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8/17

이게 어쩐 일이야


일이 없는 날.

병원에 진료 받으러 갔다가 오후 3시쯤 예고 없이 집에 들어 왔더니...


두 녀석 좋아라 흥분해가지고 집안을 뛰어 다니고 다리에 매달리고.

'엄마! 진짜야? 오늘 또 음악치료 하러 안 나가고 우리랑 있을거야?'

확인하고 또 확인하면서 김채윤이 하는 말.


거실을 빙글 빙글 돌면서...


'엄마가 이렇게 일찍 왔어. 세상에...어쩐 일이야......'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윤이의 통찰(아빠 글)  (0) 2007.07.14
일렉트라 콤플렉스  (0) 2007.07.14
세상에......  (0) 2007.07.14
엄마의 비서  (0) 2007.07.14
지루한 건 가라  (0) 2007.07.14
존경스러운 딸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