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 돌공원 높은 암석 위에 우뚝 선 그.
드디어  40여 년을 기다리던 순간이 왔다.
저 먼 우주의 끝, 크립톤 행성의 조엘로부터 메세지가 온 것이다.
'아들아! 이제 니가 네 본연의 너로 살아가야 할 때가 왔다.
이제로부터 너는 수퍼맨으로서 지구의 모든 악의 세력과 싸워야 하느니라.
내 소리가 들리느냐?


그래서 김종필씨는 수퍼맨이 되었다.
수퍼맨이 된 이상 걸어서 제주여행을 할 수는 없었다.
이제부터 날기로 한 것이다.
자~ 시작이다.
수퍼맨 자세로 오른팔을 쭉 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장된 순간.
저 높은 곳에서 발을 떼려 하고 있다.
자 보라~ 저 푸른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수퍼맨 김종필을 보라.
두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라?  모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이이~차!
왜 몸이 날아오르지 않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까 그거 아닌가 보다.
다른 구름 광선을 기다려봐야겠다.
아버지의 부름이 다시 올 때 까지 나는 기다리련다.
나의 소명을 포기할 수 없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상절리와 엄마 이빨  (12) 2008.04.16
유채꽃 시리즈  (7) 2008.04.12
수퍼맨 리턴즈  (11) 2008.04.11
렌트카 기사로 제주에 가다  (8) 2008.04.10
안 팎의 봄  (12) 2008.04.01
꼬이고 꼬이는 절묘한 타이밍  (17) 2008.03.17
  1. BlogIcon forest 2008.04.11 10:59

    에그.. 쫄쫄이 바지를 입혔어야쥐요~ㅋㅋ 3=3=3=3=3=3=3=3=3=

    • BlogIcon larinari 2008.04.11 22:10 신고

      글쿠낭. 쫄바지 입혀 드리고 다시 한 번 시도해 봐야겠어요.ㅋ

  2. BlogIcon 털보 2008.04.11 11:54

    난 원더우먼 한번 찍어봐야징~
    네 바퀴 돌라고 해야징~

    • BlogIcon larinari 2008.04.11 22:11 신고

      그러면 조만간 forest님을 원더우먼 컨셉으로 만나 뵐 수 있는 건가요?ㅋ

    • BlogIcon 털보 2008.04.11 22:24

      요즘 분위기로 봐선 다른 여자를 원더우먼으로 돌렸다간 아무래도 여지 없이 쫓겨날 거 같습니다. ㅋㅋ

    • larinari 2008.04.11 22:48

      혹시 '블로그 폭파사건'에 관련되신 것이온지요?^^
      털보님 글에 중독되어 드나드는 많은 매니아들이 어느덧 털보님 글과 함께 forest님이 풍기시는 맑은 공기에 자신들도 모르게 중독이 된 듯 하옵니다. 그리하야 스스로를 '게'로 규정하고 forest님을 '가재'로 은근히 추앙하며 폭파사건이 있게되면 은근 응원하실 분들이 적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갑자기 뇌리를 스치옵니다.ㅋㅋ

    • BlogIcon 털보 2008.04.12 00:40

      이게 무슨 팔자인지 예술도 짧고 인생도 짧아지게 생겼습니다. ^^!

  3. hayne 2008.04.11 12:40

    우헤헤.. 길~다.
    누구의 각본대로 할 수 없이 연기한 수퍼맨?
    아래서 두 번째 표정, 토이스토리 주인공 <우디> 같아. <버즈>처럼 우주를 날겠다고 "이이~차~"
    마지막은 "아~김 새"하며 인상 구기는 <우디>랑 똑같아.
    미안허이, 수퍼맨을 장난감 우디로 바꿔치기해서..

    • BlogIcon larinari 2008.04.11 22:13 신고

      수퍼맨이나 우디나 이미 망가지신 분한테는 비슷할걸요.ㅋ
      저 사진, 절대 각본을 가지고 찍은 사진이 아니옵니다.
      본인이 찍으라길래 저는 찍었고,
      사진을 보고 난 후 비로고 각본을 짜여진 것임을 밝혀드리옵니다.^^

  4. BlogIcon myjay 2008.04.12 02:02

    그러게요. '복장 불량'이라 안 날아지는지도..^^
    최소한 빨강 망또를 두르셔야 바람에 날아가지 않을까요?
    저는 어릴 때 슈퍼맨이 하늘을 나는 주된 원인을 그 빨강 망또에 두고 보자기 수 없이 머리에 묶고 다녔습니다.

    • BlogIcon larinari 2008.04.12 13:43 신고

      쫄바지에 빨간망또가 준비됐었어야 하는데...
      현승이는 요즘 담요을 어깨에 자꾸 묶고 다니더라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