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소설 쓰고 있다 본문

그리고 또 일상

소설 쓰고 있다

larinari 2010. 4. 15. 23:46
바로 전 포스팅은 써놓은 당사자로서도 볼수록 손발이 말려들어가는 거 인정. 그런 이유로 빨리 첫화면을 바꾸는게 사람된 도리지 싶습니다.ㅋㅋㅋㅋ 이거 싱글들은 싱글들대로 짝이 있으신 분들은 또 그 나름대로 고충이 있거나 느끼한 글이었을 줄 압니다. ㅋㅋ


김훈의 <남한산성>을 끝으로 손에서 소설을 놓은 지 오랜데,
김훈의 <공무도하>를 시작으로 다시 소설을 손에 잡았습니다.
소설가들은 어쩜 그렇게 소설을 써대고 있는지......ㅋㅋㅋ
(아, 김훈의 소설은 어쩜 그렇게 소설이지만 어쩜 그렇게도 내가 사는 삶인지.... 그래서 언제든 손에 들어도 시간이 아깝지 않은 독서를 하게 만듭죠. 제게는요. ㅎㅎㅎ)


(저저번 포스팅의 '사실 싼게 우동' 내지 '신실씨 ***' 내지 '신실쏙 강오동'은
'소설 쓰고 있다'가 정답이었습니다)





진짜 사랑을 저는 아직 잘 모릅니다. 아가페니 에로스니 하고 구별짓는 것은 머리로 아는 사랑일 뿐이고요. 그저 어렴풋이 돌아보면 나를 나되게, 나를 자유롭게, 나를 행복하게 했던 그 사랑만이 진짜 사랑이었다는 생각을 하지요.
그 사랑의 원형은 하늘이고, 하늘의 사랑을 이해할 수 없는 나같은 사람을 위해서 아주 나이브하게, 가장 알아먹기 쉽게 드러난 것이 골고다의 그 사건이라는 정도? 아주 조금씩 그 사랑의 진수를 알아가고 있는 정도지요.


주로 만나서 속깊은 얘기를 나누는 사람들이 20대와 30대 초반에 이르는 파릇파릇한 사람들이다보니 그들의 방황과 함께 '사랑'에 대한 정의가 헷갈리곤 합니다.
그러니까, 소설쓰는 소설가가 이렇게 소설을 썼는데 그 소설에 공감이 되더라는거죠.


'모든 사랑은 오해다. 그를 사랑한다는 오해, 그는 이렇게 다르다는 오해, 그녀는 이런 여자란 오해, 그에겐 내가 전부란 오해, 그의 모든 걸 이해한다는 오해, 그녀가 더없이 아름답다는 오해, 그는 결코 변하지 않을 거란 오해, 그에게 내가 필요할 거란 오해, 그가 지금 외로울 거란 오해, 그런 그녀를 영원히 사랑할 거라는 오해..... 그런 사실을 모른 채


사랑을 이룬 이들은 어쨌든 서로를 좋은 쪽을 이해한 사람들 이라고, 스무 살의 나는 생각했었다. 결국 내게 주어진 행운이 있다면 바로 그것이었다. 그런 서로의 이해가, 오해였음을 깨닫지 않아도 좋았다는 것...


이 공감백배의 소설 속 소설같은 표현에 결혼 10년이 넘은 아줌마도 빠져들었습니다. 그러나 잠깐 책에서 눈을 떼고 한 두 번만 깜빡거리며 생각의 끈을 붙잡아보면 '오해'를 오해로 붙들고 싶은 '로맨스'와 사랑을 구별하게 해주는 이보다 좋은 표현은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 입니다.(소설 읽는 재미란.....)
이 지점에서 이 모뉨이 지금 뭔 얘기를 하는 거? 라며 모늼에 대한 이해 아닌 오해가 마구 솟구쳐 올라오시는 분들께 두 권의 책을 추천합니다.


1. <사랑과 연애의 달인, 호모 에로스> , 고미숙, 그린비
2. <로맨틱 러브에 대한 융 심리학적 이해, We>, 로버트 A. 존슨, 고혜경 옮김, 동연


사랑을 지고지순한 로맨스로 승화시켜버리면 결국 상처받는 건 나 자신일 뿐이랍니다.
그런 의미에서 '소설 쓰고 있네' 라는 표현은 얼마나 좋은 망치 한 방이 되어주는지...
그럼에도 소설가가 쓴 소설은 또 얼마나 좋은 새로운 세상의 호흡을 열어주는지...
하이튼 소설에 푹 빠져 오늘도 잠 안오는 밤, ㅅ ㅅ ㅆ ㄱ ㅇ ㅅ ㄴ ㄷ !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베고 스르르르 잠이 들~지요♬  (24) 2010.05.28
그대 어디 있나요  (16) 2010.05.24
소설 쓰고 있다  (4) 2010.04.15
애로사항  (20) 2010.04.06
세 조카 이야기  (14) 2010.03.12
노라조서 곰합따  (19) 2010.03.04
4 Comments
  • 프로필사진 myjay 2010.04.16 07:59 '사실 싼게 우동'.. 맞는데..ㅡㅡ;;;
    이번엔 '신실씨가 오셨는디?"
    이거 나름 중독성이 있네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4.16 09:18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아....욱껴요!ㅋㅋㅋㅋ
    신실씨가 오셨는디....
    일하기 싫어서 몸이 베베 꼬이고 몸도 아프고 싶은 아침에 빵터지고 가벼워졌어요.ㅋㅋㅋ
    신실씨가 오셨는디...
  • 프로필사진 D 2010.04.16 12:46 저는 공무도하 100p 읽다 팽개쳐꼬.. 호모 에로스는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책ㅠ

    근데 사랑이란게요..
    빠져 있든 발만 살짝 담그고 있든 '사랑하고 있다는 상태'에 있다는게 중요한거 아닐까요.. 외사랑이든 두 사람 사이의 사랑이든 가끔씩 이 사랑을 놓고 성찰 하는 기회를 가져보는건 좋지만..(세 사람간의 사랑이면 가끔씩이 아니고 예외 사항으로 '자주'ㅎ)

    "모든 사랑은 오해다"나 다른 어떤 식으로든 사랑을 정의하는게 참 싫어요 전ㅠㅠ
    아마도 결정적으로 호모에로스를 보고난 이후로 사랑에 대해 심각해지는게 싫어졌던거 같습니당ㅋㅋ
    가볍지 않은 사랑이 되기 위해, 또 흘려보낼 수 있는 순간의 의미들을 잡아 두기 위해서 사랑이 무엇일까? 응 이건 무엇일까? 생각해보는건 좋지만
    너무 '사랑'이라는 녀석을 잡고 원론적으로 파고 들어가서 이노므 실체를 확인하려 들다보면.. 사랑 때문에 행복해 하는 나도 없고, 그도 없어지게 되는 것 같아요. 사랑할 때만은 그가 '객체'나 '제3자'가 되는 것도 싫은거 같아요. 나=그=나 ㅋ_ㅋ


    으아
    바깥 날씨 보셨어요?
    싱글에게도 짞이 있는 사람에게도 공평한 봄이 왔어요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4.16 22:05 신고 너나, 너의 친구들이나, 너의 선배들에게도 '이것이 러브인지 로맨틱 러브인지 구별하라'는 요구는 가혹하다는 것 인정이다. 모, 가혹하다는 표현 자체가 있으나마나한 거다.
    사랑이 온다면 그저 사랑에 빠져서 잠못 들고, 아프고, 잠시 행복하고 그러는 것이 너희에게나 허락된 특권일지도...

    다만 가끔은 '쟤가 지금 사람을 사랑하는지, 사랑 그 자체를 사랑하는지' 정말 모르겠어서 안쓰럽고 화가 날 때도 있더라.
    넌 혹 사랑이 온다면 일단 빠져들어라!ㅎㅎㅎ

    그나저나 <호모 에로스>나 <공무도하>는 재미로만 따지면 엄청 재밌더구만...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