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니...
아버님이 손수 만들고 계셨다.
시아버님과 며느리가 둘이 마주 앉아 그릇째로 놓고 먹었다.

디게 맛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뜰이 볶음밥  (0) 2007.06.30
시어머니 생신상  (0) 2007.06.30
시아버님표 떡볶이  (0) 2007.06.30
시어머님 좋아하시는 녹두죽  (0) 2007.06.30
김치 떡볶이  (0) 2007.06.30
숨은 비법  (0)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