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수선의 손 본문

기쁨이 이야기

수선의 손

larinari 2014. 9. 24. 09:57

 

엄마! 누나! 이거 봐. 으흐흐흐흐흐.
손에 머리카락 한 뭉텅이를 들고 방에서 나와 엄마와 누나가 기겁을 했습니다.
으악, 이거 뭐야? 어디서 났어?
으흐흐흐흐. 그리고 이것도 봐.
이거 엄마 머리에 파마하는 거, 깨끗해졌지?
여기 붙은 머리카락 내가 다 떼어냈어.
재밌어. 엄마, 봐바. 깨끗해졌지?

몇 년 쓰면서 달라붙은 머리카락을 싹 떼어내 새 것 같이 만들어 놓았습니다.
할아버지로부터 아빠로, 아빠에게서 현승이로  '수선의 손, 정리의 손' 대물림입니다.
아버님은 수선의 달인이셨습니다.
결혼 후 첫 여름을 맞아 신혼집 현관에 예쁜 발을 사다 걸었습니다.
그런데 길이가 짧아서 밑으로 모기 다 들어오게 생겼습니다.
어느 날 퇴근했더니 아버님 수선의 손이 지나간 흔적이 보입니다.
전혀 다른 재질의 천이었던가,
정말 조화를 이룰 수 없는 어떤 것을 덧대어 바느질로 붙여놓으셨습니다.
신혼집이었는데.....
현승이가 입던 오리털 파카의 지퍼가 고장난 적이 있습니다.
수선집에 맡겨 고치려고 했더니 아버님이 놔두라고 하셨습니다.
퇴근하고 들어와보니 현승이 파카에 다시 아버님 수선의 손의 흔적.
지퍼를 바꿔 달어놓으셨는데,
하늘색 파카에 빨간색 지퍼라는 게 함정.
철저하게 실용주의적인 관점에서 수선을 하시되 미학적 관점은 과감하게 집어 던지셨죠.
남편은 아버님의 수선의 손을 물려받되 다행히 지킬 건 지킬줄 아는 심미안도 있습니다.
시간이 많으면 집안의 구석구석에 훨씬 손을 많이 댔을 것입니다.

3 대째 내려오는 수선의 손, 정리의 손.
현승이는 주로 엄마 지갑의 영수증 정리 같은 것들을 정기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머리 마는 구루프(정확한 명칭이 뭘까요?)의 머리카락 청소는 수선의 손도 손이지만
인내심이 많이 요구되는 작업이었을텐데요.
아, 그러고보니 할아버지로부터 아빠를 통해 내려오는 미덕 중 하나 인내심도 있네요.

아무튼, 깨끗하게 만들어줘 고맙다 했습니다.
다음 날 현승이는 학교 가고 외출준비를 하면 머리를 말려고 구루프를 찾는데 눈에 띄질 않습니다.
갖고 놀았나? 현승이 방에 가봐도 없구요.
아무리 집안을 뒤져도 찾아지질 않습니다.
포기하고 화장을 하다 발견!
커텐에 다닥다닥 구루프 열매가 맺혔네요.
가계를 흐르는 선하고 아름다운 수선의 열매를 하나 씩 따서 머리 예쁘게 말았습니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의 자격  (4) 2014.11.05
싸울 거야  (2) 2014.10.29
수선의 손  (2) 2014.09.24
우크렐레를 사랑한 시인  (8) 2014.09.12
청출어람  (0) 2014.09.06
파승칼  (0) 2014.09.01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