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숨쉬다.
숨을 쉬다.
숨 쉬는 걸 쉬다.


작은 촛불 하나로 가득 찬,
이 고마운 공간이 있어 다시 숨쉬다.


푹푹 각자의 숨을 내쉬며 잠든 남편과 아이들의 사랑과 신뢰가 있어 숨쉬다.


내가 다음 숨을 내쉬기도 전에 내 곁에 이미 와계신 그 분의 숨을 쉬다.


깊고 긴 숨을 내쉬어 내리누르는 바윗돌 밑으로 산소 한 줌을 마음에 넣어주다.


다시 숨쉬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빌라, 옥상, 햇살  (6) 2012.04.18
내 맘 그리스도의 거실  (9) 2012.03.06
  (2) 2012.02.19
2012, 간지나는 홍대 앞 Family Day  (2) 2012.01.05
풀꽃  (0) 2011.12.12
2011 저물다(가족 피정 중)  (0) 2011.11.25
  1. 신의피리 2012.02.19 10:33

    바람이신 루아흐 성령님이
    당신과 나의 숨이요
    숨의 공간이요
    목숨이요
    삶이 이유어라

    • BlogIcon larinari 2012.02.19 13:18 신고

      흙으로 된 육신에 사람되게 한 생명의 숨, 생령이 우리 안에 더 투명함으로 채우리라.
      난 스벅에서 질.그.릇에 담긴 커피 한 잔 흡입 중.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