs님 같은 선배 닭살커플들이 후배 부부들에게 좋은 모범이 되고 있지요.ㅎㅎ

  2. BlogIcon ♧ forest 2007.11.22 09:21

    저는 사랑하며 사이좋게 잘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 싸우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예요.
    넓은 의미로 세계의 역사를 들여다봐도 싸움, 전쟁의 역사잖아요.
    작게는 너와 나, 남편과 아내, 친구와 친구끼리 싸우면서 살아가는 게 인생이기도 하구요.
    싸우면서 상대에게나, 나에게나, 발전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상대가 있는 것 같아요.
    특히 부부의 경우는 더욱 잘 싸워야 하고,
    잘 화해하고, 잘 이해하면서 받아들이는 것, 아주 중요하지요.^^

    싸울 때 상대의 마음을 읽기보다는 내 마음 읽는게 더 중요하다는 건
    저도 동감, 동감, 동감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7.11.22 11:09 신고

      맞아요. 싸우줄 모르는 관계는 발전될 수 없는 것 같아요. 잘 싸우고, 갈등이 일어나면 정면돌파하는 것이 잘 사랑하는 방법인 것 같아요.

  3. 2007.11.22 09:38

    비밀댓글입니다

  4. RODEM 2007.11.22 11:03

    언니 얼굴을 보고 있으면 화가 났거나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이런 거 잘 모르겠어. 항상 한결같은 얼굴.. 다른 사람을 즐겁게 해 주는 얼굴...
    사실 오랜 시간 함께 하면서 서로간에 시시콜콜 모르는 거 없이 다 아는데도 말하기 전까진 뭔 일이 있는지 모르겠어..
    그렇게 사람에게 평안함을 주는 게 언니의 매력(^^)이 아닐까 싶네.
    어쨌든 언니 부부는 닭살이고...
    나 떡볶이 먹고 싶다. ㅎㅎ
    분식집 차릴 때 김밥 메뉴도 포함시켜 줘~~

    • BlogIcon larinari 2007.11.22 11:12 신고

      그래서 내가 짐캐리잖아.ㅋㅋ
      RODEM 이렇게 쓰니까 더 있어보이고 멋지다.ㅎㅎㅎ
      그러니까 그거 하자니깐. 내가 주방장, 너 카운터, 다희는 영업! 이러면 딱이라니깐.
      대신 너는 카운터 보면서 김밥도 같이 말아야지.그렇고말고....ㅎㅎㅎ

  5. BlogIcon 털보 2007.11.22 15:26

    사진 참 느낌 좋습니다.
    두 분의 조런 사진 저도 언제 찰칵 찍어서 두 분께 드려야 하는데...

    • larinari 2007.11.22 18:36

      언제 지대로 한 번 찍히고 싶은데요....^^;
      저 사진이 몇 년 된 사진이예요.

  6. BlogIcon 은행나무 2007.11.22 17:37 신고

    둘다 예쁘게 나온 사진이네.
    난 요즘 정면으로 사진 찍히는 게 겁나는데...^^
    인물 사진 안 찍은지 오~래 됐다.
    하민일 생각하면 엄마사진도 좀 있어야 할 텐데.
    나이 먹는 게 싫지 않다고 해 놓고,
    사진 속에서 나이들어 가는 건 싫어.ㅜㅜ
    이 부조리를 어이할꺼나.~잉

    • larinari 2007.11.22 18:37

      몇 년 전 사진잉께 '친구는 젊네' 이런 생각은 하지 마라.
      ㅎㅎㅎ

  7. 신의피리 2007.11.22 21:19

    다른 건 몰라도 자기성찰은 내가 정신실씨보다 한 수 위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그것도 추월당하겠네 ^^;
    그렇다면 나는 이제부터 요리를 배워볼까?

  8. hayne 2007.11.23 09:22

    이 사진..
    몇년 전 우리가 교회 홈피에 올렸던 사진이네, 분가할때..
    저 액자틀 실물이야? 아님 컴액자야?

    • BlogIcon larinari 2007.11.23 11:03 신고

      컴액자예요.ㅎㅎ
      저 사진 둘이 찍은 사진 중에 맘에 드는 거의 유일한 거라서 많이 써먹었죠.
      몇 년 전에 어느 대학생 수련회에 복상 필자들이 패키지로 강의 간 적 있었잖아요. 그 때 지전도사님이 찍어주신 거예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