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년 작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
88년이라면 엄마가 대학생활 2년 차에 접어 들어 한참 방황하시던 그 때.
학교가 일주일에 한 두 번 들러주는 친구 집인 양, 캠퍼스의 잔디밭은 침대인 양 지내던 시절.
88년이라면 아빠는 표정 액면가로는 대딩4학년.
사실을 말하자면 갓 고등학교 입학. 고딩 1학년으로 수학정석을 붙들고 씨름하던 시절.


그 시절에 나온 <세월이 가면>을 어디서 줏어듣고...
2000년 생 딸이 저렇게 노래를 불러댑니다.
Mozrt 악보 떡 하니 놓으니 누가 보면 <세월이 가면>이 Mozart 작품인 줄 알라.


실은 저 아가씨 악보같은 건 필요없다구요.
악보 싫어해요.
그냥 음악을 들려달라는 거지요. 


어느 시절 <세월이 가면>인데 연습하다 말고 저러고 있는 걸 보고 87학번 엄마, **학번 아빠 깜놀.


 




잠시 딴 짓 해보다 Mozart님 품으로 다시 안기십니다.
우리 집에 아주 그냥  대애~단한 나가수 나셨습니다.


  1. 오이삼촌 2011.05.27 21:11

    오호~ gooooooooooooooood!!!!

    • larinari 2011.05.28 13:10

      조만간 세현이 저 노래 외우겠다.

  2. 오늘부터 챈 매니져 2011.05.27 21:53

    아웅...^^*세월이 가면이 언제 적 세월이가면 이더냐^^
    강도사님과 같은 학번인 92학번 (아..강도사님 재수 안했음 91학번 되시공 ㅎㅎ)인 내가 목놓아 부르던 ㅋㅋ
    난 오늘 부터 챈 매니져 해서 슈스타던 위탄이건 델구 나가구 싶다~~~

    강도사님 89학번이랑 음악적 세대차이 좀 안느끼시나 몰러 >>>휘리릭

    • larinari 2011.05.28 13:12

      89하고는 모르겠고,
      87하고는 세대차이 안 느낌ㅋㅋㅋㅋ
      저 노래 목놓아 부르던 사람 많구나.
      수영선수 매니저 하기도 바쁘신데 가수까지 가능 하겠어?
      바자회 물건도 팔아야 하고....ㅋㅋㅋㅋ

  3. BlogIcon 털보 2011.05.28 11:31

    트위터로 퍼날랐어요.
    제플린이나 콜드 플레이 등등만 취급하는 유명 트윗DJ가
    페이소스가 느껴지고 낼름 피날레가 특히 인상적이라며
    굉장하다는 찬사를 꼭 전해달라고 했습니다.

    • larinari 2011.05.28 13:14

      으아, 더 잘 부르는 걸 올릴껄요.
      감사합니다.
      DJ님께도 감사, 털보아저씨께도 감사.
      챈이랑 털보아저씨랑 같이 노래방 가면 진짜 재밌겠어요.
      ㅎㅎㅎㅎㅎ

  4. mary 2011.05.28 14:42

    와우~ 목소리 한결 성숙했는걸. 살짝 기교있게 잘부르는걸.
    악보없이 자기반주로 노래하는 녀자, 부러운 녀자.
    이 노래 위탄에서 누군가가 불렀던거 같은 기억이 나는데.
    잘 지내지?

    • larinari 2011.05.29 17:25

      아, 위탄에서 들은거군요.
      요즘 할아버지댁에 자주 가니깐 TV 시청 시간이 무지 늘었어요. 하이튼 엄마 대학 때 노래를 저러고 부르니 우껴요.
      ㅎㅎㅎ
      저.... 잘 지내죠.ㅠㅠㅠㅠ

  5. 2011.05.30 15:49

    비밀댓글입니다

  6. 2011.05.31 16:27

    비밀댓글입니다

  7. forest 2011.05.31 16:37

    으, 오랜만에 놀러왔더니 여기 털보님꺼에도 끼고 싶고,
    mary님꺼에도 끼어서 마구 놀고 싶은데 꾸욱 참고 갑니다.
    챈이 성숙 버전을 볼 날이 얼마 안남았군요. ㅋㅋ
    챈이가 슈스케로 나갈지 위탄으로 나갈지, 아님 뮤지컬로 나갈지 일단 두고 볼 일입니다.
    나도 잘 지내죠? 하고 묻고 싶은데요...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6.03 23:03 신고

      이번 주는 '잘 보내지 못함' 이네요.ㅠㅠㅠ
      아버님이 많이 안 좋으세요.
      아, 삶과 죽음이 이렇게나 가까이 있는 거였어요.
      ㅠㅠㅠㅠㅠ

  8. myjay 2011.06.16 12:54

    아내랑 같이 봤는데, '노래 잘한다'고 난리 BLUES 였어요.^^
    채윤양에게 알려드리지 못하는 게 한탄스러울 뿐.

    • BlogIcon larinari 2011.06.16 21:14 신고

      나며서부터 주구장창 클래식만 들었던 챈이는 저러고, '저 푸른 초원위에...' 막 또 이러고.

      클래식은 별로 안 들으시고 조규찬님, 박학기님을 애정하시는 제이님 부부님께서는 어찌 영재 마에스트로 '아바도 성하님'을 뫼시옵니까?ㅎㅎㅎㅎ

  9. 2016.03.27 23:4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6.03.29 10:56 신고

      자동방문으로 오셔서 한참 내려오셨네요. ㅎㅎㅎ
      덕분에 저도 다시 한 번 감상.
      꽃망울들이 일제히 터뜨릴 기센데....
      꽃잔치 보는 기간이 너무 짧아 봄은 늘 아쉬움인 것 같아요.
      이 봄, 충분히 누리며 기쁘게 지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