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성찰 없는 신앙 본문

낳은 책, 나온 책/<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에니어그램>

성찰 없는 신앙

larinari 2014. 1. 16. 23:50

 

 

설교는 좋은데 비도덕적인 행동을 일삼는 목사님. 믿음은 좋은데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가 다 틀어져 고립된 채로 살아가는 신앙인. 이것이 이론적으로 가능한 일일까요. 이론적으로 신학적으로는 모르겠지만 신앙과 인격이 겉도는 예는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습니다. 서울 야경에서 십자가를 찾는 것만큼 쉬운 일이지요. 그 괴리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드러나는 내 모습에는 관심이 지대하지만 보이지 않는 속사람을 돌아보는 데는 취약한 현대 사회, 그 속의 교회문화, 신앙교육 때문일 것입니다. ‘성찰 없는 신앙’은 우리 자신의 영적인 위기이며 한국교회가 잃어버린 가장 중요한 영성의 길이 아닌가 합니다. 우리의 기도만 봐도 그렇습니다. 내 바람을 쏟아내는 통성기도는 쉽지만 침묵 속에 그분의 음성을 듣는 기도는 10분을 채우기도 어렵습니다. 단지 하나님과 함께 하기 위해서 일상에서 물러나 고독에 거하는 것은 더더욱 어려운 일입니다. 목사님은 설교만 잘 하면 되고, 성도들은 주일 성수나 십일조 등을 통해 믿음을 입증하는 외면적 삶에만 치우쳐 살아온 세월이 너무 길었을까요. 우리는 자기 성찰을 위해 골방으로 들어가는 방법, 깊은 곳으로 내려가는 길을 완전히 잃은 것 같습니다.


--- 출간 임박한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에니어그램>의 에필로그 일부분입니다. 이런 문제의식을 가지고 자기 성찰의 방법 하나로 에니어그램을 소개하는 책입니다. 이어지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이 책은 내면을 돌아보고 내적인 삶을 살려고 그 방법을 찾는 분들을 위한 것입니다. 에니어그램은 인간의 내면, 즉 자신의 속사람으로 안내하는 좋은 지도입니다. 아홉 개의 성격유형은 영적인 의미로 아홉 개의 ‘옛 자아’ 또는 ‘거짓자아’ (엡 4:22)입니다. 나의 습관적인 행동, 그 행동 아래의 동기, 나조차도 속고 있는 왜곡된 동기를 알려주며 보이지 않는 내면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구원과 회개, 성화의 과정에서 꼭 필요한 ‘자아성찰’은 나의 빛과 공로가 아니라 그림자와 연약함을 날것 그대로 바라보는 데서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두렵고 고통스러운 작업입니다. 두려워서 바라볼 수 없는 나의 어두운 내면을 비춰보는 거울이기도 한 것이 에니어그램입니다.

 

 


'낳은 책, 나온 책 >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에니어그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하필 에니어그램?  (2) 2014.03.01
나왔습니다, 나왔구요  (10) 2014.02.07
책이 늦어져요.  (4) 2014.01.28
커피와 에니어그램  (3) 2014.01.17
성찰 없는 신앙  (3) 2014.01.16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