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시험 기간의 맛 본문

기쁨이 이야기

시험 기간의 맛

larinari 2016.06.30 22:22




중학교 와서 첫 시험으로 기말고사 중인 현승이.

첫날 시험을 마치고 내일 수학과 체육 시험을 앞둔 밤.


나아~를 고를 때면 내 눈을 바라봐 줘요

나는 눈을 감는 법도 몰라요

가난한 그대~애 날 골라줘서 고마워요

수고했어요 오늘 이 하루도


딩가딩가 루시드폴 딩가딩가 고등어 딩가딩가 버스커버스커 딩가딩가 여수밤바다

딩가딩가 김창완 딩가딩가 안녕내작은사랑아 딩가딩가 신해철 세월이흘러가서


기타를 치다, 음악을 듣다.... 저러고 있다.

어떡하지?

뭐라고 한두 마디 하면.

'공부했다고, 다 했다고.'


'아니, 현승아. 다 했다는 느낌 알겠는데. 직관형(N)식으로 맥락을 이해했다고 끝내지 말고. 감각형(S)식으로 깨알같이 달달달 외워야 시험을 잘 본다니까. 의미가 없어도 일단 외워. 그렇게 외우지는 않았잖아.'

'알았어. 그럼 조금만 더 하고 나올게' 라며 들어갔는데......

어느 새 보니까 또 기어 나와서,

딩가딩가 딩가딩가 딩가딩가 딩가딩가.


'엄마, 내가 나중에 커서 유명한 사람이 되면 자서전에 그렇게 쓸게. 김현승은 어렸을 적부터 뭔가 달랐다. 남들 다 공부하는 시험기간에 기타를 치며 놀았다.'


하긴, 뭐든지 시험 기간에 하는 게 제일 재밌지.

원고 마감 코 앞일 때 블로그 포스팅 하는 맛이 쫄깃쫄깃 하지.

그래, 시험 기간인 넌 기타 치고 놀고.

할 일 많아 죽겠는 기간인 엄마는 PPT 화면이고 한글 화면이고 일단 다 내리련다.

블로그질이나 또 한 번 해보자.

인생 뭐 있어!


(어쨌든 너 내일 시험 점수만 나와봐바)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뇌가 뒤집어져도 변하지 않는 것  (0) 2016.08.25
'틀림' 아니라 '다름'임  (8) 2016.07.25
시험 기간의 맛  (2) 2016.06.30
귓구멍을 틀어막더라  (5) 2016.05.17
딸기가 있는 열네 살 생축 풍경  (0) 2016.04.29
나 밥 안 먹어  (0) 2016.03.31
2 Comments
댓글쓰기 폼