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단둘이 2박 3일 일본여행을 다녀온 현승이가 여행일기를 썼습니다.
A4 용지 일곱 장에 빼곡하게 적은 기행문을 방학숙제 제출용으로 편집했구요.
편집증이 심하신 편집장 출신 아빠가 꼼꼼하게 편집을 하고 싶었으나 시간이 없는 관계로
설렁설렁 대충 잘 편집했습니다.
제출용은 제출하고, 블로그에 연재하려구요. 물론 원작자의 동의는 받지 않았습니다.
이 바닥에서 동의를 전제로 포스팅하려 하면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에 올릴 수 있는 글이 없습니다. 흑흑.


 

은근 기대가 높은 엄마 아빠는 조금 실망스러운 면이 없지 않았지만
더운 날에 웃통 벗고 혼자 끙끙거리며 저 긴 글을 써냈다는 것에 큰 박수 쳐줬습니다.
엄마가 써 봐서 알지만 글을 쓰는 그 시간은 고독하고 고통스러운 시간인데
호흡이 긴 글은 더더욱 자기와의 긴 싸움이지요.

1탄 공개.


 

 820, 드디어 나는 꿈에 그리던 외국을 가게 되었다. 목적지는 일본이었다. 보통 여행은 우리 가족끼리만 갔지만 이번 여행은 특별했다. 바로 아빠와 내가 단둘이 가는 것이었다. 아빠와 아들이 단둘이 하는 여행이었다. 나는 일본을 아빠와 단둘이 가는 것도 좋았지만 국제선 비행기를 탄다는 것도 좋았다. 아빠는 해외를 간 적이 있지만 나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인천 국제공항으로 출발했다. 엄마와 작별인사를 한 뒤 이번 여행 가이드 아줌마와 만나 짐을 부쳤다. 짐 검사와 출국심사 까지 끝낸 뒤 시간이 많이 남아 푸드코트에 갔다. 내가 지금 국제선 비행기를 타기 전 이렇게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게 믿겨지지 않았다. 그만큼 나는 행복에 들떠 있었다. 우리는 우동 한 그릇씩 시켜먹었다. 그리고 기다리다 드디어 비행기를 탔다. 제주도는 많이 가 봤다. 그래서 국내선 비행기를 많이 타봤다. 그래서 비행기 안은 대충 알았다. 언제 독일에 갔다 온 누나가 국제선 비행기는 국내선 비행기보다 훨씬 크다고 말했다. 나는 그 때 크면 얼마나 크겠어. 좌석 서너 개 정도 많겠지라고 생각했지만 그 정도가 아니었다. 정말 두 배 정도는 컸다. 비행기가 드디어 출발했다. 나는 국제선을 타보고 싶은 제일 큰 이유가 비행기 좌석 앞에 조그만한 모니터로 영화를 보고 싶었다. 예상대로 모니터가 있어서 정말 기뻤다.

 

 

 

   to be continued......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마 시인의 일본 기행3_여자들은 쇼핑을 좋아해  (4) 2013.08.28
꼬마 시인의 일본 기행2_자판기  (4) 2013.08.27
꼬마 시인의 일본 기행1_모니터  (4) 2013.08.26
천국  (2) 2013.08.19
어른에 대한 나의 오해  (2) 2013.08.12
MBTi  (2) 2013.08.08
  1. forest 2013.08.26 12:41

    정말로? 울 현뜽이 일본을?
    드뎌 합정동에서도 일본을 떴으니 이번엔 내가 뜰까나..ㅋㅋㅋ

    꼬마 시인의 일본 기행 기대 기대~
    열독하겠씀.^^

    • BlogIcon larinari 2013.08.26 15:46 신고

      몇 달 전부터 아빠랑 캄보디아 갔다 중국 갔다....
      아주 그냥 방황을 하고 돌아다니다가 급 결정하고 일본 갔다 왔어요.
      아빠랑 아들이 일본은 꼭 엄마가 갔어야 한다고 말이죠.
      아무래도 제가 한 번 갔다 와야겠어요.ㅎㅎ

  2. iami 2013.08.27 17:16

    아빠와 아들의 일본여행, 컨셉 좋은데요.
    현승이의 눈높이와 마음 길이가 한 뼘은 자랐을 것 같아요.
    멋진 투자를 하셨네요.^^

    • BlogIcon larinari 2013.08.27 21:34 신고

      일명 몰빵 휴가라구요.ㅎㅎㅎ
      엄마와 딸은 집에서 무더위와 싸우고, 학교 댕기고.
      아빠와 아들에게 몰아줬어요.
      두려움 많은 아이 현승이가 높은 담을 하나 훌쩍 넘은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