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시인 김현승 본문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시인 김현승

larinari 2012.01.27 22:38




아들 이름을 지을 때 '현'을 정해놓고 고심을 했었다.
둘 다 많이 좋아하는 시인이라 '김현승'이라는 이름으로 하이 파이브 하며 합의했다.
한자 이름까지 똑같이.


오늘 문득.
지하에 계신 다형선생님께 누가 되는 짓을 한 건 아닌가 싶다.
3학년이 되는(유치원생 아니고)김현승이 오늘 내리는 눈을 바라보며 쓰신 작품이 저러하다.
제목 밑의 '김현승'이 무색하구나.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과 죽음  (5) 2012.05.07
봄이다 쑥이다  (2) 2012.04.19
시인 김현승  (2) 2012.01.27
중독자들  (0) 2011.10.15
일기를 위한 일기  (0) 2011.10.07
엄마의 괴물같은 웃음  (20) 2011.01.09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